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뢰야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Dharma Wheel.svg

불교

교의 · 용어
사성제 팔정도 깨달음
삼법인 사법인
오온 윤회 열반 수행
연기 중도 선정 반야
마음 마음작용 진여 법성
유식 여래장
인물
석가 십대제자 용수
역사 · 종파
원시 부파 상좌부 대승
경전
경장 율장 논장
팔리어 한역 티베트
성지
팔대성지
지역별 불교
몽골 미얀마 스리랑카
인도 일본 중국
타이 티베트 한국
v  d  e  h

아뢰야식(阿賴耶識)은 산스크리트어 알라야 비즈냐나(आलयविज्ञान ālaya vijñāna)를 음을 따라 표기한 것으로 아리야식(阿梨耶識)이라고도 하며, 제8아뢰야식(第八阿賴耶識) 또는 간단히 제8식(第八識, eighth consciousness)이라고도 한다.[1]

부파불교설일체유부 등에 따르면 마음[心]은 안식 · 이식 · 비식 · 설식 · 신식 · 의식6식(六識)으로 이루어져 있다.[2][3] 이에 대해 대승불교유식유가행파 등에서는 마음에는 6식외에 이보다 더 심층의 의식인 제7식인 말나식과 제8식인 아뢰야식이 있으며, 따라서 마음8식(八識)으로 이루어져 있다고 본다.[4]

나아가 유식유가행파법상종에서는 아뢰야식이 우주만물의 근본이 되며, 아뢰야식에 포함된 종자로부터 우주의 삼라만상이 전개된다고 보는데, 이것을 아뢰야연기(阿賴耶緣起) 또는 뢰야연기(賴耶緣起)라 한다.[5][6] 아뢰야연기설에 따르면 개별 유정의 아뢰야식은 무시이래(無始以來)로부터 상속하여 각자 자신의 우주 만상을 변현한다. 즉 하나의 소우주(小宇宙)를 이룬다. 그리고 모든 유정의 각자의 우주는 서로 교섭하는데 이 과정에서 자신만의 독특한 변현을 이루기도 하고 서로 교섭하여 공통된 변현을 이루기도 한다. 각 유정마음8식마음작용 · 승의근 등은 유정 각자 자신만의 독특한 변현인데, 이것을 전통적인 용어로 불공변(不共變)이라 한다. 산하대지(山河大地) 등은 모든 유정의 교섭에 따른 공통된 변현인데, 이것을 전통적인 용어로 공변(共變)이라 한다. 이와 같이, 아뢰야연기설은 개인적(주관적) · 상대적 유심론(唯心論)이라 할 수 있다.[7][8]

깨달음증득의 측면 즉 환멸연기의 측면에서는, 아뢰야연기설에서는 유루(有漏)의 아뢰야식 가운데는 이미 선천적으로 무루의 종자[無漏種子]가 들어있다고 본다. 이 무루종자부처보살 등의 깨달은 자들로부터 가르침을 듣는 것을 증상연(增上緣)으로 하고 그 세력이 성도(聖道)에 의해 강력해져서 3계윤회하게 하는 원인인 모든 번뇌번뇌장소지장을 마침내 끊고 전의(轉依)가 증득되며,[9][10][11][12] 그 때 전5식성소작지(成所作智)로, 제6의식묘관찰지(妙觀察智)로, 제7말나식평등성지(平等成智)로, 제8아뢰야식은 대원경지(大圓鏡智)로 완전히 변형되어 전식득지(轉識得智)가 이루어지며, 이 상태는 곧 8식무루의 상태이며 완전한 깨달음의 상태이다.[1][7][13][14]

여러 명칭[편집]

8식 가운데 여덟 번째의 제8식을 칭하는 명칭으로는 다음과 같은 여러 가지가 있는데 이것은 그만큼 제8식본질적 성질[自相, 體性]에는 여러 분위(分位) 즉 여러 성격 또는 측면이 있기 때문이다.[15][16][17][18]

  1. 아뢰야식(阿賴耶識)
  2. 무몰식(無沒識)
  3. 장식(藏識) 또는 택식(宅識)
  4. 이숙식(異熟識) 또는 비파가식(毘播迦識)
  5. 아타나식(阿陀那識) 또는 집지식(執持識)
  6. (心)
  7. 소지의(所知依)
  8. 종자식(種子識) · 일체종식(一切種識) 또는 일체종자식(一切種子識)
  9. 무구식(無垢識) 또는 아마라식(阿摩羅識)
  10. 본식(本識)
  11. 초식(初識) 또는 초찰나식(初剎那識)
  12. 초능변식(初能變識)
  13. 제1식(第一識)
  14. 식주(識主)

아뢰야식[편집]

제8식을 칭하는 여러 명칭들 가운데 가장 대표적인 것이 아뢰야식(阿賴耶識)인데 이것은 산스크리트어 알라야 비즈냐나(ālaya vijñāna)를 현장이 음역한 것으로 신역어(新譯語)이다.[5] 다른 음역어로는 아라야식(阿羅耶識) · 아랄야식(阿剌耶識) · 아려야식(阿黎耶識) · 아리야식(阿梨耶識)이 있으며 줄여서 뢰야(賴耶) 또는 리야(梨耶)라고도 한다.[6]

산스크리트어 알라야 비즈냐나(ālaya vijñāna) 즉 아뢰야식에 대한 대표적인 의역어로는 진제(眞諦: 499~569)에 의한 무몰식(無沒識)과 현장(玄奘: 602~664)에 의한 장식(藏識)이 있는데, 각각 제8식에 대한 지론종 · 섭론종 · 천태종 등의 구역가(舊譯家)의 견해와 법상종 등의 신역가(新譯家)의 견해를 대표하는 명칭이다. 즉, 이 번역어에 담긴 뜻의 차이는 제8식에 대한 구역가신역가의 견해 차이를 보여준다.

무몰식[편집]

무몰식(無沒識, 산스크리트어: ālaya vijñāna, 영어: unsinkable consciousness,[19] consciousness with no loss, nondisappearing consciousness,[20] inexhaustible mind[21])은 진제(眞諦: 499~569)에 의한 산스크리트어 알라야 비즈냐나(ālaya vijñāna, 阿賴耶識, 아뢰야식)의 번역어로, 아뢰야식이 그 자신 안에 만유종자물질[物]과 정신[心]의 모든 종자를 굳게 보존하고 유지하고 있으며 결코 이들을 잃어버림이 없다는 것을 특히 강조하는 명칭 또는 번역어이다.[1][22]

진제산스크리트어 알라야(ālaya, 阿賴耶, 아뢰야)에서 아(ā · 阿)를 짧은 음으로 읽어서 아(ā · 阿)를 무(無)라고 해석하였다. 그리고 라야(laya · 賴耶 · 뢰야)를 소멸되어 없어진다는 뜻의 멸진(滅盡) 또는 멸망하여 잃어버린다는 뜻의 몰실(沒失)이라 해석하였다. 이에 따라 진제산스크리트어 알라야 비즈냐나(ālaya vijñāna, 阿賴耶識, 아뢰야식)를 멸진하지 않는 또는 몰실하지 않는 이라는 뜻으로 무몰식(無沒識)이라 번역하였다. 진제(眞諦: 499~569)에 의한 '무몰식(無沒識)'이라는 번역어를 아뢰야식에 대한 구역(舊譯)이라 하고 현장(玄奘: 602~664)에 의한 '장식(藏識)'이라는 번역어를 아뢰야식에 대한 신역(新譯)이라 한다.[6]

진제의 해석과 번역에 따를 때, 무몰식으로서의 아뢰야식은 우주만유(宇宙萬有)가 전개(展開)되는 근본으로서 그 자신 안에 만유를 굳게 보존하고 유지하여 잃지 않는다는 성격을 지닌다.[1]

또한 무몰식이라는 뜻은 속생(續生: 생의 이어짐, 즉 삶의 상속) 즉 생유(生有) · 본유(本有) · 사유(死有) · 중유(中有)의 4유(四有)의 상속, 즉 윤회와 관련되어 해석되기도 한다. 이 경우 무몰식4유(四有)의 과정 어디에서도 소멸되지 않으며 항상 존재하는 '결코 사라지지 않는 (nondisappearing consciousness)'을 뜻한다.[20]

장식·택식[편집]

산스크리트어 알라야 비즈냐나(ālaya vijñāna)를 아뢰야식(阿賴耶識)이라 음역한 것은 현장(玄奘: 602~664)에 의한 것이다.[5] 또한 그는 알라야 비즈냐나장식(藏識, 산스크리트어: ālaya vijñāna, 영어: store-house consciousness,[23] store consciousness,[21][24] to store consciousness,[25] container consciousness[26])이라고도 의역하였다. 그는 산스크리트어 알라야(ālaya, 阿賴耶, 아뢰야)에서 아(ā · 阿)를 긴 음으로 읽어서 '알라야'라는 낱말을 '집(家), 사는 곳[住所], 저장소(貯藏所)'의 의미로 해석하였다. 이에 따라 아뢰야식을 장식(藏識)이라 번역하였다.[5] '장(藏)'의 한자어 문자 그대로의 뜻은 '감추다, 숨다, 곳간의 용도로 지은 집, 광'이며,[27] 영어로는 'store (저장하다), store-house (곳간, 창고), container (화물 수송용 컨테이너, 저장소)'이다. 현장(玄奘: 602~664)에 의한 '장식(藏識)'이라는 번역어를 아뢰야식에 대한 신역(新譯)이라 하고 진제(眞諦: 499~569)에 의한 '무몰식(無沒識)'이라는 번역어를 아뢰야식에 대한 구역(舊譯)이라 한다.[6]

장식(藏識)은 세부 측면으로 능장(能藏) · 소장(所藏) · 집장(執藏)의 3가지 의미[義] 또는 측면을 가지고 있는데, 장식은 이들 가운데서도 집장의 의미 또는 측면을 강조하는 명칭이다.[15][16][17][18] 능장(能藏, 영어: storer,[28] operation of storage[29])은 제8식이 만유의 종자를 능히 보관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음을 나타내고, 소장(所藏, 영어: stored,[30] that which is stored[31])은 제7식 · 제6식 · 전5식7식(七識)이 선업악업을 제8식에 훈습하여 새로운 종자가 생기게 하거나 기존의 종자의 세력을 강화시키는 능력을 가지고 있음을 나타낸다. 집장(執藏, 영어: grasping,[32] that which is appropriated,[21] appropriated store[33])은 제7말나식이 항상 제8식(엄밀히는 제8식의 견분)을 자내아(自內我) 즉 자신 내부의 영원한 자아 즉 내면의 '[我]'로 오인하여 집착한다는 아집(我執)의 뜻을 나타낸다. 이러한 이유로 집장아애집장(我愛執藏)이라고도 한다.[6]

