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키야마 요시후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아키야마 요시후루
1859년 2월 9일 ~ 1930년 11월 4일
Akiyama Yoshifuru.jpg
아키야마 요시후루
태어난 곳 일본 에히메 현 이요노쿠니 마쓰야마 번
죽은 곳 도쿄 부
복무 일본제국육군
최종 계급 일본제국육군 대장
지휘 제1사단
제5사단
주요 참전 청일전쟁
의화단 운동
러일전쟁
기타 이력 금치훈장 서훈 (1906년)

아키야마 요시후루(일본어: 秋山 好古 (あきやま よしふる), 1859년 2월 9일 ~ 1930년 11월 4일)는 일본제국육군의 군인으로, 계급은 일본 제국 육군 대장, 지위 등급은 ‘종이위’(從二位), 훈장 등급은 훈일등(勳一等), 공적의 등급은 ‘공이급’(功二級)이다.

청일전쟁, 러일전쟁 등에 참전하였고, 1916년~1917년일본군 조선주차군 사령관을 지냈다.

일본 제국 육군 기병 학교를 참관에 온 프랑스 군인에게 “아키야마 요시후루 생애의 의미는 만주의 광야에서 세계 최강의 기병대를 격파한 단지 일점에 다하고 있다.”라고 칭찬받은 대로 일본 기병의 아버지로 일러졌다.

동생은 쓰시마 해전에 선임 참모로서 참전하여, 스스로 고안한 ‘정자전법’(丁字戦法)을 이용하여 러시아 발틱 함대를 쳐서 없앤 아키야마 사네유키이다.

생애[편집]

매우 검소하게 생활하고 사치품을 싫어하였다. 예컨대 식사할 때 반찬은 단무지 절임 한 가지만 먹었다.[출처 필요] 욕심이 없는 인물로 알려져 있다. 개선했을 때 급료나 품계 대부분을 부하에게 주었으므로, 목록과 명세서만 가방에 들어 있었다.[출처 필요]

육군대학교에서 학생들에게 기병의 특징을 설명할 때 맨주먹으로 유리창을 박살. 피투성이가 된 주먹을 보여 주면서 "기병은 이것이다."라고 밝혔다.[출처 필요]

1924년 고향인 에히메 현으로 돌아가 중학교 교장을 하다가 1930년 당뇨로 사망했다. 동양경제일보에 따르면,

중학교 교장 시절에 "학생은 군인이 아니다."라고 하면서 학교에서 군사 교련을 최대한 줄이고 학생들의 견문을 넓히고자 수학여행지로서 당시 일본제국의 통치하에 있는 조선을 선택하였다.[출처 필요]

아키야마를 연기한 작품[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