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글로색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앵글로-색슨(Anglo-Saxons, 문화어: 앵글로색손)은 앵글족색슨족주트족을 아울러 일컫는 명칭이다.

개요[편집]

5세기 유럽지도
왕의 장식
8세기 베오울프
문화 양식

앵글로색슨족은 덴마크 제도(諸島)·유틀란트 반도·북독일 지역에서 브리튼섬으로 건너와, 제7왕국 시대를 거쳐 에그버트 왕의 시대에 통일 왕조를 세웠다. 잉글랜드, 이스트 앵글리아 같은 명칭은 앵글의 이름에서 비롯된 것이며, 또한 웨식스, 서식스 등의 명칭은 "색슨"에서 나왔다. 양자는 지역적·문화적으로 구별이 뚜렷하지 않으며, 두 부족이 브리튼섬 이주 전에 이미 동화하여 한 종족을 형성했다는 설도 있다. DNA 테스트 결과 오늘날 잉글랜드인들의 사분의 일만이 이 혈통에 해당된다.

5세기무렵 앵글족, 주트족, 색슨족은 덴마트 제도, 독일 북부에 살았다. 앵글족은 영국 동쪽 중부, 색슨족은 영국 동쪽 남부, 주트족은 영국 동부 최남부에 처음 정착하였다. 후에 이들 앵글, 주트, 색슨이 사는 땅을 잉글랜드라고 하였으며 이들을 가리켜 앵글로색슨족이라고 하였다. 명칭에는 빠져 있으나 주트족도 들어간다.

앵글족(Angle)은 본래 발틱해 인접 지역에서 나타났으며, 4~5세기무렵에 덴마크 제도, 독일 북부 슐레스비히홀슈타인 주 옮겨가 살았고, 이 지역에 '앵글'이라는 지명이 남아 있다. 앵글족은 이 지역에서 덴마크 제도 북부에 살던 주트족과 남쪽에 있는 색슨족과 교섭하였다.

색슨족(Saxon)은 고대 게르만족의 한 무리으로 그들은 현재 독일인 니더작센베스트팔렌 지역에 살았던 종족이다. 그 가운데 일부가 영국으로 함께 이주하였으며, 앵글족과 함께 잉글랜드를 구성하였다.

주트족(Jutes, 유트족)은 덴마크 제도 북부에 살았으며, 5세기 영국 최남부 색슨 왕국 아래에 들어왔다. 앵글로색슨족에 포함되었고 잉글랜드를 구성하였다. 주트족은 스칸디나비아의 데인족, 노르만족과 유사한 게르만계 민족이다.

앵글로색슨족은 잉글랜드 뿐만 아니라 영국 제도(브리튼섬과 부속도서), 아일랜드, 아이슬란드에도 살고 있다. 아일랜드 인구 가운데 최소 30%는 앵글로색슨계에 속한다고 한다.(특히 잉글랜드계와 스코틀랜드계가 식민이주한 북아일랜드지역에서 현저하다.) 따라서 이들은 앵글로 아이리쉬, 앵글로 스코트 등으로 정체성을 구분하고, 또한 앵글로 아메리칸이란 말도 사용하는데 대체로 색슨이라는 표현은 생략한다.

베오울프는 고대 영어로 된 작자 미상의 영웅 서사시이다. 베오울프는 에즈데오우의 아들이며 히옐락왕의 신하로 설명되고 있는데, 이들은 고트족이다. 이처럼 앵글로색슨은 다양한 게르만족 집단을 포괄하고 있는 명칭이다.

10세기에는 노르만족의 영향으로 그들의 언어(노르만 프랑스어)가 영어에 커다란 영향을 끼치게 되며, 앵글로색슨족이 노르만 왕조에 대항하는 여러 전설이 구전된다. 앵글로색슨족은 영국을 상징하는 단어로 알려져 있으나, 모든 영국인이 앵글로색슨족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것은 아니다. 예을 들어 찰스 다원의 가계를 조사한 결과, 그의 조상은 약 4만5천년 전 아프리카를 떠나 중동으로 이주한 초기 현대 인류의 크로마뇽인의 일원이었으며, 1만2천년 전 영국에서 새 터전을 잡았다. 따라서 앵글로색슨은 10세기 이전 노르만족의 지배를 받기 전의 영국 사람을 가리키는 범용 용어라고도 할 수 있다.

같이 보기[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