성유식론》과 《성유식론술기》에 따르면, '아뢰야식' 즉 '장식(藏識)'이라는 명칭은 아애집장현행위(我愛執藏現行位) · 선악업과위(善惡業果位) · 상속집지위(相續執持位)의 뢰야3위(賴耶三位) 가운데 제1위인 아애집장현행위에서만 사용되는 명칭으로 선악업과위상속집지위에서는 아뢰야식 즉 장식이라는 명칭을 사용하지 않는다.[34][35] 즉, 집장(執藏)의 의미는 이미 사라졌으므로 사용되지 않으며, 능장(能藏) · 소장(所藏)의 선업악업의 만유의 종자를 보관하고 훈습한다는 의미는 종자식(種子識) 등의 다른 명칭이 대신한다.[36][37] 그리고 선악업과위상속집지위보살 10지 가운데 제8지부동지 보살불퇴전 보살부터 부처까지의 계위에 해당하며, 성문 · 연각2승4향4과에서는 아라한향아라한과성자부처계위에 해당한다.[6][38][39][40] 즉, 아나함과불환과증득한 상태 또는 완료한 상태를 말하는데, 부파불교의 교학에 따르면, 불환과3계 가운데 욕계를 벗어난 경지이다. 달리 말하면, 욕계속박욕계의 모든 번뇌끊은 경지로, 가르침을 펼치기 위해 욕계로 의도적으로 윤회하는 경우가 아닌 한 범부불환과를 아직 증득하지 못한 성자의 경우처럼 어쩔 수 없이 욕계윤회해야만 하는 상태를 벗어난 경지이다.[41]

현장 등의 신역가가 제8식을 '아뢰야식'이라고 부를 때는 위에 기술된 의미에서의 '장식'을 뜻하는 것으로, 그 중에서도 집장 즉 '말나식에 의해 집착되는 의식' 또는 아애집장현행위 즉 '욕계에 윤회할 수 밖에 없는 상태'라는 뜻을 강조하는 명칭이다. 이러한 견해는 제8식을 무몰식이라고 의역한 진제 등의 구역가의 견해와는 강조하는 면이 다르다.[6]

그리고 장(藏)이라는 한자 대신 '집(house)'을 뜻하는 택(宅)이라는 한자를 써서 아뢰야식을 택식(宅識)이라 하기도 하는데, 택식이 의미하는 아뢰야식의 성격은 장식(藏識)과 동일하다.[6]

이숙식·비파가식[편집]

이숙식(異熟識, 산스크리트어: vipāka vijñāna, 영어: consciousness differing in maturation,[42] differential maturing consciousness[21])은 제8식의 다른 명칭 가운데 하나로 음역하여 비파가식(毘播迦識) 또는 비파가비약남(毘播迦毘若南)이라고도 한다.[43][44][45] 이숙보식(異熟報識) · 과보식(果報識) 또는 이숙심(異熟心)이라고도 한다.[46][42] 이숙식비파가식을 간단히 줄여서 이숙(異熟) 또는 비파가(毘播迦)라고도 한다.[39]

성유식론》 제3권에 따르면, 제8식은 능히 생사인기(引起)하는 선업 · 불선업이 다르게[異] 익어서[熟] 나타난 이숙과(異熟果)이기 때문에 이숙식이라고 한다. 그리고 이숙식이라는 명칭은 여래지(如來地) 즉 불지(佛地) 즉 부처의 지위를 제외한 범부 · 2승 · 보살지위에서만 사용된다. 즉, 부처를 제외한 범부와, 유학 · 무학성자4향4과성인과, 연각 또는 독각과, 10지보살에 대해서만 사용된다. 여래지에 대해서는 이숙식이라는 명칭을 사용하지 않는데, 그 이유는 여래지에서는 이숙무기(異熟無記)의 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47][48] 즉, 부처의 상태에서 행하는 모든 행위신업 · 어업 · 의업3업생사윤회의 원인인 번뇌물든 (業) 즉 '불선 혹은 유부무기'에 의해 가려진 (業)이 아니기 때문에 악업이 존재하지 않으며, 따라서 부처의 제8식은 선업악업이 다함께 무르익어서 나타나는 총 결과로서의 고수 · 낙수 · 불고불락수3수 또는 낙수 · 고수 · 희수 · 우수 · 사수5수이숙과이숙식이 아니다. 달리 말해, 부처(識)은 윤회(즉, 원인면에서 보면 번뇌, 장소면에서 보면 3계, 경지면에서 보면 9지 또는 10지)에 속박(識)이 아니다.

이숙식(異熟識)으로서의 제8식은 아애집장현행위(我愛執藏現行位) · 선악업과위(善惡業果位) · 상속집지위(相續執持位)의 뢰야3위에서는 제2위인 선악업과위에 대해 특히 사용되는 명칭이다. 뢰야3위의 제2위로서의 이숙식은 제1위 아애집장현행위번뇌장아집단멸된 상태이므로 오직 유부무기소지장법집만이 존재하는 상태로 불선은 존재하지 않으며 유부무기만이 존재하는 상태이다. 즉, 선악업과위에서의 '선악업(善惡業)'과 그에 따른 이숙과는 제1위의 아애집장현행위에서의 '선악업(善惡業)'과는 달리 '유부무기'을 말하고 그에 따른 총체적인 과보로서의 이숙과를 말한다. 그리고 이 상태는, 비록 부처의 경지는 아니지만, 보살 10지에서 제8지부동지 보살 이상의 상태이며 성문4향4과에서 아라한향아라한과에 해당하는 높은 경지로,[38][39][49] 무공용의 상태이다.[50][51][52][53]

아타나식·집지식[편집]

아타나식(阿陀那識, 산스크리트어: ādāna-vijñāna, 영어: maintaining consciousness[54][55], appropriating consciousness, clinging consciousness[56])은 산스크리트어 아다나 비즈냐나(ādāna-vijñāna)의 음역어로,[57] 아다나식(阿陀那識)이라고 발음하기도 하고, 타나식(陀那識)이라고도 하고 의역하여 집지식(執持識)이라고 한다.[58][59]

산스크리트어 아다나(ādāna)의 번역어인 집지(執持)의 문자 그대로의 뜻은 '붙잡아 유지한다'인데, 《성유식론》 제3권 등에 따르면 아타나식 또는 집지식제8식 즉 아뢰야식의 다른 이름으로 유루 · 무루의 모든 종자신체[色根]를 유지해서 무너지지 않게 한다는 것을 뜻한다.[60][61][62][63]

특히, 아타나식이라는 명칭은 뢰야3위 가운데 상속집지위(相續執持位)에 관련하여 사용되는데, 이 때의 아타나(阿陀那) 즉 집지(執持)는 오로지 순(純)무루종자만을 상속 · 유지한다는 뜻으로, 이러한 뜻은 오직 불과(佛果) 즉 여래지(如來地) 즉 부처의 경지에서만 존재한다. 이러한 무루 · 청정의 뜻에서는 아타나식은 제8식의 다른 명칭인 무구식(無垢識)과 동의어이다.[38][60][61]

한편, 법상종 등의 신역가(新譯家)와는 달리 지론종 · 섭론종 · 천태종 등의 구역가(舊譯家)에서는 아타나집아(執我: ''라고 집착한다)의 뜻으로 해석하여 아타나식제7말나식의 다른 이름으로 사용한다.[58][59]

또한, 아타나식(阿陀那識)은 상속식(相續識, 영어: continuing consciousness[64])과 동의어인 것으로도 사용된다. 달리 말해, 상속식은 문맥에 따라 제8식의 동의어로도 또는 제7식의 동의어로도 사용된다.[54][65] 현장이 번역한 세친의 《섭대승론석》 제1권에서 세친상속식이라는 명칭이 제8식의 다른 명칭으로서의 아타나식의 동의어라고 해석할 수 있는 다음과 같은 진술을 하고 있다.[66][67]

論曰。何緣此識亦復說名阿陀那識。執受一切有色根故。一切自體取所依故。所以者何。有色諸根由此執受。無有失壞盡壽隨轉。又於相續正結生時。取彼生故。執受自體。是故此識亦復說名阿陀那識。
釋曰。 ... 一切自體取所依故者。又於相續正結生時取彼生故。執受自體。用此為釋。謂由此識是相續識故。於相續正結生時能攝受生一期自體。亦為此識之所攝受。由阿賴耶識中一期自體熏習住故。彼體起故說名彼生。受彼生故名取彼生。由能取故執受自體。以是義故阿賴耶識。亦復說名阿陀那識

[論] 무슨 까닭에 이 식[제8식]을 또한 아타나식이라 이름하는가? 모든 감각기관[有色根]을 집수(執受)하기 때문이다. 모든 것의 자체가 취하는 의지처이기 때문이다. 무슨 까닭에 모든 감각기관은 이 집수로 인해서 파괴되지 않고, 수명을 다할 때까지 따라서 전전하는가? 또한 상속해서 바로 생을 맺을 때에 그 생을 취하기 때문에 자체를 집수한다. 그러므로 이 식을 또한 아타나식이라 이름한다.
[釋] ... ‘모든 것의 자체가 취하는 의지처이기 때문’은 ‘또한 상속해서 바르게 생을 받을 때 그 생을 취하기 때문에 자체를 집수한다’에 대한 해석이 된다. 이른바 이 식은 상속식이기 때문에, 상속해서 바로 생을 맺을 때 능히 생의 한평생의 자체를 섭수함도 역시 이 식이 섭수하는 것이다. 아뢰야식 중에서 한평생의 자체는 훈습하여 머물기 때문이다. 그것의 자체가 일어나기 때문에 ‘그 생’이라고 말한다. 그 생을 수용하기 때문에 ‘그 생을 취한다’고 말한다. 능히 취함으로 인해서 자체를 집수한다. 이런 의미 때문에 아뢰야식을 또한 아타나식이라 이름한다.

《섭대승론석》 제1권. 한문본 & 한글본

한편, 아타나식(阿陀那識)의 다른 명칭으로서의 상속식은 《대승기신론》에서 설하는 업식(業識) · 전식(轉識) · 현식(現識) · 지식(智識) · 상속식(相續識)의 5의(五意) 또는 5식(五識) 가운데 상속식(相續識, 영어: consciousness of continuity[68])과는 구별되어야 한다.[69][70][71] 이에 관련된 전통적인 권위있는 견해로는 혜원(慧遠: 523~592) · 원효(元曉: 617~686) · 법장(法藏: 643~712)의 견해가 있는데, 지론종 남도파에 속하는 지론사(地論師: 지론종의 교의를 주장하는 이)로 《대승의장(大乘義章)》 등을 저술한 혜원[72]5의 또는 5식이 모두 제7식에 해당한다고 본다. 원효업식(業識) · 전식(轉識) · 현식(現識)이 제8식에 해당하고, 지식(智識)은 제7식에, 상속식(相續識)은 제6식에 해당한다고 본다. 법장원효와 마찬가지로 업식(業識) · 전식(轉識) · 현식(現識)이 제8식에 해당한다고 본다. 하지만 지식(智識)과 상속식(相續識)은 제6식에 해당한다고 보며, 제7식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있다.[73] 즉, 5의 또는 5식에 대한 전통적인 권위있는 견해들에 따르면, 5의 가운데 하나로서의 상속식(相續識)이라는 명칭의 뜻이 비록 아타나식(阿陀那識) 즉 집지식(執持識)이라는 명칭의 뜻과 매우 유사하지만 제8식의 다른 이름으로서의 아타나식집지식과 동의어라고는 해석되는 경우는 없다. 달리 말하면, 5의 가운데 하나로서의 '상속식'이라는 명칭에는 '집지식'이라는 명칭에서 뜻하는 것과는 다른 측면 또는 성질이 포함되어 있다.

