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아얌

아얌은 액엄이라고도 하며, 조선 시대 겨울에 부녀자들이 나들이할 때 춥지 않도록 머리에 쓰던 물건으로 이마만을 덮고 귀는 내놓으며, 뒤에는 아얌드림을 늘어뜨린다.

아얌은 장식용으로 이목을 끄는 장식용품이었기에 여인들 사이에서 인기가 많았다. 때문에 남에게 잘 보이려고 간사스럽게 굴다라는 뜻으로 "아얌 떨다"라는 말을 썼으며 이 말이 나중에 "아양 떨다"라는 말로 굳어지게 되었다.[1]

아얌은 겨울철의 추위를 막기 위해서 널리 쓰이다 나중에 조바위가 등장하기 시작하면서 점차 그 쓰임새가 줄어들면서 자취를 감추게 된다. 아얌은 보통 젊은 층에서 썼으며 조바위는 노인층에서 쓰던 것이나 조바위가 널리 퍼지면서 금방 사라지게 된다. [2]

신분 상으로 아얌은 반인 부녀자들에게 널리 사용되었으며 신분을 나타내는 복식이기도 하다.

주석[편집]

  1. 《우리말 뉘앙스 사전》, 290쪽.
  2. 한승옥, 《이광수 문학사전》, 고려대학교출판부, 2002년, 299쪽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