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비아의 로렌스 (영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아라비아의 로렌스》(Lawrence of Arabia)는 T. E. 로렌스의 생애를 기초로 한 1962년 영국 영화이다. 데이비드 린이 감독하고, 그의 회사 호라이즌 픽처스를 통해 샘 스피겔이 제작하였다. 로버트 볼트마이클 윌슨이 영화 대본을 맡았다.

이 영화는 제1차 세계 대전 기간 동안 아라비아에 있었던 로렌스의 체험, 특히 아랍의회에 관여하고 아카바다마스쿠스에 대한 공격에 대한 체험을 그리고 있다.

줄거리[편집]

1916년경, 영국 육군정보부 아라비아국(局)의 명령을 받은 로렌스(피터 오툴)는 이집트의 카이로를 출발하여 수에즈운하를 건너, 사막을 지배하고 있는 부족 지도자이며 독립군의 지휘자 파이샬 왕자(알렉 기네스)를 만나, 연합군 작전에 협력케 함으로써 터키군의 중동 기지이자 터키군 후방인 아카바 공략에 성공하여 한때는 영웅과 같은 대우를 받게 된다. 이윽고 터키군에 붙잡혀서 고문까지 받게 되자, 자기도 평범하고 약한 인간임을 깨닫게 된다. 하지만 주위는 자기를 여전히 영웅으로 취급한다. 아랍민족연합회의를 이룩하려던 로렌스는 자기의 꿈이 깨어지자 아라비아를 떠나간다.

감상[편집]

아라비아의 로렌스로서 유명한 T.E.로렌스의 영화화로서, 주인공의 성격이나 심리의 기복을 매우 세밀하게 묘사하고 있는 점은 스펙터클을 목적으로 하는 70mm 대형영화의 개념을 타파하고, 인간성 추구의 드라마로서 커다란 감명을 준다. 후반 부분의 고문을 받고 자기의 무력함을 깨달은 뒤부터는 영화전체의 구성으로 볼 때 중도에서 좌절되는 듯한 느낌은 있으나, 전반 부분의 됨됨이는 훌륭하며, 70mm 대화면에 어울리는 장대함도 넘쳐 흐르고 있다. 특히 사막의 경관은 영화역사상 손꼽히는 아름다움이다.

출연[편집]

더 읽기[편집]

  • Morris, L. Robert and Raskin, Lawrence (1992). Lawrence of Arabia: the 30th Anniversary Pictorial History. Doubleday & Anchor, New York. A book on the creation of the film, authorised by Sir David Lean.

바깥 고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