[편집]

(心, 산스크리트어: citta, 팔리어: citta, 영어: mind,[74] consciousness[75])은 산스크리트어 치타(citta)의 번역어로 질다(質多)라고도 음역하며, 여러 가지 뜻이 있는데 심의식(心意識)의 교의와 관련해서는 집기(集起: 쌓고 일으킴)를 뜻한다. 부파불교대승불교심의식(心意識) 또는 (心) · (意) · (識)에 대한 교학에서, (心) 즉 집기(集起)는 마음(6식 또는 8식, 즉 심왕, 즉 심법)이 마음작용(심소법)을 비롯한 (身) · (口) · (意) 3업(三業)을 쌓고 일으키는 측면 또는 능력이 있는 것을 말한다.[76][77][78][79][80][81][82]

유식유가행파를 비롯한 대승불교에서는 (心) · (意) · (識)이 별도의 이라고 보아 각각 제8아뢰야식 · 제7말나식 · 제6의식을 가리키는 것으로 해석하였다.[76][77][83]

마찬가지로, 《섭대승론석》 제1권과 《성유식론》 제3권에서도 제8식은 갖가지 으로 인하여 훈습종자가 대단히 쌓이고 모인 곳으로 모여진 종자들이 화합하여 하나의 화합[一合相]을 이루기 때문에 (心)이라고도 한다고 하여, 집기(集起: 쌓고 일으킴)의 뜻을 종자와 관련시켜 해석하고 있다.[84][85][60][61] 그리고 《성유식론》에서는 이러한 집기의 뜻의 (心)이라는 명칭은 아타나식(阿陀那識) · 소지의(所知依) · 종자식(種子識)이라는 명칭들과 마찬가지로 범부에서 부처에 이르기까지 모든 유정에게 존재한다고 말하고 있다.[60][61][62] 따라서, 뢰야3위와 관련해서는, 아타나식이라는 명칭처럼 그 계위가 달라지더라도 (心)이라는 명칭의 본질적인 뜻 즉 '종자가 모여진 곳'이라는 뜻에는 변화가 없지만, 어떠한 종자가 모여진 곳인가 하는 측면에서는 그 뜻에 차별이 있게 된다.[86][87]

소지의[편집]

소지의(所知依, 영어: that on which all knowledge depends,[88] basis of acknowledge,[89] basis of the known[90])는 알아야 할 바의 의지처라는 뜻으로 그 의미가 깊지만 간략히 말하면 제8식의 다른 명칭이다.[91][92][93][94]

소지(所知) 즉 알아야 할 바염정(染淨), (染)과 (淨), 즉 잡염법청정법을 말한다.[60][61] 보다 자세히 말하면, 소지(所知)는 수행자가 수행을 통해 반드시 깨우쳐야[知] 할, 자신과 우주를 포함한 모든 존재 또는 법계의 3가지 성질[性] 또는 모습[相]인 변계소집성(遍計所執性: · 의타기성(依他起性: · 원성실성(圓成實性: )의 3성(三性)을 말한다. 따라서 소지의는 이러한 3가지 성질 또는 모습의지처[依] 즉 발동근거로서의 어떤 , 즉 이들 3가지 모습을 가졌으며 유정발전 정도에 따라 이들 3가지 모습 중 어느 하나를 그 유정에게 내보이는 어떤 을 뜻하고 이것은 곧 제8식이다.[93][94]

《성유식론》에서는 '알아야 할 바의 의지처'라는 뜻의 소지의(所知依)라는 명칭은 아타나식(阿陀那識) · (心) · 종자식(種子識)이라는 명칭들과 마찬가지로 범부에서 부처에 이르기까지 모든 유정에게 존재한다고 말하고 있다.[60][61][62] 따라서, 뢰야3위와 관련해서는, 아타나식이라는 명칭처럼 그 계위가 달라지더라도 소지의(所知依)라는 명칭의 본질적인 뜻 즉 '알아야 할 바의 의지처'라는 뜻에는 변화가 없지만, 어떠한 의지처발동근거인가 하는 측면에서는 그 뜻에 차별이 있게 된다.[86][87]

종자식·일체종식·일체종자식[편집]

종자식(種子識, 산스크리트어: bīja-vijñāna, 영어: seed consciousness[95])은 제8식이 만유가 발생되어 나오는 씨앗(bīja) 즉 종자(種子)를 간직하고 있다는 것을 특히 강조하는 명칭이다.[1][96][97][98] 일체종자식(一切種子識, 산스크리트어: sarva-bīja-vijñāna, 영어: consciousness with all the seeds[21]· 일체종식(一切種識) · 일체종자심식(一切種子心識) 또는 일체종(一切種)이라고도 한다.[99][100][101][102][103]

성유식론》 제3권에서는 세간 · 출세간의 여러 종자를 능히 두루 맡아 지니기[任持] 때문에 제8식을 종자식(種子識)이라고도 한다고 말하고 있다.[60][61]성유식론》 제2권에서는 "이것[초능변식, 즉 제8식]이 능히 일체법[諸法]의 종자를 유지해서[執持] 잃지 않게 하기 때문에 일체종(一切種)이라고 이름한다. 이것 이외에 다른 법이 능히 두루 일체법[諸法]의 종자를 지닌다[執持]는 것은 있을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말하고 있다.[104][105]

《성유식론》에서는 '세간 · 출세간의 여러 종자를 능히 두루 맡아 지닌다'는 뜻의 종자식(種子識)이라는 명칭은 아타나식(阿陀那識) · (心) · 소지의(所知依)라는 명칭들과 마찬가지로 범부에서 부처에 이르기까지 모든 유정에게 존재한다고 말하고 있다.[60][61][62] 따라서, 뢰야3위와 관련해서는, 아타나식이라는 명칭처럼 그 계위가 달라지더라도 종자식(種子識)이라는 명칭의 본질적인 뜻 즉 '세간 · 출세간의 여러 종자를 능히 두루 맡아 지닌다'라는 뜻에는 변화가 없지만, 어떠한 종자를 두루 맡아 지니고 있는 상태인가 하는 측면에서는 그 뜻에 차별이 있게 된다.[86][87]

한편, 《섭대승론석》 제2권에 따르면 다음 인용문에서와 같은 이유로 일체종자식 즉 아뢰야식(제8식)과 종자는 별개라거나 별개가 아니라고 어느 한쪽으로 결정할 수 없는 불일불이(不一不異)의 관계에 있다.[106][107]

[論] 또한 아뢰야식 안의 모든 잡염품의 법의 종자는 별개의 것으로서 머무는가? 별개의 것이 아닌가? 그것의 종자는 별도의 실제 사물이 있는 것이 아니며, 이 안에서 머무는 것 역시 별개가 아닌 것이 아니다. 아뢰야식은 이렇게 해서 생겨나고 능히 그것을 생기게 하는 특수한 작용의 힘[功能]이 있다. 이것을 일체종자식(一切種子識)이라 이름한다.



[釋] 아뢰야식 안의 잡염품의 종자는 별개의 것인가, 별개가 아닌 것인가? 만약 그렇다면 무슨 과실이 있는가? 만일 별개의 것이라면 그 모든 종자는 마땅히 부분마다 개별적이어야 한다. 아뢰야식의 찰나멸의 의미도 성립되지 않아야 한다. 개별적이기 때문이다. 선과 불선의 훈습의 세력으로 인하여 종자는 마땅히 선과 불선의 성품을 이루어야 한다. 그런데 무기라고 인정된다. 만약 별개의 것이 아니라면 어떻게 종자가 많이 존재하겠는가? 이것은 도리에 맞지 않다. 따라서 두 가지 말은 모두 과실이 있다.

‘그것의 종자는 별도의 실제 사물이 있는 것이 아니며, 이 안에서 머무는 것 역시 별개가 아닌 것이 아니다. 나아가 일체종자식이라 이름한다’는 것은, 앞에서 말한 바와 같은 과실을 피하기 위해서 결정적으로 별개나 별개가 아님을 취하지 않는다. ‘이렇게 해서 생겨난다’는 것은 이와 같은 품류로 인하여 생겨남을 말한다. ‘능히 그것을 생기게 하는 특수한 작용의 힘’이라는 것은 능히 잡염품의 법을 생기게 하는 특수한 작용의 힘과 상응하는 도리가 있음을 말한다. 그것을 생기게 하는 작용의 힘과 상응하기 때문에 일체종자식이라 이름한다.

이런 의미에 대해서 현실에서의 비유가 있으니, 마치 보리와 같다. 자신의 싹을 내는 데 작용의 힘이 있기 때문에 종자의 속성이 있다. 그런데 어느 때 오래 묵거나 혹은 불[火]과 상응하면, 이 보리는 결과를 내는 작용의 힘을 상실한다. 그때 보리의 모습은 본래와 같지만 세력이 파괴되었기 때문에 종자의 속성이 없게 된다. 아뢰야식도 역시 이와 같다. 모든 잡염법을 생기게 하는 작용의 힘이 있으며, 이 작용의 힘과 상응함으로써 일체종자식이라 이름한다.

《섭대승론석》 제2권 한문본 & 한글본

무구식·아마라식[편집]

무구식(無垢識, 산스크리트어: amala-vijñāna, 영어: undefiled consciousness[108][109])은 산스크리트어 아말라 비즈냐나(amala-vijñāna)의 번역어로 오염이 없는 이라는 뜻이며,[110] 음역하여 아마라식(阿摩羅識)이라고도 한다. 청정식(淸淨識) 또는 여래식(如來識)이라고도 한다.[111][112][113]

무구식 또는 아마라식제8식청정해진 모습인지 혹은 본래부터 언제나 청정한 별도의 제9식인지에 대해서는 유식유가행파의 소속 분파 또는 종파에 따라 의견이 갈리는데, 구역가(舊譯家)인 섭론종 · 지론종에서는 별도의 제9식으로서의 무구식 또는 아마라식이 있다는 견해를 가지며 이에 대해 신역가(新譯家)인 법상종에서는 제8식청정해진 모습여래지에서의 모습을 가리켜 무구식 또는 아마라식이라 한다는 견해를 가진다.[111][112][114]

법상종의 소의 논서인 《성유식론》의 제3권에서는 무구식여래지에서의 제8식을 가리키는 다른 명칭인데, 가장 청정해서 모든 무루법의지처가 되기 때문에 무구식이라고 한다고 말하고 있다. 그리고 무구식은 '하고 청정한 상태의 제8식[善淨第八識]'을 말하는 것이며 이 명칭은 오직 부처여래에 대해서만 쓸 수 있다는 취지의 견해를 밝히고 있다.[115][116]

[제8식을] 혹은 무구식(無垢識)이라고 이름하니, 가장 청정해서 모든 무루법의 의지처이기 때문이다. 이 명칭은 오직 여래지에만 있다. 보살 · 이승 · 범부의 지위에서는 유루종자를 지니고 훈습을 받을 수 있으므로 선(善) · 청정한 제8식[善淨第八識]을 증득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경전에서 아래처럼 말씀한 바와 같다.



  여래의 무구식은
  청정하고 무루이며 계(界)이다.
  모든 장애에서 벗어났으며
  대원경지와 상응한다.

