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딘-131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아이오딘-131(영어: Iodine-131, radioiodine) 또는 131I핵분열시 발생하는 아이오딘(요오드)의 방사성 동위원소이다. 보통 자연상태에서 존재하는 아이오딘은 아이오딘-127으로 방사능이 없다. 아이오딘-131은 반감기가 8일로 매우 짧다. 131I 원자핵은 0.971 MeV의 에너지를 내뿜고 131Xe으로 붕괴한다. 이 붕괴는 먼저 131I 원자핵이 흥분상태의 131Xe 원자핵으로 베타붕괴하면서 606 keV의 에너지를 방출하고, 131Xe 원자핵이 바닥상태로 돌아가면서 364 keV의 감마선을 방출한다.

이용[편집]

의료용과 임상 실험에서 사용된다.

짧은 시간에 강한 방사선을 내뿜기 때문에 갑상선 암 치료와 악성 림프종과 같은 종양을 처리하는 또는 암세포를 처리하는 전신-표적 치료 등에 대표적으로 이용된다.

사고 이력[편집]

1986년 4월 26일 발생한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고에서 아이오딘-131 1,760,000 TBq, 세슘-137 79,500 TBq, 제논-133 6,500,000 TBq, 스트론튬-90 80,000 TBq, 플루토늄 6100 TBq, 그밖에 10여가지 방사성 물질이 유출되었다.

후쿠시마 제1 원자력 발전소 사고와 관련, 2011년 3월 16일, 현지의 재해대책본부가 수돗물 간이검사를 실시했다. 물 1kg에서 아이오딘-131이 177베크렐, 세슘-137이 58베크렐 검출됐다. 일본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정한 섭취 기준은 물 1kg당 요오드(아이오딘)가 300베크렐, 세슘이 200베크렐이다.[1]

치료[편집]

방사성 동위원소인 아이오딘-131에 피폭되면, 아이오딘-131이 갑상선에 축적되어 질병을 일으킨다. 이것을 방지하기 위해, 자연상태의 김이나 다시마 등에 존재하는 아이오딘-127을 섭취하여 미리 갑상선에 요오드를 포화시킴으로써 방사성 아이오딘이 갑상선에 모이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아이오딘-131에 피폭된 후에 아이오딘-127을 투입하더라도 빠르게 방어하는 효과가 있으며 6시간 이내에 투입하면 50% 효과를 볼 수 있다.[2]

요오드-131에 노출되는 것으로 요오드가 갑상선에 쌓이는 것을 막는 것이 요오드제다. 비방사성인 요오드제는 100~200mg 정도를 먹으면 98% 이상 막을 수 있다. 즉, 1정당 50mg의 요오드화칼륨 3정 정도를 먹거나 건조 다시마 40g(24시간 피폭 예방이 가능한 요오드 100mg 함유) 정도를 먹으면 된다.[3]

요오드는 갑상선호르몬의 필수구성성분으로서, 과도한 복용시 갑상선기능항진증, 갑상선염, 갑상선암, 자가면역성 갑상선질환 등이 발생할 수 있다.[4] 따라서, 갑상선암 환자들은 미역이나 다시마를 먹지 못하게 한다.

주석[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