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비시니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아비시니안

아비시니안(Abyssinian)은 고양이의 품종 중의 하나이다.

기원 및 역사[편집]

에티오피아에서 자연적으로 발생한 품종으로 알려져 있는데, 1868년 전쟁시에 영국병사가 데려와 미국과 영국 등지로 전해졌다. 그 당시의 에티오피아가 아비시니아로 불렸기 때문에 '아비시니안'이란 이름이 붙여졌다. 이렇게 알려진 기원 외에 고대 이집트파라오 궁전에서 기르던 고양이의 자손이라는 설이 있는데, 벽화에 나온 고양이가 닮아있긴 하지만 사실인지는 알 수 없다. 또한 비슷한 역사를 지닌 이집션 마우가 초기 아비시니안의 칼라와 패턴만 다를뿐 형태가 매우 흡사해 두 종의 기원이 같을 수 있다는 설도 있다.

외형적 특징[편집]

외형적으로 두드러지는 특징으로는 날씬하고 날렵한 체형을 들 수 있는데, 길고 가는 다리와 폭이 넓고 긴 꼬리를 가졌다. 또한 발끝이 작고 단단한 계란형이어서 '발레캣'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이마에 M자 무늬가 있으며 머리모양은 둥글고 입쪽이 약간 좁다. 눈은 큰 편으로 눈꼬리가 살짝 위쪽으로 올라간 것 같은 아몬드 형이다. 귀는 뾰족하며 큰 편이고 앞으로 굽어 있다. 털은 짧아서 단모종에 속하는데 몸 전체에 6개의 줄무늬가 있고, 이것은 아비시니안 태비, 아크티 태비라고도 한다. 털색은 적갈색을 띠며 한 올의 털에 2~3가지 색이 첨가되어 있는데 이것이 색띠를 이루는 것을 딕킹(Ticking)이라고 한다.

아비시니안의 색깔은 오렌지 브라운의 소렐(Sorrel), 오렌지 브라운의 바탕색에 다크 브라운의 딕킹을 지닌 루디(Ruddy), 청회색의 블루(Blue), 엷은 황갈색의 폰(Fawn) 네 가지가 공인되었다. 공인된 컬러 외에 실버컬러 등이 있다. 소렐 컬러는 과거에 레드로 불리다가 다른 품종의 레드와 구분하기 위해 소렐이라는 명칭으로 불리게 되었다.

아비시니안의 눈 색은 골드(Gold), 그린(Green), 헤젤(Hazel) 세 가지가 공인된 컬러이며 이 밖에 블루 등의 컬러가 있다.

성격적 특징[편집]

성격은 온순하고 애교가 있어 사람을 잘 따른다. 울음소리를 잘 내지 않는 편이기 때문에 조용하지만 사람의 목소리에는 잘 반응한다. 또한 영리하고 충성심이 강하다. 동작은 활동적이고 민첩하며 유연한데 이 경향은 수컷에 비해 암컷에게 더 나타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