아뢰야라는 명칭이 허물이 크기 때문이고, 최초로 버리기 때문에 여기서 그것에 비중을 두어 말한다. 이숙식의 자체[體]를, 보살은 깨달음(菩提, 해탈도)을 증득할 무렵에 버리고, 성문과 독각은 무여의열반에 들어갈 때에 버린다. 무구식의 자체[體]를 버리는 시기는 없다. 유정을 이롭게 하는 행을 다할 때가 없기 때문이다. 심(心) 등(소지의 · 아타나식 · 종자식)은 모든 지위에 통하기 때문에, 버리는 지위를 뜻에 따라 말해야 한다.

《성유식론》 제3권. 한문본 & 한글본

본식[편집]

본식(本識, 산스크리트어: mūlavijñāna, 영어: root consciousness,[24][117] base consciousness,[118] causal consciousness[118])은 제8식이 제법(諸法)의 근본이라는 것을 뜻한다. 즉 제8식이 소우주(小宇宙)로서 개별 유정 등의 우주만유(宇宙萬有)의 근본 · 뿌리 · 토대 또는 '근원적 원인(cause)'이라는 뜻에서의 명칭이다.[6][7]

초식·초찰나식[편집]

초식(初識, 산스크리트어: prāg-vijñāna[119], 영어: initial consciousness, first moment of consciousness[120]) 또는 초찰나식(初剎那識)은 제8식의 다른 명칭인데[6] 처음 찰나의 식이라고도 하며,[121][122] 여기에는 2가지 뜻이 있다.[123]

첫째는 속생(續生: 생의 이어짐, 즉 삶의 상속) 즉 생유(生有) · 본유(本有) · 사유(死有) · 중유(中有)의 4유(四有)의 상속, 즉 윤회와 관련된 뜻이다.

유정이 지은 바 에 따라 사유(死有) 후에 이어지는 중유(中有)에서, 또는 중유(中有) 후에 이어지는 다음 생5취(五趣) 가운데 어느 하나의 생유(生有)에서 태어날 때, 그 최초 찰나에 오직 이숙과로서의 제8식만이, 이후 다른 7식이 전개될 바탕으로서의 본식(本識)으로서, 현행하는 것을 가리켜 제8식초식(初識) 또는 초찰나식(初剎那識)이라 한다. 그리고 (色: 육체, 물질 → 무정물)과는 달리 (識: 정신, 의식, 마음 → 유정)에는 연려(緣慮: 대상을 생각함, 사유와 정서의 능력, 생각하고 느끼는 능력) 즉 요별(了別: 사고 능력, 사유 능력)과 집수(執受: 정서 능력, 감수 능력)가 있기 때문에 유정연려(緣慮)가 없는 나무나 돌 등의 무정물(無情物)과는 차별이 있게 된다.[121][122][124][125][126]

둘째, 우주만물이 생겨나는 최초 1찰나에 오직 제8식만이 존재하는 것을 뜻한다.[6]

이것은 특히 심생멸문(心生滅門), 즉 유전연기의 측면, 즉 미혹현상의 전개라는 측면에서는 근본무명에 의해 진여원성실성(圓成實性)이 최초로 가려지는[覆] 것 즉 움직여지는[起動: 業 즉 작용] 것, 또는 가려진 것 즉 움직여진 것을 의미하는데, 전통적인 용어로는 《대승기신론》에서 설하는 무명업상(無明業相) · 능견상(能見相) · 경계상(境界相)의 3세(三細) 가운데, 원효와 《종경록》의 견해에 따르면, 무명업상에 해당한다.[125][127][128] 무명업상은 줄여서 업상(業相)이라고도 하고 업식(業識)이라고도 한다. 《대승기신론》의 무명업상은 《능가경》에서 설하는 진상(眞相) · 업상(業相) · 전상(轉相)의 3상 가운데 업상(業相)에 해당한다.[125][129][130][131][132]

한편, 초찰나식(初剎那識)이라는 낱말은 후찰나식(後剎那識)에 상대하여 쓰이기도 하는데, 이 경우의 초찰나식전찰나(前刹那)의 전찰나의 마음을 말하는 것으로, 제8식의 다른 명칭으로서의 초찰나식과는 그 의미가 다르다.[133]

초능변식[편집]

초능변식(初能變識, 영어: first transformation consciousness[134]) 또는 줄여서 초능변(初能變, 영어: first transformation, first subjective change[135])은 제1능변식(第一能變) 또는 제1능변(第一能變)이라고도 하며, 제8식의 다른 명칭이다.[6][136]

능변(能變)은 산스크리트어 파리나마(pariṇāma)의 번역어로, 파리나마는 다음의 뜻을 가지며,[137][138] 한자어 능변(能變)의 문자 그대로의 뜻은 '변화시킬 수 있음'이다.

  1. 변화(change), 변경(alteration), 변형(transformation), 발달(development), 진화(evolution)
  2. 익음(ripeness), 성숙(maturity)
  3. 음식의 변질(alteration of food), 소화(digestion)
  4. 시듦(withering), (색이) 점점 희미해짐 또는 바램(fading)
  5. (시간의) 경과(lapse [of time])
  6. (나이가 들어) 쇠퇴함(decline [of age]), 늙어감(growing old)
  7. 결과(result, consequence), 결말(issue, end)

유식학에서는 만법(萬法)이 식(識)의 전변(轉變: 자신을 포함한, 세력권 내의 갖가지 들을 바뀌고 달라지게 함) 즉 능변현(能變現: 자신을 포함한, 세력권 내의 갖가지 들을 변화시키고 현행시킴) 또는 변현(變現: 이 경우는 所變現이 아닌 能變現의 줄임말임)에 의하여 이루어진 것이라는 견해를 기본 사상으로 한다. (識)이 그 자신을 포함한 갖가지 (특히, 제8식의 경우는 종자)를 변화시키고[能變] 그 변화된 모습이 나타나게 함[能現)]으로서 만법이 성립된다고 보며, 이러한 작용을 능변(能變)이라 한다. 그리고 불교에서는 행위(작용)외에 행위자(작용자)를 따로 세우지 않는데, 따라서 '능변(能變)이라는 작용'은 곧 이러한 작용을 본질적 성질로 하는 어떤 들을 말하며, 유식학의 견해에 따르면 이 은 곧 안식 · 이식 · 비식 · 설식 · 신식 · 제6의식 · 제7말나식 · 제8아뢰야식8식(八識)이다. 그리고 유식학에서는 8식을 '능변(能變: 자신을 포함한 갖가지 법을 변화시키고 현행시킴)'의 관점에서 크게 3가지로 구분하여 제8아뢰야식초능변 또는 제1능변이라 하고, 제7말나식제2능변(第二能變), 전6식(前六識)을 제3능변(第三能變)이라 한다. 그리고 이들을 통칭하여 3능변(三能變)이라 한다.[139][140][141][142]

3능변은 어떠한 변화를 일으키는가 즉 어떠한 핵심적인 작용을 하는가를 드러내는 명칭을 사용하여 이숙능변(異熟能變) · 사량능변(思量能變) · 요경능변(了境能變)이라고 하며, 각각 제1능변 · 제2능변 · 제3능변에 해당한다.[140][143]

즉, 제1능변제8아뢰야식이숙(異熟)의 작용을 핵심적인 작용으로 하는 이며, 제2능변제7말나식사량(思量)의 작용을 핵심적인 작용으로 하는 이며, 제3능변전6식은 '대상요별[了境]'하는 작용을 핵심적인 작용으로 하는 이다. 이 가운데 제3능변전6식에도 사량의 작용이 있지만, 무상정 · 멸진정 등의 무심(無心) 즉 5위무심(五位無心)의 상태에서는 단절이 있으므로, 전6식이 항상 현행하지는 않기 때문에 핵심적인 작용으로 삼지 않는다.[140][143] 달리 말하면, 제8식초능변이숙과(집기)라는 변화가 생기게 하는 이며, 제7말나식제2능변사량이라는 작용을 통해 평등한 지혜[平等性智] 혹은 4번뇌라는 변화가 생기게 하는 이며, 전6식대상에 대해 인식작용을 하여 대상에 대해 '모름'으로부터 '(요별)'이라는 변화가 생기게 하는 이다.

한편, 유식학에서는 '능변(能變: 자신을 포함한 갖가지 법을 변화시키고 현행시킴)'을 원인[因] 즉 종자능변하는가와 결과[果] 즉 자신을 포함한 현행능변하는가에 따라 인능변(因能變)과 과능변(果能變)으로 구분하기도 하는데, 제8식초능변인능변과능변의 뜻을 모두 지니며, 제7식전6식제2능변제3능변과능변의 뜻만을 지닌다.[140][143][144][145]

제1식[편집]

제1식(第一識, 영어: prime consciousness, supreme consciousness, prime mind, supreme mind[21])은 전5식 · 제6의식 · 제7말나식 · 제8아뢰야식의 순서로 헤아리는 것과는 반대로, 근본[本]에서 지말[末]로 헤아릴 경우 제8아뢰야식이 제일 처음의 이 되는 것을 말한다.[6]

식주[편집]

식주(識主, 영어: lord of the intellect, mind[146][147])는 제8식의 다른 명칭으로, 식심의 주인[識心之主]을 뜻한다.[146][147] 식심(識心)은 6식 또는 8식, 즉 심왕(心王)을 말하는데, 유식유가행파를 비롯한 대승불교에서는 8식설을 가지므로 대승불교에서 식심(識心)은 8식을 뜻한다.[148][149] 따라서, 식주(識主)는 8식의 주인[主], 주인공[主] 또는 왕(王)으로서의 제8식을 말한다. 즉, 제8식의 다른 명칭으로서의 (心) 즉 마음[心, mind]을 말한다.[146][147]

종경록》 제47권에 따르면, 식주(識主)는 특히 제8진식(第八眞識), 즉 청정한 상태의 제8식, 즉 전의(轉依)가 성취된 상태의 제8식, 즉 대원경지(大圓鏡智)로서의 제8식, 즉 모든 무루법의지처라는 뜻의 무구식(無垢識)을 말하는 것으로 '모든 마음(8식, 즉 심왕, 즉 심법)과 마음작용(심소법)을 자재(自在)로이 부리는 대왕'이라는 뜻에서의 심왕(心王)을 뜻한다.[146][150] 즉, 식주(識主)는 선종(禪宗)에서 '평상심이 곧 도이다[平常心是道]'라고 할 때의 평상심(平常心) 즉 마음[心, mind]을 말한다.

