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카가 다다요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아시카가 다다요시(일본어: 足利直義 (あしかが ただよし) 아시카가 다다요시[*] 1306년 ~ 1352년 3월 12일)는 남북조 시대에 활약한 무장이다. 무로마치 막부 초대 쇼군 아시카가 다카우지(足利尊氏)와는 친형제 사이이다.

생애[편집]

도막 ~ 막부창설[편집]

애초, 가마쿠라 막부 싯켄(執権) 호조 다카토키(北条高時)로부터 한 자를 받아 다카쿠니(高国)로 이름을 올려 사용했지만, 후에 다다요시(忠義)로 개명하였고, 나중에 한자만 다른 다다요시(直義) 바꾸었다. 겐코 3년/쇼쿄 2년(1333년) 고다이고 천황(後醍醐天皇)이 유배지인 오키 제도(隠岐島)를 탈출해 센조 산에서 거병하자, 천황측에 가담하여 막부의 로쿠하라 단다이(六波羅探題) 공격에 가세했다.

천황의 친정인 겐무 신정(建武の新政)이 시작되자, 좌마두(左馬頭)라는 관직에 위계되었고, 가마쿠라 부쇼군으로 나리요시 친황(成良親王)이 임명되자 함께 가마쿠라로 가 집권을 맡아 가마쿠라 부의 초석을 쌓았다. 겐무 2년(1335년) 기존 가마쿠라 막부 잔당세력이 호조 다카토키의 아들 호조 도키유키(北条時行)를 앞세워 시나노(信濃)에 거병하였고, 간토(関東)로 진격하였다. 이 나카센다이의 난(中先代の乱)에서 아시카가 다다요시는 무사시 국(武蔵国) 이데노사와(井出の沢; 현 마치다 시(町田市))에서 맞서 보지만, 반란군에 패배해 가마쿠라로 쫓겨왔고, 유폐시켰던 모리나가 친왕(護良親王)을 혼란의 와중 살해한다. 그리곤, 미카와 국(三河国) 야하기(矢作; 현 오카자키 시(岡崎市))로 도피했다.

같은 해, 천황의 명 없이 무단을 원군으로 온 아시카가 다카우지에 합류해 반란군으로부터 가마쿠라를 탈환했다. 탈환 후에도 가마쿠라에 머문 다카우지는 독자적으로 논공행상을 집행하는 등 독자적인 움직임을 보였다. 이는 다다요시의 의향이 반영된 것이라고 한다. 이에 반발하여 황실은 다카우지 추토령을 내려, 닛타 요시사다(新田義貞)를 총대장으로 다카우지 추토군을 파견한다. 궁지에 몰린 다카우지는 사면해 줄 것을 주청해 칩거한다. 아시카가 다다요시를 위시한 대항군이 스루가 국(駿河国) 다고시가와라(手越河原; 현 시즈오카 시(静岡市) 스루가 구(駿河区))에서 영격하지만, 토벌군에 패배하였고, 이에 위기감을 느낀 다카우지는 직접 군을 이끌고 출진해 토벌군을 하코네·다케노시마(箱根・竹ノ下)에서 격파하였고, 기세를 몰아 교토에 입경했다. 하지만, 겐무 3년(1336년) 오슈로부터 상경한 기타바타케 아키이에(北畠顕家)와 구스노키 마사시게(楠木正成), 닛타 요시사다의 연합군에 패해 교토에서 축출되었다. 이에 재입경을 목표로 셋쓰 국(摂津国) 데시마가와라(豊島河原)에서 싸워보지만 패해 규슈(九州)로 도주하였다. 규슈에서 세를 수습하여 다타라하마 전투(多々良浜の戦い)에서 천황측의 기쿠치 다케토시(菊池武敏) 군을 격파하는 등, 서국의 무사들을 결집시켜 재차 교토로 진군했다. 그러던 중 빈고 국(備後国) 고곤 상황(光厳上皇)으로부터 교지를 받아 대의명분을 얻게 된다. 이 대군은 둘로 갈려 해로는 다카우지가, 육로는 다다요시가 총지휘해 동진하였고, 미나토가와 강 전투(湊川の戦い)에서 합류해 닛타, 구스노키가 이끄는 관군을 격파해 입경했다.

