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희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music.png
양희은
楊姬銀
양희은.JPG
기본 정보
출생 1952년 8월 13일(1952-08-13) (62세)
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종로구 가회동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직업 가수, 작사가, 방송인
활동 시기 1971년 ~ 현재
가족 양희경(누이동생), 한승현(조카)
종교 개신교
웹사이트 양희은 공식사이트

양희은(楊姬銀, 1952년 8월 13일 ~ )은 대한민국가수이다.

생애[편집]

서울특별시 종로구 가회동에서 3녀 중 장녀로 태어난 양희은은 서울재동초등학교와 경기여자중학교, 경기여자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서강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하였다. 대학교 1학년 때인 1971년에 데뷔하였다. 데뷔곡은 1집 앨범 《아침이슬》이다.

대표곡 《아침이슬》의 작사 및 작곡자 김민기는 당시 작사를 할 때 민주화에 대한 열망같은 직접적인 내용은 담지 않았다고 했지만 당시의 민중들은 군부독재로 억압받는 시대상황과 민주화에 대한 열망에 의해 민주화에 어울린다고 해석해 이 곡을 많이 불렀고 7,80년대 민주화 운동의 상징적인 곡이 되었다.

그의 곡들은 당시 방송이 금지된 곡들이 많았는데 이는 제3공화국, 제4공화국 등의 독재정권을 거치며 민주화 운동에서 《아침이슬》을 비롯한 양희은의 곡들이 많이 불렸기 때문이다. 양희은의 곡 중 약 30여곡 이상이 금지곡으로 지정되었다. 그 중에서 《아침이슬》은 1973년 정부가 선정한 건전가요에 선정되었다. 그 다음 해인 1974년에 가사 중에 "태양은 묘지 위에 붉게 타오르고"라는 부분이 대한민국의 적화 (赤化)를 암시한다며 금지곡이 돼버린 웃지 못할 일도 있었고,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은 왜 사랑이 이루어질 수 없냐며 금지곡으로 지정했다. 《작은 연못》은 금지곡으로 지정됐으나 정확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가사 내용인 '작은 연못에 살던 붕어 두마리가 싸우다 한마리가 죽어 물이 썩어 결국엔 모두가 죽었다'라는 가사가 남한북한, 당시의 대권 라이벌이었던 박정희김대중, 권력 암투의 주인공이었던 김종필이후락등을 연상시킨다는 이유로 금지곡으로 지정됐다는 소문이 무성하기도 했다.

이런 양희은의 금지곡들은 1987년 6.29 선언 직후 대부분 해금 (解禁)되었고, 1990년대 이후에는 음반활동과 더불어 방송활동도 하고 있다.

논란[편집]

2014년에 발생한 세월호 사고에서 가장 논란이 된 구원파에 관련되어 논란이 있었다.

학력[편집]

인간 관계[편집]

정규음반[편집]

2006년 <인생의 선물/ 당신만 있어준다면>

2002년 <일곱송이 수선화/ 사랑 당신을 위한 기도>

1998년 <저 하늘 구름따라/ 연인들>

1995년 <못다한 노래/ 내 나이 마흔 살에는>

1991년 <그 해, 겨울/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

1987년 <이별 이후>

1985년 <한계령/ 찔레꽃 피면>

1983년 <하얀 목련/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

1980년 <이름모를 소녀/ 빗속을 둘이서>

1978년 <거치른 들판에 푸르른 솔잎처럼/ 천릿길>

1976년 <들길을 따라서>

1975년 <한사람/ 세월이 가면>

1974년 <내 님의 사랑은/ 백구>

1972년 <아름다운 것들/ 서울로 가는 길>

1971년 <아침이슬/ 세노야 세노야>

양희은의 유행어[편집]

현재 양희은은 방송활동 중 세바퀴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는데 세바퀴슈퍼주니어 이특은혁이 출연했었는데 이특이 "전 살찐 여자를 싫어해요."라고 실언을 했다. 양희은은 체중이 많이 나가서 그런지 "너 이름이 뭐니?"라고 했다. 김영철, 송은이 등이 많이 따라하고 있다.

방송 프로그램[편집]

TV 광고[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