아뢰야식의 성격에 대한 종파별 견해[편집]

지론종[편집]

중국 불교지론종(地論宗)은 북위(北魏)의 선무제의 명에 따라 늑나마제(勒那摩提) · 보리류지(菩提流支) · 불타선다(佛陀扇多)가 508년부터 512년까지 4년에 걸쳐 번역한, 세친의 《십지경론(十地經論)》을 소의 논서로 하여 성립된 종파이다.[151][152][153]

종파의 성립 후 늑나마제의 제자와 보리류지의 제자간에 견해 차이가 생겨서 상주남도파(相州南道派)와 상주북도파(相州北道派)로 분리되었으며, 약칭으로 남도파 · 북도파라 한다. 남도파늑나마제의 견해를 이어받은 혜광(慧光: 468~537)이 이끌었고, 북도파보리류지의 견해를 이어받은 도총(道寵: 생몰년 미상)이 이끌었는데, 남도파지론종의 정통파가 되었으며 비록 북도파도 일정 정도 융성했지만 남도파북도파에 비해 훨씬 더 융성하였다.[151][153]

지론종남도파북도파로 나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제8아리야식(第八阿梨耶識: ālaya vijñāna의 구역)이 진식(眞識)인지 아니면 망식(妄識)인지에 대한 견해 차이 때문이었다. 간단히 말하면, 남도파제8아리야식진식(眞識)이라고 보았고 북도파망식(妄識)이라고 보았다.[153]

보다 구체적으로는, 남도파북도파의 견해 차이에 대한 현대 학자들의 학설에는 크게 다음의 2가지가 있다.[153]

첫 번째 학설에 따르면, 남도파진여의지설(眞如依持說)을 가졌고 북도파리야의지설(梨耶依持說)을 가졌다. 즉, 남도파제8아리야식진여라고 보았으며 진여로서의 제8아리야식근거로 하여 현상연기한다는 진여연기설(眞如緣起說)을 주장하였다. 이에 비해 북도파제8아리야식망식(妄識)이라고 보았으며 망식으로서의 제8아리야식근거로 하여 현상연기한다는 리야연기설(梨耶緣起說)을 주장하였다.

두 번째 학설에 따르면, 남도파8식건립설(八識建立說)을 가졌고 북도파9식건립설(九識建立說)을 가졌다. 즉, 남도파제8아리야식청정식[淨識]으로 보는 8식의 체계를 세웠으며, 북도파제8아리야식망식(妄識)으로 보고 별도로 청정식[淨識] 즉 진여로서의 제9식을 세운 진망화합의 9식(眞妄和合之九識)을 세웠다. 그러나 북도파제9식을 세우기는 했지만 아직 제9식아마라식(阿摩羅識, amala-vijñāna)이라고 칭하지는 않은 상태였다.

이상의 두 학설 모두의 경우에서, 북도파의 교학은 이후에 나타난 섭론종의 교학과 매우 유사하여 북도파섭론종은 서로 쉽게 화합되면서 구분이 사라지게 되었고 그 결과 수나라 시대 초기에 북도파는 사라지고 섭론종만이 남게 되었고, 지론종으로는 남도파만이 남게 되었다. 그 후 남도파당나라 시대 초기에 세력 약화와 교학의 유사성으로 인해 섭론종화엄종에 흡수되었다.[151][153]

무상유식파·섭론종[편집]

미륵(彌勒, Maitreya: ?~?) → 무착(無着, Asaṅga: 300?~390?) → 세친(世親, Vasubandhu: 320?~400?) → 덕혜(德慧, Gunamati: 5세기 후반~6세기 전반) → 안혜(安慧, Sthiramati: 475~555 또는 510~570)로 이어진, 마음(8식, 즉 심왕, 즉 심법)에 비친 객관의 모습은 허구라는 관점, 주관에 형성된 대상의 모습에는 고유한 본질적 성질이 없다는 관점, 즉 마음에 내재(內在)하는 사물의 모습은 허구라는 관점의 경식구공(境識俱空: 현상도 없고 마음(제8식)도 없다, 현상과 마음(제8식)이 모두 사라진 곳에 진여가 있다)의 진실유식설(眞實唯識說)은 인도 불교에서는 무상유식파(無相唯識派)라고 불렸다. 이 유파의 학설은 진제(眞諦: 499~569)에 의해 중국에 전파되어 섭론종으로 발전하였다.[154][155][156]

섭론종진제(眞諦)가 번역한 무착의《섭대승론》을 소의 논서로 하며, 또한 이 논서의 주석서인 세친의 《섭대승론석》을 함께 연구하고 강술한 종파로, 진제(眞諦)를 개조하는 종파이다. 무착의 《섭대승론》의 한역본으로는 진제(眞諦: 499~569)외에도 불타선다(佛陀扇多: fl. 508~539)의 번역, 현장(玄奘: 602~664)의 번역, 달마급다(達摩笈多: ?~619)와 행구(行矩: ?-?) 등의 공역본이 있는데, 섭론종진제의 번역을 바른 소의 논서로 삼는다.[157][158][159]

섭론종에서는 제8식을 망식(妄識) 즉 번뇌망상(煩惱妄想)에 의해 더럽혀진 (識)이라고 보았다.[160]

섭론종에서는 아뢰야식의 순정(純淨)한 곳을 아마라식(阿摩羅識)이라 명칭하였는데, '아뢰야식의 순정(純淨)한 곳'이란 단지 제8식의 일부가 아니라 제8식과는 별도의 체성(體性)을 가진 (識)이라고 보았으며, 이에 따라 아마라식을 제8식과는 별도의 제9식(第九識)으로 세웠다.[157]

수나라 시대부터 당나라 초기에 걸쳐 화북(華北)에서 섭론종의 학설이 널리 퍼졌으나, 현장(玄奘: 602~664)의 법상종이 일어나 섭론종유식설이 비판되면서 급속히 쇠퇴했다.[157]

유상유식파·법상종[편집]

외계의 일체를 의 현현(顯現)으로 보고 그 유식관(唯識觀: 유식유가행파의 관법, 즉 유식유가행파의 수행법)을 익혀 제8아뢰야식의 본질을 개조(改造: 轉依)하여 전식득지(轉識得智)해서 깨달음을 실현하려 하는 것이 미륵(彌勒, Maitreya: ?~?) → 무착(無着, Asaṅga: 300?~390?) → 세친(世親, Vasubandhu: 320?~400?) → 진나(陳那, Dignāga: 480~540) → 무성(無性, Asvabhāva: ?~?) → 호법(護法: 530~561) → 계현(戒賢: ?~?) → 현장(玄裝: 600~664)으로 이어진, 경공심유(境空心有: 현상은 없으나 마음(제8식)은 있다, 청정해진 마음(제8식)이 곧 진여다)의 방편유식설(方便唯識說)의 견해를 가진, 인도 불교유상유식파(有相唯識派)와 중국 불교법상종의 입장이다.[1][154][161]성유식론》은 이 계통의 교학을 위주로 편찬된 논서이다.

아뢰야 연기[편집]

전변[편집]

잠재적인 아뢰야식에서 7식(일곱 가지 식)이 생기며, 이것이 주관객관으로 분열되어 인식이 성립되는 경과를 전변(轉變)이라 하고, 아뢰야식에 의거 현실의 현상세계가 성립되고 있는 상태를 아뢰야식 연기(阿賴耶識緣起) 또는 아뢰야 연기(阿賴耶緣起)라고 한다.[1]

아뢰야식과 7식[편집]

유식설에 의하면 우리들의 경험은 모두 의식(意識)으로 간주된다.[1] 외계에 있는 파동(波動)도 (眼: 視力)이 없으면 빛깔이나 형태가 나타나지 않는다.[1] 즉 빛깔이 나타나는 것은 눈(眼)이 원인(原因)이며, 외계의 빛의 파동은 조연(助緣)에 불과하고, (主觀 · 주관)에 갖추어진 힘의 요소만이 빛깔(客觀 · 객관)로 나타나는 것이다.[1] 따라서 눈은 빛깔의 주관적인 입장, 빛깔은 눈의 객관적인 입장에 불과하며, 이 양자는 동일한 한 존재가 주관객관(主客 · 주객)으로 분열된 모습에 불과하다.[1]

이와 같은 입장에서 유식설은 안이비설신의(眼耳鼻舌身意)의 6식(六識: 여섯 가지 식)과 색성향미촉법(色聲香味觸法)의 6경(六境: 여섯 가지 경계)이 있음을 설명하고, 이 6식(여섯 가지 식)이 성립되는 근거로서 자아 의식(自我意識)으로서의 제7말나식(第七末那識)이 있으며, 또한 이들 7식(七識: 일곱 가지 식) 모두가 성립되는 근거로서 제8아뢰야식(第八阿賴耶識)이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1]

유식설에 따르면, 아뢰야식은 인간의 생명력에 타고난 유전적 요소나 여러 행위의 결과로서의 기억, 그리고 이에 의해 형성된 성격 등이 결합된 심리적 기체(心理的基體)로서, 아뢰야식에 의거해서 인식이나 판단이 이루어진다고 되어 있다.[1]

7식(일곱 가지 식)이 현재적(顯在的)인 데 대해서 아뢰야식은 잠재적이며, 과거의 여러 행위, 즉 업(業)의 결과가 종자(種子)로서 감추어지고 보존되어 인연(因緣)이 합쳐지면 또다시 아뢰야식에서 7식(일곱 가지 식)으로 현행(現行: 현재화 되어 나타남)하며, 또한 7식(일곱 가지 식)에 의한 경험은 (業)의 형태로 아뢰야식으로 훈습(熏習)되며 종자로서 보존된다는 것이다.[1]

8단 10의문[편집]

인도 불교의 유식학의 총 3기 가운제 제2기의 논사인 세친의 《유식삼십송》가운데 초능변식(初能變識)으로서의 아뢰야식의 (相) 즉 초능변식으로서의 제8식본질 또는 성질을 밝히는 게송으로 아래 인용문에 나타나 있는 제2 ·· 4송이 있다.

성유식론》은 인도 불교의 유식학의 제3기를 이루는 논사들인 유식 10대 논사들의 《유식삼십송》에 대한 주석들을 현장(玄奘: 602~664)이 호법(護法: 530~600)의 학설을 위주로 하여 번역 · 편찬한 것인데, 《성유식론》에서는 이 게송들을 제2 ·· 4권에 걸쳐서 해석하고 있다. 여기에 사용된 해석체계를 전통적으로 8단 10의문(八段十義門)이라고 한다.[162][163] 따라서 8단 10의문에 의한 해석은 인도 불교 유식학의 제3기의 유식 10대 논사들이 아뢰야식을 어떻게 보고 해석하였는가를 보여주는데, 특히 호법 계통의 유상유식파의 견해를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154][164]

且初能變其相云何。頌曰。

   初阿賴耶識  異熟一切種
  3不可知執受  處了常與觸
   作意受想思  相應唯捨受
  4是無覆無記  觸等亦如是
   恒轉如瀑流  阿羅漢位捨

우선 초능변식(初能變識: 제8식)의 체상[相]은 어떠한가?
게송(『삼십송」의 제2 · 3 · 4 송)에서 다음과 같이 말한다.

   첫 번째는 아뢰야식이고,
   이숙식이며, 일체종자식이니라.

   감지하기 어려운 집수(執受)와 기세간[處]의
   요별을 갖네.
   항상 촉(觸) · 작의(作意) · 수(受) · 상(想) · 사(思)의 심소와 상응한다.
   오직 사수(捨受)와 상응하네.

   이것은 무부무기성(無覆無記性)이니,
   촉 등도 역시 그러하다.
   항상 폭류(暴流)의 흐름처럼 유전(流轉)한다.
   아라한위에서 버리네.

