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산드르 오스트롭스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알렉산드르 오스트롭스키

알렉산드르 오스트롭스키 (Alexandr Ostrovsky, 1823년 ~ 1886년) 는 러시아의 극작가이다. 연극에 전념한 러시아 최초의 작가로 러시아의 국민 연극을 확립한 러시아 최대의 극작가로 알려져 있다.

모스크바에서 태어나 모스크바 대학교에서 법률을 배우고 졸업하였으며, 약 50여 편의 희곡을 발표해 "러시아의 셰익스피어"라고 불리었다. 체호프 이전의 러시아 연극계를 지배하였으며, 주로 상인 계급의 생활을 그렸다.

작품[편집]

그를 최초로 유명하게 한 것은 1848년의 <파산(破産)>(후에 <가정사정>으로 제목 바꿈)이다. 실업한 회사의 간부사원이 허위의 파산 신고를 한다는 줄거리인 러시아판 <볼포네>라고도 할 수 있는 희극으로, 검열에서 통과되지 않았으나 원고는 많은 사람들이 돌려가며 읽었다는 작품이다. 이 작품 외에 <현명한 사람도 넘어질 때가 있다>(1868) 등의 사실적 현대풍자극에서 오스트롭스키의 재능이 유감없이 발휘되나, 외국에서는 오히려 남편에게 무시당하여 다른 남자와 정을 통하는 젊은 아내의 비극을 다룬 <뇌우(雷雨)>(1860)가 더 유명하다.

그 외 작품으로 <가난은 허물이 아니다> <수지맞는 직위> 등이 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