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앙쿠앙 왕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라오스의 역사
ປະຫວັດສາດຂອງສປປລາວ
Viangchan1.JPG
암흑시대
식민기
근현대
v  d  e  h

씨앙쿠앙 왕국(라오어: ຊຽງຂວາງ 씨앙쿠앙, Xiangkhouang)은 현재 라오스, 베트남 국경에 있던 반독립 왕국이다. 수도는 씨앙쿠앙으로 현재 씨앙쿠앙 주 씨앙쿠앙 군이다.

역사[편집]

씨앙쿠앙은 현재 라오스 시앙쿠앙 주와 베트남 응에안 성에 걸친 지역이며, 오랫동안 란쌍 왕조의 지배 하에 있었다.

1787년, 베트남에 떠이선 왕조가 성립하면서 떠이선 왕조의 태조 응우옌원웨(阮文岳)가 라오스 방면으로 세력 확장을 꾀했다. 그해 응우옌원웨는 당시 응에안에 있던 카이산이 병력을 이끌고 씨앙쿠앙에 침입하게 하여 그곳의 영주에게 응우옌 왕조에 입공을 요구했다. 이에 란쌍 왕조의 후예인 비엔티안 왕국 국왕의 차오 난타센은 씨앙쿠앙에 파병해서 카이산 군을 제압했다. 그러나 다음 해인 1788년에도 3000의 병력을 거느린 카이산이 다시 침입하여 결국 차오 난타센은 씨앙쿠앙 영주의 응우옌 왕조의 입공을 인정했다.

그리하여 씨앙쿠앙은 비엔티안 왕국의 영토이면서 베트남 왕조(응우옌 왕조떠이선 왕조)의 세력 하에 놓인 반독립적인 매우 불안정한 지역이 되었다. 비엔티안 왕국이 멸망하면서 씨앙쿠앙은 시암(짜끄리 왕조)의 영지가 되었지만, 1893년프랑스가 이전 루앙프라방 왕국의 종주권을 시암에서 획득하면서, 1899년에 시앙쿠앙은 통킹루앙프라방으로 분할된 형태로 프랑스령 인도차이나에 편입되었다.

관련 항목[편집]

주석[편집]

바깥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