《성유식론》 제2권, 한문본 & 한글본

8단 10의문은 다음과 같은 구성으로 이루어져 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

주석[편집]

  1. 종교·철학 > 세계의 종교 > 불 교 > 불교의 사상 > 중기 이후의 대승사상 > 아뢰야식,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아뢰야식: 阿賴耶識 알라야비즈냐나(alayavijnana)의 음사(音寫)로서 아리야식(阿梨耶識)이라고도 쓰며, 유식설은 우주만유전개(宇宙萬有展開)의 근본으로서, 만유를 굳게 보지하여 잃지 않기 때문에 무몰식(無沒識), 만유를 포용하고 있기 때문에 장식(藏識), 만유발생의 씨를 간직하고 있기 때문에 종자식(種子識)이라고도 한다. 유식설에 의하면 우리들의 경험은 모두 의식(意識)으로 간주된다. 외계에 있는 빛의 파동(波動)도 눈(眼:視力)이 없으면 빛깔이나 형태가 나타나지 않는다. 즉 빛깔이 나타나는 것은 눈(眼)이 원인(原因)이며, 외계의 빛의 파동은 조연(助緣)에 불과하고, 눈(主觀)에 갖추어진 힘의 요소만이 빛깔(客觀)로 나타나는 것이다. 따라서 눈은 빛깔의 주관적인 입장, 빛깔은 눈의 객관적인 입장에 불과하며, 이 양자는 동일 존재인 것이 주객(主客)으로 분열된 모습에 불과하다. 이와 같은 입장에서 안이비설신의(眼耳鼻舌身意)의 6식(六識)과 색성향미촉법(色聲香味觸法)의 6경(六境)을 역설하고, 이 6식의 구석에 자아의식(自我意識)으로서의 제7말나식(第七末那識)이, 또한 이들 7식(七識)이 성립되는 근거로서 제8아뢰야식(第八阿賴耶識)이 역설되고 있다. 아뢰야식은 인간의 생명력에 타고난 유전적 요소나 여러 행위의 결과로서의 기억, 그리고 이에 의해 형성된 성격 등이 결합된 심리적 기체(心理的基體)로서 이에 의거해서 인식이나 판단이 이루어진다고 되어 있다. 7식이 현재적(顯在的)인 데 대해서 아뢰야식은 잠재적이며, 과거의 여러 행위, 즉 업(業)의 결과가 종자(種子)로서 감추어지고 보존되어 인연(因緣)이 합쳐지면 또다시 아뢰야식에서 7식으로 현행(現行)하며, 또한 7식에 의한 경험은 업(業)의 형태로 아뢰야식으로 훈습(熏習)되며 종자로서 보존된다는 것이다. 이 같은 잠재적인 아뢰야식에서 7식이 생기며, 이것이 주객으로 분열되어 인식이 성립되는 경과를 전변(轉變)이라 하고 아뢰야식에 의거, 현실의 현상세계가 성립되고 있는 상태를 아뢰야식연기(阿賴耶識緣起)라고 한다. 이같은 외계의 일체를 식의 현현(顯現)으로 보고 그 유식관(唯識觀)을 익혀 아뢰야식의 본질을 개조(改造:轉依)하여 전식득지(轉識得智)해서 깨달음을 실현하려 하는 것이 유가행파의 입장이다."
  2. 권오민 2003, 67쪽.
  3.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77-78 / 1397쪽.
  4. 운허, "心(심)". 2013년 4월 5일에 확인.
  5. 운허, "阿賴耶識(아뢰야식)". 2013년 4월 5일에 확인.
  6. 星雲, "阿賴耶識". 2013년 4월 5일에 확인.
  7. 운허, "賴耶緣起(뢰야연기)". 2013년 4월 5일에 확인.
  8. 星雲, "賴耶緣起". 2013년 4월 5일에 확인.
  9.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3권. p. T31n1585_p0011b16. 변행심소(遍行心所: 5가지).
  10.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3권. p. 118 / 583. 변행심소(遍行心所: 5가지).
  11. 운허, "轉依(전의)". 2013년 4월 5일에 확인.
  12. 星雲, "轉依". 2013년 4월 5일에 확인.
  13. 운허, "轉識得智(전식득지)". 2013년 4월 5일에 확인.
  14. 星雲, "轉識得智". 2013년 4월 5일에 확인.
  15.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2권. p. T31n1585_p0007c23 - T31n1585_p0007c24. 제8식의 자상의 여러 분위와 장식(藏識).
  16.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2권. p. 80 / 583. 제8식의 자상의 여러 분위와 장식(藏識).
  17.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3권. p. T31n1585_p0013c07 - T31n1585_p0013c28. 아뢰야식의 여러 명칭.
  18.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3권. pp. 141-143 / 583. 아뢰야식의 여러 명칭.
  19. 고려대장경연구소, "무몰식 無沒識". 2013년 4월 16일에 확인.
  20. DDB, "無沒識". 2013년 4월 16일에 확인.
  21. DDB, "阿賴耶識". 2013년 4월 16일에 확인.
  22. 운허, "無沒識(무몰식)". 2013년 4월 7일에 확인.
  23. "Eight Consciousnesses", 13:03, 12 March 2011 · id=418452713 판, 《영어 위키백과》. 2011년 3월 31일에 확인.
    Store-house consciousness accumulates all potential energy for the aggregate of the 'bodymind' (Sanskrit: namarupa), the mental ("nama") and physical ("rupa") manifestation of one's existence, and supplies the substance to all existences. It also receives impressions from all functions of the other consciousnesses and retains them as potential energy for their further manifestations and activities.
  24. "Caitika", 20:43, 2 February 2011 · id=411645529 판, 《영어 위키백과》. 2011년 3월 30일에 확인.
    Xuanzang considered the Mahāsāṃghika doctrine of a mūlavijñāna ("root consciousness") to be essentially the same as the Yogācāra doctrine of the ālāyavijñāna ("store consciousness"). He also noted that the doctrine of the mūlavijñāna was contained in the āgamas of the Mahāsāṃghikas
  25. DDB, "藏識". 2013년 4월 16일에 확인.
  26. 佛門網, "藏識". 2013년 4월 7일에 확인.
  27. "藏", 《네이버 한자 사전》. 2011년 3월 31일에 확인.
  28. DDB, "能藏".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29. 고려대장경연구소, "능장 能藏".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30. 고려대장경연구소, "소장 所藏".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31. DDB, "所藏".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32. 고려대장경연구소, "집장 執藏".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33. DDB, "執藏".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34.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3권. p. T31n1585_p0013c07 - T31n1585_p0013c16. 아뢰야식(阿賴耶識) 또는 장식(藏識).
  35.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3권. pp. 141-142 / 583. 아뢰야식(阿賴耶識) 또는 장식(藏識).
  36.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3권. p. T31n1585_p0013c07 - T31n1585_p0013c13. 아타나식(阿陀那識).
  37.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3권. p. 141 / 583. 아타나식(阿陀那識).
  38. 정준기 1993, 57-59쪽.
  39. 星雲, "賴耶三位". 2013년 4월 6일에 확인.
  40.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2권. p. 80 / 583. 뇌야삼위(賴耶三位).
  41. 권오민 2003, 260쪽.
  42. 고려대장경연구소, "이숙식 異熟識".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43. 운허, "異熟識(이숙식)". 2013년 4월 10일에 확인.
  44. 星雲, "異熟識". 2013년 4월 10일에 확인.
  45. 운허, "毘播迦(비파가)". 2013년 4월 10일에 확인.
  46. 곽철환 2003, "이숙식(異熟識)". 2013년 4월 10일에 확인.
  47.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3권. p. T31n1585_p0013c07 - T31n1585_p0013c19. 이숙식(異熟識).
  48.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3권. pp. 141-142 / 583. 이숙식(異熟識).
  49. 운허, "善惡業果位(선악업과위)". 2013년 4월 6일에 확인.
  50. 세친 조, 현장 한역 T.1597, 제1권. p. T31n1597_p0321a22 - T31n1597_p0321a23. 공용(功用)과 3해탈문(三解脫門).
  51.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594, T.1597, 제1권. p. 2 / 297. 공용(功用)과 3해탈문(三解脫門).
  52. 星雲, "功用地". 2013년 1월 20일에 확인.
  53. 운허, "無功用智(무공용지)". 2013년 1월 20일에 확인.
  54. 고려대장경연구소, "아다나식 阿陀那識".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55. DDB, "執持識".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56. DDB, "阿陀那識".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57. 佛門網, "阿陀那". 2013년 4월 7일에 확인.
  58. 운허, "阿陀那識(아타나식)". 2013년 4월 7일에 확인.
  59. 星雲, "阿陀那識". 2013년 4월 7일에 확인.
  60.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3권. p. T31n1585_p0013c07. 상속집지위(相續執持位).
  61.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3권. pp. 141-142 / 583. 상속집지위(相續執持位).
  62. 운허, "執持識(집지식)". 2013년 4월 7일에 확인.
  63. 佛門網, "阿陀那識". 2013년 4월 7일에 확인.
  64. 고려대장경연구소, "상속식 相續識".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65. DDB, "相續識".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66. 세친 조, 현장 한역 T.1597, 제1권. p. T31n1597_p0325a16 - T31n1597_p0325b04. 상속식(相續識).
  67.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594, T.1597, 제1권. pp. 28-29 / 297. 상속식(相續識).
  68. 고려대장경연구소, "상속식 相續識".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69. 星雲, "相續識".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70. 운허, "相續識(상속식)".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71. 운허, "五意(오의)".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72. 星雲, "慧遠".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73. 星雲, "五意".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74. 고려대장경연구소, "심 心".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75. 佛門網, "citta".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76. 운허, "心意識(심의식)". 2012년 10월 3일에 확인.
