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쿠라 요시카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아사쿠라 요시카게

아사쿠라 요시카게(일본어: 朝倉義景, あさくら よしかげ , 1533년 10월 12일~1573년 9월 16일)는 센고쿠 시대에치젠다이묘 겸 무장이다.

에치젠 아사쿠라씨 제11대 도슈로 오다-도쿠가와 연합군과 싸운 아네가와 전투가 유명하다.

생애[편집]

가독 상속[편집]

덴분 2년(1533년) 9월 24일 에치젠 센고쿠다이묘로 아사쿠라씨 제10대 도슈로 있는 아사쿠라 다카카게(朝倉孝景; 법명은 소준 다카카게(宗淳孝景))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그때 아버지 다카카게는 40세였고, 요시카게는 유일한 친자식이었다. 유아명은 나가야샤(長夜叉)이다.

덴분 17년(1548년) 아버지 다카카게가 사망한 후 가독을 승계하고 제11대 도슈가 된다. 그러나, 어렸기 때문에 1555년까지는 아사쿠라 일가의 명장 아사쿠라 소테키(朝倉宗滴)가 정무와 군사에 대해 보좌하게 된다.

처음에는 노베카게(延景)로 개명했지만, 덴분 21년(1552년) 6월16일 무로마치 막부 제13대 쇼군 아시카가 요시테루(足利義輝)로부터 요시(義)라는 한 자를 받아 요시카게로 개명한다. 이 즈음에 좌위문독(左衛門督)에 임명된다.

고지 원년(1555년) 소테키가 사망했기 때문에, 요시카게 스스로 정무를 집행한다. 요시카게는 소테키 생전 덴분 17년(1548년) 호소가와 하루모토(細川晴元)의 딸과 결혼 했다. 그러나 정실은 여자 아이를 낳은 직후 사망하게 된다.

이 때문에 요시카게는 후실로 고노에 다네이에(近衛稙家)의 딸을 맞이한다. 둘 사이에 아이가 없어 이혼하고 친정으로 보낸다.

에이로쿠 2년(1559년) 11월9일 종4위하로 위계되었다.

에이로쿠 8년(1565년) 쇼군 아시카가 요시테루마쓰나가 히사히데(松永久秀)에게 암살된다. 요시카게는 요시테루의 동생 아시카가 요시아키(足利義昭)를 에치젠 이치조다니 성(一乗谷城)에 맞아 들여 보호했지만, 요시아키가 바라는 상경전에는 냉담했기 때문에, 요시아키는 미노를 지배하에 두고 세를 떨치고 있는 오다 노부나가(織田信長)에게 부탁하러 에치젠을 떠난다.

에로쿠 10년(1567년) 가신 호리에 가게타다(堀江景忠)가 잇코잇키(一向一揆)와 내통 모반을 기획한다.(이것에 대한 아사쿠라 가게아키라(朝倉景鏡)가 호리에 가게타다를 모함했다는 설은 잘못된 것이다.)

가가부터 내습한 잇키 군과 교전을 계속하면서, 요시카게는 야마자키 요시이에(山崎吉家), 우오즈미 가게타카(魚住景固)에게 명을 내려 호리에가를 공격한다. 호리에 가게타다도 필사적으로 항전하지만, 결국, 화친하고 가가를 거쳐 노토로 가지만, 그곳에서 몰락한다.

고노에 다네이에의 딸과 이혼한 후, 측실 고자이쇼(小宰相)를 총애한다. 그녀는 아사쿠라씨 중신 구라타니 후쿠치(鞍谷嗣知)의 딸이다.

고자이쇼는 에로쿠 4년(1561년) 요시카게사이에서 아들 구마기미마루(阿君丸)를 낳는다. 하지만, 그 후 고자이쇼는 병사하고, 구마기미마루도 에로쿠 11년(1568년) 요절했다. 같은 해 와카사 슈고 다케다씨의 내분에 개입하고, 도슈로 있는 다케다 모토아키(武田元明)를 보호한다는 명목으로 납치하고, 와카사를 복속시킨다.

