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니스트 베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어니스트 베설
Ernest Thomas Bethel

출생 1872년 11월 3일(1872-11-03)
잉글랜드 잉글랜드 브리스틀
사망 1909년 5월 1일 (36세)
대한제국 대한제국 한성부
사인 결핵
매장지 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외국인묘지공원
국적 영국 영국
별칭 한국명 배설(裵說)
직업 언론인

어니스트 토머스 베설(영어: Ernest Thomas Bethel 어니스트 토머스 베설[*], 한국명: 배설(裵說), 1872년 11월 3일 ~ 1909년 5월 1일)은 1904년에서 1909년까지 한국에서 활동한 영국인 언론인, 신문 기자이다. 1968년 대한민국 건국훈장 대통령장이 추서되었다.

생애[편집]

한국과의 만남[편집]

영국브리스틀에서 출생한 그는 16살부터 32살까지 16년을 일본에서 살면서 무역상을 하다가, 1904년 3월 10일러일전쟁이 터지자 런던 데일리 크로니클특파원의 자격으로 대한제국에 왔다. 고종황제는 베설에게 배설(裵說)이라는 성명과 함께 여러 가지 편의를 제공하였다. 일본제국주의적 침략에 대해 보도하던 그는 데일리 크로니클을 사직하고 1904년 7월 18일부터 한국인 양기탁과 함께 대한매일신보코리아 데일리 뉴스(영문판)를 발행하고, 1905년 국한문판을 발행하였다. 이 때, 일본인 검열관의 사전 검열을 피하기 위해 베설의 이름으로 발행하였다.

민족사학의 대한매일신보 참여[편집]

대한매일신보 창간호

치외법권의 보호를 받던 대한매일신보에 양기탁, 박은식, 신채호 등이 모여들어 일본을 통렬히 비판했다. 1907년 대한매일신보의 발행부수는 1만부를 넘어 최대 신문사가 되었으며, 한국이 일본에 합병된 1910년까지 여섯 해 동안 일본에게 침략당하는 조선의 실상을 알리고 을사 조약의 무효를 주장하는 등 항일 사상을 고취하였다. 또 고종 황제의 친서를 <대한 매일 신보>를 비롯한 여러 신문에 실어 일본의 침략 만행이 세계 여러 나라에 알려지도록 하였다. 이러한 이유로 일본인들은 그의 추방 운동을 계획하였으나 실패하였다.

한국에서의 추방[편집]

1차 추방 운동에 실패한 일본 통감부는 동맹국이던 영국에 압력을 가하여 베설은 1907년 10월과 이듬해 6월 두 차례나 재판정에 서야했다. 1908년 서울의 영국 총사령관에 설치된 법정에서 열린 두 번째 재판에서 영국인 본(F.S.A Bourne)판사는 베설에게 3주간의 금고에, 만기 후 6개월간 선행 보증금으로 피고인 1,000달러, 보증인 1,000달러를 즉시 납부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그는 상하이에 호송되어 3주간 금고 생활을 마치고 1908년 7월 서울로 돌아왔다. 베설은 대한 매일 신보사 사장직을 그의 비서였던 만함에게 맡기고 활약하였다.

일제의 횡령사건 조작[편집]

일본은 세 번째 탄압 수단으로 대한 매일 신보사 총무 양기탁을 국채 보상금을 횡령하였다는 명을 씌워 탄압하려 하였으나, 양기탁의 무죄가 선언되어 실패로 돌아갔다. 그러나 무자비하고 강압적인 압력을 가하여 두 사람을 대한 매일 신보에서 물러나게 하였다.

죽음[편집]

베설은 1909년 5월 1일 심장병으로 별세하였다. 그는 죽으면서 양기탁의 손을 잡고 “나는 죽을지라도 신보는 영생케 하여 한국 동포를 구하라”는 유언을 남겼다. 사후, 양화진 외인 묘지에 안장되었다.

상훈[편집]

  • 1968년 대한민국 건국훈장 대통령장

함께 보기[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