  77. 星雲, "心意識". 2012년 10월 3일에 확인.
  78. 세친 조, 현장 한역 T.1558, 제4권. p. T29n1558_p0021c15 - T29n1558_p0021c24. 심(心)·의(意)·식(識).
  79.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K.955, T.1558, 제4권. pp. 188-189 / 1397. 심(心)·의(意)·식(識).
  80. 원휘(圓暉) T.1823, 제4권. p. T41n1823_p0843c01 - T41n1823_p0843c12. 심(心)·의(意)·식(識).
  81. 곽철환 2003, "심(心)". 2013년 4월 14일에 확인.
  82. 佛門網, "". 2013년 4월 14일에 확인.
  83. 오형근, "유식학과 인간성 - (3) 심의식(心意識)사상의 개요". 2012년 10월 3일에 확인.
  84. 세친 조, 현장 한역 T.1597, 제1권. p. T31n1597_p0326b18 - T31n1597_p0326b29. 심(心).
  85.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594, T.1597, 제1권. pp. 36-37 / 297. 심(心).
  86.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3권. p. T31n1585_p0013c28. 심(心)·아타나식(阿陀那識)·소지의(所知依)·종자식(種子識).
  87.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3권. pp. 142-143 / 583. 심(心)·아타나식(阿陀那識)·소지의(所知依)·종자식(種子識).
  88. 佛門網, "所知依".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89. 고려대장경연구소, "소지의 所知依".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90. DDB, "所知依".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91. 곽철환 2003, "소지의(所知依)". 2013년 4월 15일에 확인.
  92. 星雲, "所知依". 2013년 4월 15일에 확인.
  93. 세친 조, 현장 한역 T.1597, 제1권. p. T31n1597_p0322b14 - T31n1597_p0323a02. 소지의(所知依).
  94.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594, T.1597, 제1권. pp. 13-16 / 297. 소지의(所知依).
  95. 佛門網, "種子識". 2013년 4월 7일에 확인.
  96. 고려대장경연구소, "종자식 種子識". 2013년 4월 15일에 확인.
  97. 운허, "種子識(종자식)". 2013년 4월 15일에 확인.
  98. 곽철환 2003, "종자식(種子識)". 2013년 4월 15일에 확인.
  99. 星雲, "一切種子識". 2013년 4월 15일에 확인.
  100. 곽철환 2003, "일체종자식(一切種子識)". 2013년 4월 15일에 확인.
  101. 운허, "一切種識(일체종식)". 2013년 4월 15일에 확인.
  102. 곽철환 2003, "일체종(一切種)". 2013년 4월 15일에 확인.
  103. 佛門網, "一切種子識".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104.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2권. p. T31n1585_p0007c29 - T31n1585_p0008a02. 일체종(一切種).
  105.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2권. p. 81 / 583. 일체종(一切種).
  106. 세친 조, 현장 한역 T.1597, 제1권. p. T31n1597_p0328a15 - T31n1597_p0328b07. 일체종자식(一切種子識).
  107.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594, T.1597, 제2권. pp. 44-45 / 297. 일체종자식(一切種子識).
  108. 佛門網, "無垢識".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109. 고려대장경연구소, "무구식 無垢識".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110. 고려대장경연구소, "무구식 無垢識".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111. 곽철환 2003, "아마라식(阿摩羅識)". 2013년 4월 15일에 확인.
  112. 星雲, "阿摩羅識". 2013년 4월 15일에 확인.
  113. 운허, "九識(구식)". 2013년 4월 15일에 확인.
  114. "구식(九識)", 《두산백과》. 네이버 지식백과. 2013년 4월 15일에 확인.
    "구식(九識):
    요약: 불교에서 말하는 9가지의 인식작용.
    일부 유식학파(唯識學派)에서 제시된 인식설(認識說)이다. 즉, 눈[眼] ·귀[耳] ·코[鼻] ·혀[舌] ·몸[身] ·의식의 6식에 말나식(末那識) ·아뢰야식(阿賴耶識) ·아마라식(阿摩羅識)을 더한 것을 말한다. 구사종(俱舍宗) 등 소승불교에서는 6식까지만을 주장하는 데 비하여, 일반적으로 대승불교의 유식설에서는 인간의 인식작용을 8가지 범주로 설명하는데, 그 중에서 제8식(第八識)인 아뢰야식을 인간의 마음 가장 깊은 곳에 위치한 잠재의식[心王]으로 보았다. 그러나 천태종(天台宗)과 화엄종(華嚴宗) 등에서는 거기에 아마라식인 제9식(第九識)을 상정하여 이것이 인간의 가장 깊은 의식이라고 설명하였다. 산스크리트의 아말라(amala)는 형용사로서 ‘티없는’ 또는 ‘순수한’이라는 의미를 지니며, 무구(無垢) ·이구(離垢) ·정(淨) 등으로 번역된다. 따라서 아마라식은 곧 무구식(無垢識)으로 일컬어진다. 법상종(法相宗)에서는 아마라식을 따로 이름하여 맑아진 상태라는 의미로 무구식이라고 한다."
  115.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3권. p. T31n1585_p0013c19 - T31n1585_p0013c28. 무구식(無垢識).
  116.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3권. pp. 142-143 / 583. 무구식(無垢識).
  117. Cook, Francis (tr). 《Three Texts on Consciousness Only》. 1999. p. 88
  118. "Eight Consciousnesses", 13:03, 12 March 2011 · id=418452713 판, 《영어 위키백과》. 2011년 3월 30일에 확인.
    Since it (= ālayavijñāna) serves as the basis for the production of the other seven consciousnesses (called the "evolving" or "transforming" consciousnesses), it is also known as the base consciousness (mūla-vijñāna) or causal consciousness.
  119. 佛門網, "初識". 2013년 4월 16일에 확인.
  120. DDB, "初刹那識". 2013년 4월 16일에 확인.
  121. 불공 한역 T.246, 상권 〈3. 보살행품(菩薩行品)〉. p. T08n0246_p0838c01 - T08n0246_p0838c05. 초식(初識) 또는 초찰나식(初剎那識).
  122. 불공 한역, 번역자 미상 K.1340, T.246, 상권 〈3. 보살행품(菩薩行品)〉. pp. 19-20 / 47. 초식(初識) 또는 초찰나식(初剎那識).
  123. 구글 CBETA 검색, "初剎那識". 2013년 4월 16일에 확인.
    "初剎那識:
    CBETA T48 No. 2016《宗鏡錄》卷57
    www.cbeta.org/result/normal/T48/2016_057.htm
    經明初剎那識。異於木石。 T48n2016_p0744c16(03)║生得染淨。各自能為無量
    無數染淨識。本。 T48n2016_p0744c17(04)║從初剎那不可說劫。乃至金剛經
    一剎那 ...
    CBETA T31 No. 1596《攝大乘論釋論》卷3
    www.cbeta.org/result/normal/T31/1596_003.htm
    T31n1596_p0283b01(09)║初剎那識生後剎那識亦爾。若從無色界退彼色久已斷絕
    。 T31n1596_p0283b02(03)║云何得種子復生於色。若從無想天退。及從滅定起。
    CBETA X26 No. 520《仁王經疏》卷2
    www.cbeta.org/result/normal/X26/0520_002.htm
    (02)║ 即此初剎那識矣。 △二隨識生染淨。 (00)║生得染淨。各自能為無量無數染淨
    識本。 (00)║ 亦約二宗以釋。起信論謂。若心有動。 (05)║ 則有過恒沙等妄染之義 ...
    CBETA X63 No. 1231《心賦注》卷4
    www.cbeta.org/result/normal/X63/1231_004.htm
    初剎那識異於木石者。謂一念識有覺受故。 X63n1231_p0142b18 (00)║ 異於木石。
    即顯前念中有末心所見赤白二穢。 X63n1231_p0142b19 (01)║ 即同外器木石 ...
    CBETA T08 No. 246《仁王護國般若波羅蜜多經》卷1
    www.cbeta.org/result/normal/T08/0246_001.htm
    T08n0246_p0838c02(06)║初剎那識異於木石,生得染淨, T08n0246_p0838c03(
    11)║各自能為無量無數染淨識本。從初剎那不可說劫,乃至金剛終一剎那, ...
    CBETA X26 No. 519《仁王經疏法衡鈔》卷4
    www.cbeta.org/result/normal/X26/0519_004.htm
    (79)║有說初識等者依法相宗以續生第八識名為初識謂死有後中有身中之本識也或
    中有後生有身中本識也隨應五趣續生之位初一剎那唯第八識最先起故名初剎那識識 ...
    CBETA T29 No. 1562《阿毘達磨順正理論》卷7
    www.cbeta.org/result/normal/T29/1562_007.htm
    又初剎那識應明了。 T29n1562_p0368c07(00)║又應意識恒常闇昧。是故彼說。
    T29n1562_p0368c08(05)║決定無有見色明昧差別因緣。又彼應說。眼識生時。
    CBETA X26 No. 516《仁王經科疏懸談》卷1
    www.cbeta.org/result/normal/X26/0516_001.htm
    既云初剎那識生無量識等。 X26n0516_p0209a05 (03)║則知皆明具分唯識。故即性
    宗真唯心義也。後云。 X26n0516_p0209a06 (04)║一切眾生性無生滅。(即真如 ...
    CBETA T39 No. 1791《注大乘入楞伽經》卷2
    www.cbeta.org/result/normal/T39/1791_002.htm
    謂初剎那識異於木石。生得染淨。 T39n1791_p0443b15(01)║各自能為無量無數染
    淨識本。 T39n1791_p0443b16(06)║從初剎那不可說劫。乃至金剛喻定。經一剎那 ...
    CBETA X29 No. 597《法華經文句記箋難》卷2
    www.cbeta.org/result/normal/X29/0597_002.htm
    (00)║非初剎那識初對境名未分別。 (00)║體是異熟或異趣熟或異類熟。 (00)║疏思
    大擬宜 (14)║ 下記云前諸起濁救火擬宜等文皆探取大通後文準此中意三周皆爾。
    CBETA T33 No. 1709《仁王護國般若波羅蜜多經疏》卷4
    www.cbeta.org/result/normal/T33/1709_004.htm
    T33n1709_p0478c20(10)║等覺已前一切聖凡皆通攝也。於久遠劫者。時無始故但
    言久遠也。 T33n1709_p0478c21(01)║初剎那識異於木石者。此有二義。有說。
    CBETA X26 No. 517《仁王經科疏》卷3
    www.cbeta.org/result/normal/X26/0517_003.htm
    初剎那識異於木石。 X26n0517_p0261c23 (04)║生得染淨各自能為無量無數染。淨
