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 콤네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안나 콤네네(그리스어: Άννα Κομνηνή, 1083년 12월 1일 ~ 1151년)는 비잔티움 제국의 역사가이자 콤네노스 왕조의 황제 알렉시오스 1세 콤네노스와 유력귀족 두카스 가문 출신의 황후 이레네 두카니아의 장녀이다.

높은 교육을 받아, 종교서적 및 호메로스, 헤로도토스, 투퀴디데스, 아리스토파네스등의 그리스 고전문학을 애독하였다. 신화, 지리학, 역사학, 수사학, 변증학, 플라톤아리스토텔레스 철학에 깊은 조예을 갖추고 있었다.

1097년 마케도니아 지방의 명문 군사귀족 출신의 니케포루스 브리엔니우스와 결혼했다. 1118년에 아버지가 죽자 친동생 요한네스 콤네노스을 대신해 남편을 즉위시키려고 했으나 실패했다. 황제가 된 동생 요한네스 2세는 누나에 대해 관대한 처분을 내렸기 때문에 "카로 요한네스(마음착한 요한네스)"라고 불리었다. 쿠테타 실패 후 평생 다시는 황궁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형벌은 받았다.

안나는 어머니 이레네가 은거했던 테오토코스 케카리토메네 수녀원에 들어갔고, 남편 니케포루스가 썼던 전기(傳記) [알렉시오스 1세전(傳)]을 남편이 죽은 후 물려받아 완성시켰다. 이것이 바로 역사서 《알렉시아드》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