그러나, 적자 구마기미마루와 총애한 고자이쇼의 죽음과 가신의 이반 등, 계속해서 불운을 맛본 요시카게는 정무를 방치한 채 같은 일족인 아사쿠라 가게아키라와 가게타케(景健)들에게 맡기고, 유흥에 빠졌다고 전해진다.

노부나가 포위망[편집]

에이로쿠 11년(1568년) 오다 노부나가는 상경해 아시카가 요시아키를 쇼군으로 옹립한다. 이로써 그는 막부정치의 부활을 꿈꾸던 요시아키와 대립하게 되었고, 요시아키는 노부나가 토벌을 위해 요시카게에게 줄기차게 어내서(御内書)를 보내게 된다.

한편, 노부나가는 '쇼군의 명'을 내세워 요시카게에게 두 번에 걸쳐 상경을 명령하지만 요시카게는 거부했고, 때문에 에이로쿠 13년(1570년) 4월, 에치젠 국은 오다 노부나가-도쿠가와 이에야스(德川家康) 연합군의 공격을 받게 된다. 연합군의 공세 앞에 데즈쓰(天筒) 산성ㆍ가나가사키(金ヶ崎) 성이 함락되고 이치조다니도 위기에 빠지지만, 노부나가의 매제였던 아자이 나가마사가 노부나가를 배신하고 오다군의 배후를 치는 바람에 노부나가는 교토로 퇴각한다. 이때 아사쿠라군은 오다군을 추격해 오다군 병사 다수를 죽이지만 노부나가를 비롯한 유력 무장들은 이미 도망쳐버린 뒤였다.

겐키 원년(1570년) 6월 오다-도쿠가와 연합군과 아사쿠라-아자이 연합군은 아네가와에서 격돌한다(아네가와 전투). 그러나 이때의 아사쿠라군 총대장은 요시카게가 아닌 일족인 가게타케(景健)로, 이때 요시카게는 넷째 측실인 고쇼쇼(小少将)를 총애해 이치조다니를 떠나지 않으려 했다고 한다. 때문에 아사쿠라군은 자군보다도 열세였던 도쿠가와군에 패배했고, 아네가와 전투에서 참패한다.

9월 노부나가가 미요시 산닌슈(三好三人衆), 이시야마 혼간지(石山本願寺) 토벌을 위해 셋쓰(攝津)로 향한 틈을 타 출병한 요시카게는 아자이군과 함께 오다령 오미(近江) 사카모토(坂本)로 쳐들어간다. 이 전투에서 노부나가의 동생 노부하루(信治)와 가신 모리 요시나리(森可成)는 전사한다. 이후 오미로 돌아왔다가 교토의 히에이(比叡) 산에 고립된 오다 군과 대치한다(시카의 진(志賀の陣)). 그러나 노부나가가 이에 대해 조정에 탄원을 올렸고 12월에 노부나가와 강화를 맺으라는 칙령이 요시카게에게 내려졌다.

이 시기, 오쿠보 다다타카(大久保忠教)가 기록한 《미카와 모노가타리》에서는 노부나가는 요시카게에게 엎드려 절한 후 이렇게까지 말했다고 한다.

天下は朝倉殿持ち給え。我は二度と望みなし.
천하는 아사쿠라님이 가지시옵고, 저는 두 번 다시 천하를 바라지 않겠나이다.

겐키 2년(1571년) 6월, 요시카게는 겐뇨(顕如)와 화친하고, 겐뇨의 아들 교뇨(教如)와 딸을 약혼시킨다. 8월 요시카게는 아자이 나가마사와 공동으로 오다령 요코야마(横山) 성, 미노우라(箕浦) 성을 공격하지만, 거꾸로 노부나가에 병참(보급)을 위협받아 퇴각한다. 이듬해(1572년) 7월에는 노부나가가 나가마사의 오다니(小谷) 성을 포위하자 원군을 보냈는데, 노부나가도 이에 오다니 성 공격을 포기하고 서로 대치에 들어갔다. 그러나 노부나가쪽의 계략으로 아사쿠라 집안의 마에바 요시쓰구(前波吉継)도미타 나가시게(富田長繁) 등 유력 가신 다수가 노부나가에게 투항한다.