    識本。 X26n0517_p0261c24 (00)║ 能化所化如幻。方為正住觀察。然所化眾生。
    CBETA T33 No. 1709《仁王護國般若波羅蜜多經疏》卷2
    www.cbeta.org/result/normal/T33/1709_002.htm
    T33n1709_p0478c20(10)║等覺已前一切聖凡皆通攝也。於久遠劫者。時無始故但
    言久遠也。 T33n1709_p0478c21(01)║初剎那識異於木石者。此有二義。有說。"
  124. 佛門網, "初剎那識". 2013년 4월 16일에 확인.
  125. 양분 한역 T.1709, 제4권[卷中二]. p. T33n1709_p0478c18(00) - T33n1709_p0479a17(07).
  126. 우영 편찬 X.519, 제4권. p. X26n0519_p0483c06 - X26n0519_p0483c10.
  127. 연수 편찬 T.2016, 제57권. p. T48n2016_p0744c15 - T48n2016_p0745a21. 초찰나식(初剎那識).
  128. 星雲, "三細六粗". 2013년 4월 16일에 확인.
  129. 보신 술 T.1791, 제2권. p. T39n1791_p0443b10 - T39n1791_p0443c23.
  130. 운허, "心生滅門(심생멸문)". 2013년 4월 16일에 확인.
  131. 운허, "業識(업식)". 2013년 4월 16일에 확인.
  132. 星雲, "業識". 2013년 4월 16일에 확인.
  133. 세친 조, 달마급다 한역 T.1596, 제3권. p. T31n1596_p0283a22 - T31n1596_p0283b06. 초찰나식(初剎那識).
  134. DDB, "初能變". 2013년 4월 16일에 확인.
  135. 고려대장경연구소, "초능변 初能變". 2013년 4월 16일에 확인.
  136. 佛門網, "初能變". 2013년 4월 16일에 확인.
  137. Sanskrit and Tamil Dictionaries, "parinama". 2013년 4월 16일에 확인.
  138. 佛門網, "pariṇāma". 2013년 4월 16일에 확인.
  139. 星雲, "能變". 2013년 4월 16일에 확인.
  140. 星雲, "三能變". 2013년 4월 16일에 확인.
  141.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2권. p. T31n1585_p0007b26 - T31n1585_p0007c01. 3능변(三能變).
  142.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2권. p. 76 / 583. 3능변(三能變).
  143. 운허, "三能變(삼능변)". 2013년 4월 16일에 확인.
  144.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2권. p. T31n1585_p0007c01 - T31n1585_p0007c12. 인능변(因能變)과 과능변(果能變).
  145.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2권. pp. 76-78 / 583. 인능변(因能變)과 과능변(果能變).
  146. 佛門網, "識主". 2013년 4월 16일에 확인.
  147. DDB, "識主". 2013년 4월 16일에 확인.
  148. 星雲, "識心". 2013년 4월 16일에 확인.
  149. 운허, "識心(식심)". 2013년 4월 16일에 확인.
  150. 연수 편찬 T.2016, 제47권. p. T48n2016_p0696b24 - T48n2016_p0697a02. 식주(識主).
  151. 곽철환 2003, "지론종(地論宗)". 2013년 4월 15일에 확인.
  152. 운허, "地論宗(지론종)". 2013년 4월 16일에 확인.
  153. 星雲, "地論宗". 2013년 4월 15일에 확인.
  154. 동양사상 > 동양의 사상 > 인도의 사상 > 불교 > 유식파의 계보,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유식파의 계보: 唯識派-系譜 유식설(唯識說)은 비스반두 이후 인도의 사상계에 있어서 대단히 우세하게 되어 많은 학자를 배출하였으며 여러 가지 이상한 학파(異流)를 성립시켰다. 아상가. 바스반두에서 유래한 경식구공(境識俱空)을 주장하는 진실유식설(眞實唯識說)은 인도에서는 무상유식파(無相唯識派)라고 호칭된다. 이는 진제삼장(眞諦三藏, 499∼590)에 의해 중국에 전파되어 섭론종(攝論宗)으로 발전하였다. 이에 대하여 일단 식(識)의 존재를 인정하는 입장, 즉 경공심유(境空心有)의 방편유식설(方便唯識說)은 유상유식파(有相唯識派)가 주장한 것으로서, 디그나가(Dignaga 陳那·域龍)에서 시작하여 무성(無性)을 거쳐 호법(護法 530∼561)에 이르러 대성하였다. 이는 현장 삼장(玄裝三藏)에 의해 중국·한국에 전해져 법상종(法相宗)이 되었다. 디그나가는 <인명정리문론(因明正理門論)> 등을 저작하였다. 그는 지식근거로서 직접지각(直接知覺)과 추론(推論)과의 두 종류만은 승인하면서, 직접지각은 분별(分別)을 떠난 것이어서 내용이 없는 것이지만, 추론의 작용이 가(加)해짐으로써 구체적인 지식으로서 성립한다고 한다. 또 보편(普遍)의 존재를 부인하여, 그것은 타자(他者)의 배제(排除)에 의하여 부정적으로 구상된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주장하였다. 따라서 참뜻으로 말하는 개별자란 작용의 어느 순간에 불과하다고 한다. 그는 '신인명(新因明)'을 확립하였다. 샨카라스바민(Sankarasvamin)의 <인명입정이론(因明入正理論)>(玄裝譯)은 그 입문서(入門書)인데, 중국·한국에서는 인명(因明)의 근본 전적(根本典籍)으로서 많이 연구되었다. 디그나가의 논리사상은 다르마키르티(Dharmakirti, 法稱, 650?)에 의해서 더 한층 세밀한 것으로 되었다. 그에 의하면 각 순간이 승의(勝義)에 있어서 어떤 것이다. 우리는 각 순간의 연속으로서 의식의 흐름을 상정(想定)하여 개인의 사유에 의하여 구상된 것에 불과한 것이라고 한다. 그는 또 논거 그 자체로부터 인도되어 나오는 추론과 결과를 논거로 하는 추론과를 구별하였다."
  155. 곽철환 2003, "무상유식(無相唯識)". 2012년 12월 23일에 확인.
  156. 한국사전연구사 1998, "안혜(安慧, Sthiramati)". 2012년 12월 23일에 확인
    "안혜(安慧, Sthiramati): 인도 대승불교의 학승으로 일설에 510~570년경의 사람이라고도 한다. 유가행유식파(瑜伽行唯識派) 소속으로 10대 논사의 한 사람. 산스크리트명은 스티라마티(Sthiramati). 서인도의 카티아와르반도에 있는 와라비에서 태어나고, 덕혜(德慧)의 가르침을 받았다. 안혜의 학설은 <무상유식(無相有識)>이라고 하며, 동시대에 활약한 호법(護法)의 학설 <유상유식(有相唯識)>과 구별된다. 그 특색은 모든 마음 작용을 근저부터 규정하고 있는 잠재의식, 즉 아라야식(識)은 궁극적으로는 부정되며, 보는 것과 보여지는 것의 구별을 상실한 절대지(絶對知)를 얻는다. 그때 개체에는 최고 실재만이 있으며, 아라야식(識)은 없다고 한다. 『유식삼십송석론(唯識三十頌釋論)』, 『대승장엄경론석(大乘莊嚴經論釋)』, 『중변분별론석(中邊分別論釋)』, 『대승광오온론(大乘廣五蘊論)』 등의 유식설 관계의 여러 주석 외에 『대승중관석론(大乘中觀釋論)』이나 『구사론실의소(俱舍論實義疏)』 등의 중관파(中觀派)나 소승불교의 논서에 대한 폭넓은 연구도 남아 있다.".
  157. 종교·철학 > 세계의 종교 > 불 교 > 불교의 분파 > 중국불교의 종파 > 섭론종,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섭론종: 攝論宗 무착(無着)의 <섭대승론(攝代乘論)>을 연구·강술하는 학파인데 실제로는 이에 덧붙여 세친(世親)의 <섭대승론석(攝大乘論釋)>에 의한 것이다. 더욱이 상기한 양론은 적어도 3회 이상이나 한역되었는데 섭론종(攝論宗)으로서의 진체(眞諦)의 번역에 바탕은 둔 것이다. 즉 <섭대승론>은 불타선다(佛陀扇多)가 한 번 번역한 일이 있으나, 역(譯)의 난해와 석(釋)이 서로 맞지 아니한 까닭에 유행하지 못하다가 진체(眞諦)가 이를 번역하게 되자 갑자기 일파를 이루게 되었다. 진체(眞諦, 499∼569)는 원명을 파라마르타(Paramartha)라고 하며, 서북 인도의 브라만 출신이었는데 548년 다수의 범어불전(梵語佛典)을 가지고 바다를 건너서 건강(建康:南京)에 상륙하여 양(梁)나라 말기 전란(戰亂)의 와중에서 각지로 전전하면서 563년 <섭대승론> 3권, <섭대승론석> 15권을 번역하고, <의소(義疏)> 8권을 만들어 인도 유식파(唯識派)의 무착(無着)·세친(世親)의 학설을 체계화하여 수입·소개하였다. 특히 이 종(宗)은 아뢰야식(阿賴耶識)의 순정(純淨)한 곳을 아마라식(阿摩羅識)이라 칭하고, 제9식(第九識)을 세운 곳에 특징이 있다. 수(隋)에서 초당(初唐)에 걸쳐 화북(華北)에서 유통했으나, 현장(玄奬)의 법상종(法相宗)이 일어나 그의 유식설(唯識說)이 비판되었기 때문에 급속히 쇠퇴했다."
  158. 운허, "攝論宗(섭론종)".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159. 星雲, "攝論宗". 2013년 4월 17일에 확인.
  160. 종교·철학 > 세계의 종교 > 불 교 > 불교의 분파 > 중국 불교의 종파 > 지론종,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지론종: 地論宗 화엄부(華嚴部)의 <십지경(十地經)>에 세친(世親)이 주석을 단 <십지경론(十地經)>을 연구 강술하는 학파를 지론종이라고 한다. 북위(北魏) 선무제(宣武帝) 때, 인도의 승려 륵나마뎨(勒那摩提)와 보리유지(菩提流支)가 각기 이 <십지경론>의 범본(梵本)을 가져다가 번역하였고, 이것을 그의 제자인 광통율사(光統律師) 혜광(慧光)이 화회(和會)해서 1권으로 하였다고 한다. 이 혜광은 상주업도의 대각사(大覺寺)에 살며 지론연구(地論硏究)의 단서를 열고 상주남도파(相州南道派)의 시조가 됐다. 한편 보리유지(菩提流支)의 제자인 도총(道寵)은 업도 북부에 이를 전파하고 상주북도파(相州北道派)의 시조가 되었다. 혜광은 부처 일대의 가르침을 판별하여 돈(頓)·점(漸)·원(圓)의 3교(三敎)로 하고, <화엄경>을 비롯한 비돈비점(非頓非漸)의 원교(圓敎)에 배속시킴과 동시에 인연·가명(假名)·광명·상(常)이라는 4종(四宗)의 교판을 세워 비담(毘曇)을 인연종(因緣宗), 성실(成實)을 가명종(伽名宗), 삼론사론(三論四論)을 광명종, 열반화엄(涅槃華嚴)을 상종(常宗)에 배(配)하고, 상종을 최고의 가르침으로 삼았다. 특히 이 종의 특징은 제8아뢰야식(第八阿賴耶識)을 섭론종(攝論宗)이 번뇌망상(煩惱妄想)에 더럽혀진 망식(妄識)이라고 보는 데 대하여, 항상 깨끗한 진상정식(眞常淨識)으로 보려는 점으로서, 양(梁)·진(陳)·수(隋)대를 통하여 왕성하였으나, 당대(唐代)에 이르러 화엄종의 성립과 함께 이에 합류(合流)되었다."
  161. 곽철환 2003, "유상유식(有相唯識)". 2012년 12월 23일에 확인.
  162.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2권. p. T31n1585_p0007c13 - T31n1585_p0007c19. 8단 10의문(八段 十義門).
  163.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2권. pp. 78-79 / 583. 8단 10의문(八段 十義門).
  164. 종교·철학 > 세계의 종교 > 불 교 > 불교의 분파 > 중국불교의 종파 > 법상종,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법상종: 法相宗 법상종이란 제법(諸法)의 성상(性相)을 분별하는 종(宗)이란 뜻으로 오위백법(五位百法)을 세워 아뢰야식(阿賴耶識)을 근본으로 하기 때문에 유식종(唯識宗)이라고도 한다. 인도에서는 미륵(彌勒)·무착(無着)·세친의 유가유식파(瑜伽唯識派)에 기원하며 당나라 태종 시대에 인도로 경전을 구하러 간 현장(玄裝, 600∼664)이 호법(護法)의 제자 계현(戒贅)으로부터 호법 계통의 유식설을 전해받고 많은 경론(經論)을 전역(傳譯)함과 동시에 유식의 교리를 선양했다. 진체삼장(眞諦三藏)에 의해서 전해진 유식설을 '구역(舊譯)'이라고 함에 대해 이 현장이 전한 것을 '신역(新譯)'이라 한다. 현장은 호법의 설을 중시하여 <성유식론(成唯識論)>을 번역, 그의 제자 자은대사 규기(慈恩大師 窺基, 632∼682)가 <성유식론 술기(成唯識論述記)>·<대승법원의림장(大乘法苑義林章)> 등을 저술하여 법상종을 조직화했다. 규기와 동학(同學)으로는 원측(圓測)이 있으며 또한 문하생인 혜소(惠沼), 법손(法孫)인 지주(智周)는 규기와 함께 중국 법상의 삼조(三祖)라고 불린다. 극히 이론적이며 종교성이 빈약하기 때문에 종파로서는 얼마 후에 쇠퇴하나 법상종에 의해 개척된 유식법상의 교학(敎學)은 <구사론(俱舍論)>과 함께 훗날 불교 연구의 기초학으로서 중시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