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 아흐마토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안나 아흐마토바

안나 아흐마토바(러시아어: Анна Ахматова, 1889년 6월 23일 ~ 1966년 3월 5일)는 소련시인이다. 아흐마토바는 필명이며, 본명은 안나 안드레옙나 고렌코(러시아어: Анна Андреевна Горенко, 우크라이나어: Ганна Андріївна Горенко)이다.

러시아 제국에 속하는 오데사(현재는 우크라이나에 속함)에서 태어났다. 11세부터 를 썼으며, 키예프상트페테르부르크 부근의 차르스코예 셀로에서 교육받았고, 차르스코예 셀로에서 니콜라이 구밀료프를 만났다. 1910년 구밀료프와 결혼했고 1912년 아들 레프를 낳았다. 남편 및 다른 시인들과 함께 모더니즘적 시문학 운동인 아크메이즘(러시아어: Акмеизм) 운동에 참여하였다. 그러나 남편과 결별하고 아크메이즘 운동은 러시아 혁명으로 소멸되었다. 《저녁(ВЕЧЕР)》(1912), 《Anno Domini MCMXXI》(1922) 등의 초기 작품으로 알려졌으나, 소련 당국으로부터 부르주아적이라는 비판을 받아 활동을 거의 중단해야 했다. 1940년에야 새 시가 몇 편 출간되었고 전쟁 중 사기를 돋우는 라디오 방송에 출연하거나 시선집을 출간하였다. 그러나 그 후로도 스탈린주의의 영향속에 비판과 찬양이 반복되었다가 스탈린 사후에 본격적으로 활동을 재개하여 여러 시선집과 평론을 발표하여 큰 호평을 받았고, 여러 외국의 시를 번역·소개하는 일도 하였다. 그의 명성은 국제적으로도 높아져, 이탈리아영국에서도 국제 문학상을 수여하였다. 1966년 레닌그라드에서 76세로 사망하였다. 사망 후 더욱 높이 평가되었으며, 20세기 러시아의 가장 위대한 시인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