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드레 뱅 트루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André Vingt-Trois
Coat of arms of Andre Vingt-Trois.svg

앙드레 아르망 뱅 트루아(프랑스어: André Armand Vingt-Trois, 1942년 11월 7일 - )는 프랑스 가톨릭교회추기경이다. 1999년에서 2005년까지 투르 대교구장을 맡았으며, 현재는 파리 대교구장을 맡고 있다. 2007년 추기경에 서임되었다.

약력[편집]

초기 생애와 사제품[편집]

앙드레 뱅 트루아는 프랑스 파리에서 아르망과 폴레트 뱅 트루아 부부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의 이름 뱅 트루아는 한국어로 번역하면 23이라는 숫자인데, 옛날 조상의 이름을 물려받은 것이다. 그 조상은 어린아이 혹은 유아 시절에 버려져서 그 달의 23일째 되는 날에 발견되었기 때문에 뱅 트루아라는 이름을 받게 되었다고 한다. 뱅 트루아는 파리 가톨릭 대학교에서 윤리 신학 강의 자격증을 받았다. 1968년 10월 부제 서품을 받았으며, 1969년 6월 28일 사제 서품을 받았다.

주교품[편집]

1988년 6월 25일 뱅 트루아는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에 의해 파리 대교구 보좌주교와 티빌리스의 명의주교로 임명되었다. 그의 주교 서품식은 그해 10월 14일 파리 주교좌 성당인 노트르담 드 파리 대성당에서 거행되었다. 나중에 뱅 트루아는 1999년 4월 21일 투르 대교구장 주교로 임명되었으며, 2005년 1월 11일 파리 대교구장 주교로 임명되었다. 그는 같은 해 3월 5일 파리 대교구장으로 정식으로 착좌하였다. 2007년 11월 5일 뱅 트루아는 3년 임기의 프랑스 가톨릭 주교회의의 의장으로 선출되었다.

추기경[편집]

2007년 11월 24일 뱅 트루아는 교황 베네딕토 16세에 의해 산 루이지 데이 프란체시 성당의 사제급 추기경으로 서임되었다. 2008년 6월 12일 뱅 트루아는 교황청 가정평의회 소속 주교위원회원이 되었으며, 2010년 1월 2일에는 교황청 성직자성의 위원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