그 해 10월, 가이다케다 신겐(武田信玄)이 상경을 목표로 오다-도쿠가와령을 침공한다. 한창 노부나가가 요시카게와 대치하면서 본대를 다케다 방어에 투입하지 못하는 사이, 다케다 군은 차례차례 오다-도쿠가와령의 여러 성을 함락해갔고, 12월에 노부나가는 기후로 퇴각해야 했다. 하지만 요시카게는 곧장 노부나가를 추격해 기후가 위치해 있는 노부나가령 미노(美濃)로 들어가는 대신, 부하들의 피로와 적설(積雪)을 이유로 그냥 에치젠으로 퇴각해 버렸다. 적 앞에서 도망치는 것과 다름없는 요시카게의 어이없는 행동에 신겐은 격노하여 비난하는 서찰을 보냈다(이노문서伊能文書). 쇼군 아시카가 요시아키나 겐뇨에게서도 똑같이 쏟아진 이 비난들을 요시카게는 모두 무시해버렸다. 요시카게의 퇴각으로 노부나가보다 병력이 열세였던 신겐은 곤경에 처하게 되었다(요시카게가 에치젠으로 귀환한 것은 '노부나가를 타도해봤자 신겐이 그 자리를 차지할텐데 마찬가지 아니냐' 하는 생각에서였을 거라는 지적이 있다). 결국 겐키 4년(1573년) 4월, 아사쿠라 집안의 동맹자였던 신겐이 진중에서 병으로 급사하고 다케다군은 가이로 회군했다. 이로써 오다 전군이 아사쿠라로 향할 가능성은 커지게 되었다.

불타는 이치조다니[편집]

덴쇼 원년(1573년) 8월 8일에 노부나가는 3만 군사로 오미를 침공한다. 요시카게는 아사쿠라 전군을 이끌고 출진하려 했지만, 아사쿠라 집안의 중신이었던 아사쿠라 가게아키라나 우오즈미 가게타카 등은 요시카게의 출진명령을 거부했다. 이미 가신들에게 숱한 실망을 안겼던 요시카게를 따르려는 자들은 적었다. 때문에 요시카게는 야마자키 요시이에나 가와이 무네키요(河井宗清) 등을 소집해 2만 군세를 이끌고 출진한다.

8월 12일, 노부나가는 폭풍우를 이용해 스스로 군을 이끌고 아사쿠라측 오타케 토리데(大嶽砦)[1] 를 공격한다. 노부나가의 전격적인 기습으로 아사쿠라군은 대패하고 토리데마저 잃었다. 다음날(13일)에는 요우노야마 토리데(丁野山砦)마저 함락되어 아자이 나가마사와의 연대도 불가능해졌다. 요시카게는 에치젠으로 철군을 결정하지만, 노부나가는 이미 요시카게의 퇴각을 예측하고 있었다. 오다군의 추격을 받으며 아사쿠라군은 다베(田部) 산에서 다시 크게 패하고 야나세(柳瀬)로 도주했다. 도네자카(刀根坂)에서 항전을 시도했지만 병력차와 오다군의 강력함에 아사쿠라군은 싸우지도 못한 채 패주했고, 요시카게 자신도 목숨만 겨우 건저서 히키다(疋壇) 성으로 달아났지만, 이미 사이토 다쓰오키(斎藤龍興)ㆍ야마자키 요시이에ㆍ야마자키 요시노부(山崎吉延) 등의 유력 무장 다수를 잃은 뒤였다.

히키다 성에서 이치조다니를 목표로 도주하는 와중에도 아사쿠라군 병졸들은 차례차례 도망쳐버려 남은 사람이라곤 도리이 가게치카(鳥居景近)와 다카하시 가게나리(高橋景業) 등 측근 10여 명밖에 없었다. 8월 15일에 요시카게는 간신히 이치조다니로 돌아왔다. 이미 아사쿠라 군의 패배를 안 이치조다니의 병졸들이 대부분 도망친 상태에서 요시카게의 반대파였던 아사쿠라 가게아키라 이외에 출진할 수 있는 무장은 없었다. 16일, 요시카게는 가게아키라의 권유를 따라 이치조다니를 버리고 도운지(東雲寺)로 향했고, 17일에는 헤센지(平泉寺)에 원군을 요청하지만, 이미 노부나가에게 회유된 상태였던 헤센지는 거꾸로 요시카게를 공격했다. 한편 노부나가의 가신 시바타 가쓰이에(柴田勝家)를 선봉으로 한 오다군은 이치조다니를 쳐서 닥치는 대로 불을 질렀고, 아사쿠라 100년의 영화를 잿더미로 만든 이 불길은 사흘 밤낮을 이어졌다. 19일에 요시카게는 다시 겐쇼지(賢松寺)로 도망친다.

