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카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유프라테스 강변의 아부카말

아부카말(아랍어: أبو كمال, Abu Kamal)은 시리아 동부의 도시로서 유프라테스 강을 끼고 있으며 이라크와 국경을 접한다. 알자지라의 통치권 안에 속해 있으며 시리아 대부분의 국토와는 다르다. 비옥한 국토와 강변을 끼고 있기 때문으로 메소포타미아 지대에 속하는 곳이다.

유프라테스 강을 기준으로 도시가 두 곳으로 나뉜다. 방목과 곡물 재배, 목화 재배가 아주 널리 행해지는 곳이다. 뿐만 아니라 시리아의 고대 왕국인 마리 왕조의 수도였으므로 여러 유적이 남아있다.

오스만 제국이 통치하던 시절 아부카말의 이름은 "카실라"(qashla)이었으며 이 단어는 터키어로 군대 기지이다. 지금의 이름 아부카말은 "카말의 아버지"라는 뜻이며 카말은 원래 지역에 거주하던 종족의 이름이다.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