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라배마 주 총기 난사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미국 앨라바마 주 제네바 군의 위치

앨라배마 주 총기 난사 사건2009년 3월 10일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일어난 연쇄 총기 난사 사건이다.

앨라배마 주 남부의 제네바 군에 있는 제네바샘슨 지역에서 연쇄적으로 총기 난사가 이루어졌고, 용의자를 포함하여 총 11명이 사망했다.[1] 희생자는 용의자의 가족도 포함됐으며 용의자는 자신의 어머니의 집도 태운 것으로 알려졌다.[2] 용의자는 총상을 당해 숨졌는데, 자살한 것인지는 확실히 밝혀지지 않았으나,[3] 후에 스스로 자살한 것으로 판명됐다.[4]

경과[편집]

샘슨의 주유소에서 공격이 시작됐으며 5명이 이동 주택 주차구역에서 총격을 당해 사망했다. 제네바에서 더 많은 사람들이 총상을 당했으며 인근 간선도로를 주행하던 차에 대고 총을 쐈다고 한다.

경찰 병력이 투입돼 용의자가 운전하던 차를 추격했으며 이 과정에서 용의자는 페인트 공장 앞에서 사망했다. 이 과정에서 제네바 시 경찰서장인 프랭키 린지가 부상당했다.[5]

희생자[편집]

희생자들의 나이는 18세에서 74세 사이인 것으로 밝혀졌다.[6] 지역 경찰관에 따르면 희생자 중에는 부보안관의 부인과 자녀도 포함돼 있었다. [7]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