말년[편집]

8월 20일 이른 아침, 아사쿠라 요시아키라는 요시카게를 배신하고 겐쇼지를 습격했고, 요시카게는 저항을 단념하고 자결한다. 향년 41세였다.

요시카게 사후, 오다 노부나가는 요시카게의 어머니 고토쿠인(高徳院)과 애첩 고쇼쇼, 어린 아들 아이오마루(愛王丸) 등 아사쿠라 일족을 모조리 죽였다. 이로써 아사쿠라 집안은 완전히 멸문되었다. 요시카게의 목은 교토의 고쿠몬(獄門)에 효수되었는데, 오다 노부나가는 요시카게의 두개골을 가져다 아자이 히사마사ㆍ나가마사 부자의 것과 함께 백목(白木)으로 된 받침대에 놓고, 연회가 있을 때면 이를 가져다 술잔으로 썼다고 한다.

인물[편집]

  • 요시카게는 현재에도 바보같은 무장이란 평가가 많다. 아시카가 요시아키가 망명해 왔을 때 교토로 상경했으면 천하를 쥘 수도 있었는데 그런 절호의 기회를 놓친 것이나, 1572년 12월에 오다 노부나가가 기후로 퇴각할 때 그를 추격했다면 노부나가를 잡아 죽일 가능성도 컸지만 그러지 않았다. 요시카게에게는 천하를 쥐고 싶다는 야망 자체가 없었던 것 아니냐는 의심도 나오고 있다.
  • 에치젠의 명가 아사쿠라가의 당주로서 자존심이 높았던 것 같다. 요시카게 입장에서 볼 때 시바 집안의 한낱 가신(家臣) 출신에 불과했던(오다 집안은 시바 집안을 섬겼다) 노부나가의 밑으로 들어가는 것은 수치였다. 때문에 죽는 순간까지 거절했다고 한다. 요시카게가 원래는 아사쿠라 집안 사람이 아니라 롯카쿠 가문에서 온 양자라는 이설을 토대로 보면 납득이 되는 사실이다.
  • 이치조다니 일대에 문화권을 형성한 것만은 높게 평가된다. 측실로 고쇼쇼를 맞은 후에는 주지육림(酒池肉林)에 빠졌다고 전해지나 확실하지 않다.

이설[편집]

  • 요시카게는 오미 롯카쿠씨로부터 온 양자였다는 설이 있다. 요시카게의 아버지 다카카게와 롯카쿠씨간의 밀약으로 다카카게의 양자로 왔다는 것이다. 요시카게 측근으로는 롯카쿠계 이름이 많고, 롯카쿠씨 내분에 개입하기도 한다. 또한 요시카게 자신도 롯카쿠씨와 아사쿠라씨 양식의 서명을 병행해 사용했다. 전통적으로 아사쿠라 집안을 섬겨왔던 보다이 가신단(譜代家臣団)의 대량 이반과 아사쿠라 집안 당주로서의 급격한 지도력 부재, 아사쿠라 가게아키라와의 알력 등이 이를 뒷받침한다. 전통 아사쿠라씨 혈맥인 일문(가게아키라)와 롯카쿠씨의 피가 흐르는 본가의 당주(요시카게)란 구조로 본다면 명확하게 설명이 된다. 신빙성이 높다 하겠다.

주석[편집]

  1. 토리데(砦)란 소규모 성이나 요새를 가리킨다.
전 임
아사쿠라 다카카게
아사쿠라 가문 역대 도슈
1548년 - 1573년
후 임
소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