양두정치에서 간노의 소란[편집]

다카우지는 고메이 천황(光明天皇)을 옹립한 후, 겐무 식목(建武式目) 17조를 제정하여 막부를 열었다. 식목의 제정에 있어서 다다요시의 의향이 강하게 반영되었다고 한다. 겐코 3년/랴쿠오 원년(1338년) 다카우지는 정이대장군(征夷大将軍)직에, 다다요시는 좌병위독(左兵衛督)에 임명되어 정무에 관련된 업무를 보았고, 이는 다카우지와 다다요시에 의한 이원정치의 시작이었다. 그러나, 쇼헤이 3년/조와 4년(1348년) 무렵부터 아시카가 가문의 집사 고 모로나오(高師直)와 대립하여 점차 표면화되었다. 이는 막부내의 다다요시 세력과 반 다다요시 세력으로 양분되어 간노의 소란(観応の擾乱)으로 발전한다. 이 혼란을 틈타 남조도 세를 펴쳐 다카우지의 북조를 위협했다. 다카우지가 고 모로나오를 집사직에서 해임하자, 쇼헤이 4년/조와 5년(1349년) 고 모로나오와 그의 형제 고 모로야스(高師泰)가 다다요시를 습격하는 사건이 발생한다. 이에 다다요시는 형 다카우지의 저택으로 도방쳤고, 고 가문의 대군은 주위를 포위했다. 고 씨 형제는 다다요시의 파면을 요구했기 때문에 다다요시는 출가해 정계를 은퇴했다.

쇼헤이 5년/간노 원년(1350년) 다카우지가 다다요시의 양자 아시카가 다다후유(足利直冬)를 토벌하기 위해 주고쿠(中国)로 떠난 후, 다다요시는 교토를 탈출해 남조에 투항했다. 남조에 속한 다다요시는 형 다카우지 세력을 압도해, 쇼헤이 6년/간노 2년(1351년) 하리마 국(播磨国) 고메이지 성(光明寺城)과 셋쓰 국 우치데노하마(打出浜)에서 다카우지 세력을 격파했다. 이에 다카우지는 고 모로나오, 고 모로야스 형제의 출가를 조건으로 다다요시와 화친하였고, 화의가 성립되었다. 고 씨 형제와 그 일가는 다다요시 파의 우에스기 요시노리(上杉能憲)에 의해 제거했다.

고 씨 형제가 제거된 후, 다카우지의 적장자 아시카가 요시아키라(足利義詮)의 보좌를 맡아 정계에 복귀했다. 그 후, 다카우지, 요시아키라는 사사키 도요아카마쓰 노리무라의 토벌을 명분으로 출진해 남조에 항복해 쇼헤이 일통(正平一統)을 이끌었고, 이는 다다요시 제거를 위한 술수였다. 이를 눈치챈 다다요시는 교토를 탈출해 호쿠리쿠(北陸), 시나노를 거쳐 가마쿠라에서 반 다카우지 세력을 규합했다. 그러나, 스루가 국 삿타 산(薩埵山), 사가미 국(相模国) 하야카와지리(早川尻) 등의 전투에서 다카우지에 패해 가마쿠라 조묘지(浄妙寺) 경내에 유패 되었다. 쇼헤이 7년/분나 원년(1352년) 음력 2월 26일 급사한다. 병사라고 말하고 있지만,《태평기》에서는 다카우지가 독살했다고 적고 있다. 다다요시가 죽은 날은 묘하게도 고 씨 형제가 죽은 지 1주기에 해당하는 날이었다.

덧붙여 다카우지는 죽기 직전인 엔분 3년/쇼헤이 13년(1358년) 죽은 동생 다다요시를 종2위에 위계되도록 고코곤 천황(後光厳天皇)에 상소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