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산드르 넵스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알렉산드르 야로슬라비치 넵스키(러시아어: Александр Ярославич Невский, 1220년 5월 30일? ~ 1263년 11월 14일)는 킵차크 한국 시절의 대공으로 러시아의 국민적 영웅이다.

생애[편집]

1220년 블라디미르에서 블라디미르 공국야로슬라프 1세의 아들로 태어났다. 1263년에 북동부에서 농민과 세리의 분쟁이 일어났을 때, 한국(汗國)으로 가던 도중에 죽었다.

정치적 업적[편집]

유능한 정치가였고 1252년에 블라디미르 대공으로 취임했다. 킵차크 한국과의 충돌을 조정했고, 반몽골반란(1259년)때에는 농민 반란을 진압했다. 러시아 북서부를 외적의 침입으로부터 보호했다. 특히 1240년 네바 강 전투에서 적은 병력으로 스웨덴군을 격파했다. 점령된 영토를 재탈환했고, 1242년 페이푸스 호의 전투에서 튜튼기사단에게 승리했다. 그는 침체기 러시아의 국민적인 영웅으로 숭배받았고 킵차크 한국에게서 공식적으로 노브고로드공의 지위를 받았고 훗날 전 러시아의 대공이라는 칭호로 불리게 된다

사후의 평가[편집]

러시아의 국민적 영웅이다. 그가 죽은 뒤에도 그가 남긴 업적은 높이 평가받는다. 특히 국토를 잘 지켰다는 높은 공적때문에 러시아 민요에는 그를 찬양하는 내용을 담고있는 것이 많다. 또, 러시아 정교회에서는 그를 성인으로 받아들었다.

표트르 1세는 네바 강의 옛 전쟁터 부근에 수도원을 세우고 그의 유골을 안장했다. 러시아 제국 정부는 넵스키 훈장을 제정하였다. 1942년 소련 정부도 러시아 제국 정부의 전례에 따랐다.

매체[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