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가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Ashigaru groom (1).JPG

아시가루(일본어: 足軽 (あしがる) 족경[*]경보병)는 헤이안 시대에서 에도 시대까지 일본에 존재했던 보병의 일종이다.

기원[편집]

아시가루를 구성하기 위한 첫 번째 시도는 국군 징집병을 가지려는 덴무 천황(673~686)에 의해 처음 시행되었다. 그러나 이는 일어나지 않았으며 10세기까지 일본은 개인 지주들에게 대신 분쟁이나 전쟁을 위한 병사들을 제공받았다. 군마를 소유한 그 지주들은 사무라이 계급의 시초였으며 지주의 토지에서 종사한 사람들은 전쟁 시 일반적인 보병이 되었다. 이들 보병들은 지주들에게 많은 세대를 거슬러 올라가 긴 유대 관계와 충성을 가질 수 있었다. 토지를 소유한 사무라이는 1271년과 1281년 몽골의 일본 침략을 포함하여 많은 전쟁과 분쟁에서 농민 보병대와 함께 싸웠다. 1300년대와 1500년대 사이의 끊임없는 전투는 때때로 특별히 충성도가 없는 보병을 고용하는 것을 필요하게 만들었다. 전리품으로만 보수를 지급받는 이 용병들은 잘 훈련되지 않았으므로 전쟁에서 항상 의존할 수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각지를 배회하는 이 보병들은 결국 아시가루가 되었다.

무기와 방어구[편집]

아시가루는 보통 나기나타, , , 으로 무장했다. 아시가루 갑옷은 비무장부터 중무장까지 시대에 따라 달랐으며, 징가사라 불리는 옻칠과 담금질을 한 가죽, 철로 만들어진 원뿔 모양 모자와 흉갑(도우 또는 두), 투구(가부토), 방어구를 두른 두건(타타미 즈킨), 장갑을 두른 소매(코테), 정강이받이(스네아테), 넓적다리받이(하이다테)로 구성될 수 있었다.

센고쿠 시대(15세기, 16세기)의 전투는 점점 늘어나는 아시가루 군대를 위해 많은 양의 갑옷을 제작하는 것을 필요로 했다. 접거나 구부릴 수 있는 타타미 갑옷을 포함하여 간단한 군수품 재질(오카시렌트), 흉갑(도우 또는 두), 투구(가부토)가 대량생산됐다. 타타미 갑옷은 보통 사슬 갑옷(쿠사리)에 의해 서로 연결된 작은 사각(카루타) 또는 육각형(키코) 갑옷 판금으로 만들어졌으며 안감에 꿰어졌다. 또한 16세기 아시가루다네가시마로 알려진 형태의 화승총으로 무장했다. 사시모노라고 불리는 작은 깃발은 전투 동안 아군의 식별을 위해서 등에 착용했다.

전쟁에서의 군대[편집]

오닌의 난에서, 미야코(현대의 교토)를 약탈하고 불태웠을 때 아시가루들은 다루기 힘든 군대라는 평판을 얻었다. 이어지는 센고쿠 시대에서 전쟁의 양상은 사무라이의 면대면 전투로부터 아시가루의 집단 전투으로 바뀌었다. 그럼으로서 아시가루는 전투의 주요 병력이 되었고 그들 중 몇 몇은 큰 명성을 발휘했다.

아시가루의 통제권을 받은 병사들은 아시가루가시라라고 불렸다. 그들 중 가장 유명한 이는 자신의 많은 무사 추종자들을 사무라이 신분으로 상승시킨 도요토미 히데요시였다. 야마우치 가즈토요는 그런 사무라이 중 하나였고 나중엔 아시가루에서 승급한 다이묘가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