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불카심 라후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아불카심 라후티(타지크어: Абулқосим Лоҳутӣ 아불코심 로후티, 페르시아어: ابوالقاسم لاهوتی, 러시아어: Абулькаси́м Ахмедзаде́ Лахути́ 아불카심 아흐메드자데 라후티[*], 1887년 10월 12일 ~ 1957년 3월 16일)는 이란의 소설가로, 이란에서 정치활동을 하기도 했다. 타지키스탄에서 사회주의 문학가로서 활동하기도 했다.

일생[편집]

1887년 케르만샤에서 태어났다. 본명은 미르자 아흐마드 엘하미였다. 그가 일생에서 최초로 쓴 시는 18세 때 캘커타에서 발행되었는데, 그 이름이 바로 하발 알 마텐이었다[1].

그는 곧 사타르 칸으로부터 훈장을 받았다[1].

초기에는 학교에서 목사로 활동했지만, 후에는 불가리아로 이주하여 이슬람 문학가로서 활동하였다. 훗날 이란으로 돌아와서 군대에 입대하였고, 우두머리로 졸업하였다[1].

에서 살인죄로 기소되었으나, 터키로 망명하였다. 그러나 모하마드 히아바니에 의해 귀환하였고, 마무드 칸 풀라데 세력을 누르다가 실패하여 바쿠로 망명하였다[1].

나히체반에 살면서, 그는 공산주의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그는 시실 바누라는 이름으로 러시아 시인과 결혼하였고, 이란에서 쿠데타를 일으켰다. 후에 그는 소련으로 이주하였다[1].

1925년부터 두샨베에 살게 되었고, 사드리딘 아이니와 함께 활동하였다. 그의 시는 타지크 소비에트 사회주의 공화국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2].

라후티는 타지크 소비에티커의 작곡가이기도 하다. 라후티는 《카베의 대장장이》, 《크레믈린의 송가》, 《군중과 깃발》 등을 포함하여 많은 소설을 썼다. 1960년부터 1963년까지 그의 시는 6권이나 팔렸다.

1957년 3월 16일 모스크바에서 사망했다[2].

주석[편집]

  1. Awsati, Alireza. Iran in the last 3 Centuries. Published Tehran, 2003. Vol1 ISBN 978-964-93406-6-1, Vol2 ISBN 978-964-93406-5-4.
  2. Iraj Bashiri, Prominent Tajik figures of the twentieth century, Dushanbe, 2002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