어스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어스시(Earthsea) 시리즈는 미국의 작가 어슐러 르 귄이 쓴 총 6권으로 이루어진 판타지 소설이다. 어스시 시리즈는 어스시라는 가상의 세계를 배경으로 한다. 톨킨의 《반지의 제왕》, 클라이브 스테이플스 루이스의 《나니아 연대기》와 함께 세계 3대 판타지 소설로 꼽힌다.

어스시 세계에 대하여[편집]

어스시의 지리[편집]

어스시에는 하나의 바다 위에 수많은 섬들이 떠 있다.

어스시에서의 마법[편집]

어슐러 르 귄이 만든 어스시의 마법 체계는 독특하다.

  • 어스시에서 마법은 고대 창조의 언어의 힘으로 이루어진다. 드래곤들은 기본적으로 이 언어를 사용한다.
  • 모든 물건에는 고대 창조의 언어로 붙여진 진짜 이름이 있다.
    • 어떤 대상에 마법을 사용하려면 그것의 진짜 이름을 알아야 한다. 예를 들어 어떤 방향으로 바람을 불게 하고 싶다면 그 바람의 이름을 알아야 한다. “바람”에 해당하는 창조의 언어로는 안 되고(너무 범위가 넓기 때문에), 특정한 바람, 예를 들어 어디에서 어떤 방향으로 부는 방향의 이름을 알아야 한다.
    • 어떤 대상의 진짜 이름을 안다는 것은 그 대상에게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친구에게 자신의 진짜 이름을 알려주는 것은 그 친구를 완벽하게 믿는다는 뜻이고, 적에게 자신의 진짜 이름을 노출하는 것은 위험하다.
    • 어떤 마법사들은 평생 창조의 언어로 된 사물의 진짜 이름을 아는 데에 전념하기도 한다.
  • 창조의 언어로는 거짓을 말할 수 없다. 어떤 사람이 창조의 언어로 “나는 독수리이다”라고 말했을 때, 그 사람은 독수리로 변신하게 되므로, 그 말은 거짓이 아니게 된다. 단, 드래곤은 예외다. 드래곤들은 이 언어를 사용하기 때문에 이 언어로 거짓을 말할 수 있다. 때문에 드래곤과 상대하는 것은 마법사라도 굉장히 주의해야 하는 일이다.

드래곤[편집]

어스시의 세계에는 드래곤이 살고 있다. 드래곤들은 보통 인간들이 사는 곳에 잘 나타나지 않는다.

어스시를 배경으로 하는 작품들[편집]

단편[편집]

  • 해제의 주문》(The Word of Unbinding, 1964년, "바람의 열두방향"에 실림)
  • 이름의 법칙》(The Rule of Names, 1964년, "바람의 열두방향"에 실림)

소설[편집]

이 소설들은 마법사 게드의 모험 이야기들이다.

  • 어스시의 마법사》(A Wizard of Earthsea, 1968년)
  • 아투안의 무덤》(The Tombs of Atuan, 1972년)
  • 머나먼 바닷가》(The Farthest Shore, 1974년)
  • 테하누》(Tehanu: The Last Book of Earthsea, 1990년)
  • 다른 바람》(The Other Wind, 2001년)

텔레비전[편집]

  • 《어스시의 마법사》(The Legend of Earthsea, 2004년)

애니메이션[편집]

일본 스튜디오 지브리에서는 《게드 전기》(일본어: ゲド戦記)라는 이름으로 소설 《머나먼 바닷가》와 《테하누》의 내용을 토대로 각색하여 애니메이션화 했다.

한국어 번역본[편집]

  • 웅진출판 : 총 6권을 모두 번역하지는 않았다. 2007년 9월 현재 절판된 상태이다.
  • 황금가지 : 2009년 8월 현재, 어스시 시리즈 6권이 모두 번역되어 출판되었다.
    • 2008년 8월, 어스시 시리즈 제 5권 《어스시의 이야기들》(Tales from Earthsea)이 출간되었다.
    • 2009년 8월, 어스시 시리즈 제 6권 《또 다른 바람》(The Other Wind)이 출간되었다.

바깥 고리[편집]

이 홈페이지에서는 르 귄이 직접 그린 어스시의 지도를 볼 수 있다.
이 홈페이지에서는 더 많은 어스시의 지도를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