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오키가하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Aokigahara forest 01.jpg

아오키가하라(일본어: 青木ヶ原→푸른 나무밭)는 일본 야마나시 현 미나미쓰루 군 후지카와구치코 정 인근에 걸쳐있는 이다. 주카이(樹海→나무의 바다)라고도 불린다.

지리와 역사[편집]

사이 호와 주카이 숲.

후지 산의 북서쪽에 위치한 아오키가하라는 864년의 분화 시에 흐른 용암류에 의해 만들어졌다. 약 3000 헥타르인데, 이것은 도쿄의 철도 노선인 야마노테 선에 둘러싸인 면적과 맞먹는다. 864년의 분화 이전에 아오키가하라의 땅에는 큰 호수가 있었지만, 용암으로 그 대부분이 매립되어 현재의 후지고코의 하나인 쇼지 호가 생겨났다고 여겨진다.

인근에는 일본 자위대와 주일미군의 기지가 있기 때문에 민간 항공기의 비행은 금지되어 있다.

캠프장이나 공원이 있고, 또 산책을 위해 산책로도 정비되어 있기 때문에 삼림욕을 하기에 좋은 곳으로 알려져 있다. 인근의 호수와 후지 산의 경관이 아름답고, 도쿄를 비롯한 일본의 수도권에서 쉽게 갈 수 있기 때문에 인기가 높은 관광지이다.

자살 명소[편집]

숲속으로 들어가는 등산객.

“아오키가하라주카이에 들어가면 나올 수 없다”는 도시전설이 있지만, 실제 아오키가하라주카이는 산책로, 안내 간판이 잘 갖추어져 있는 관광지로 주위에는 캠프장과 공원까지 있으며, 139번 국도가 숲을 뚫고 지나가기까지 한다. 다만 산책로를 벗어나면 사방에 나무밖에 없고 특색없는 유사풍경이 계속되어 길을 찾을 수 없게 된다. 하지만 이것은 굳이 아오키가하라주카이라서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울창한 숲이면 어디에서나 일어나는 일이다.

또한 숲 속에서 나침반을 사용할 수 없다는 말도 있는데, 이 역시 사실무근이다. 자철광을 포함한 화성암질 암석 때문에 나침반이 1, 2도 정도 오차를 낼 수 있지만 방위를 알 수 없을 정도까지 오차가 생기지는 않는다.

이런저런 소문 때문에 아오키가하라주카이가 자살 명소라는 말까지 돌게 되었는데, 아오키가하라주카이가 다른 숲보다 자살자가 많고 또 산책로에서 멀지 않은 곳에서 발견되는 것은 사실이다. 1998년에 73구의 시체가 발견되었고,[1] 2002년에 78구,[2] 2003년에 100구, 2004년에 108구로 자살자 수는 늘어만 갔다. 2010년에는 247명이 자살을 시도해서 54명이 사망했다.[3] 이것은 아오키가하라주카이를 배경으로, 자살을 미화한 마쓰모토 세이초의 소설 《파도의 탑》이 출판(1960년)되고 나서의 일로, 1974년 한 여성이 숲속에서 이 책을 베개로 베고 시체로 발견된 이후[4] 자살사건이 계속되자 1985년 이 소설과의 관련성을 《마이니치 신문》이 보도하기에 이르렀다.[5]

주석[편집]

  1. "Suicide forest' yields 78 corpses"[깨진 링크] The Japan Times. 2003-02-07. Retrieved 2008-05-03.
  2. Zack Davisson. "The Suicide Woods of Mt. Fuji". Seek Japan.
  3. Gilhooly, Rob, "Inside Japan's 'Suicide Forest'", Japan Times, 26 June 2011, p. 7.
  4. 마이니치 신문 1974년 4월 25일자
  5. 마이니치 신문 1985년 10월 16일자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