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루가오카하치만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쓰루가오카하치만구

본궁으로 이어지는 참배길
제신 오진 천황
히메노카미
진구 황후
창건 1063년
제례 9월 15일
주소 일본 일본 가나가와 현 가마쿠라 시 유키노시타 2정목 1-31번지

쓰루가오카하치만구(일본어: 鶴岡八幡宮 (つるがおか はちまんぐう) 쓰루가오카 하치만구[*]) 또는 쓰루가오카하치만 궁일본신사 중 하나로, 가나가와 현 가마쿠라 시에 있다. 사가미 국이치노미야 (제1신사)였다. 지금은 신사본청별표신사 중 하나이다. 오진 천황, 히메노카미, 진구 황후를 모시고 있다.

역사[편집]

고헤이 6년(1063년) 8월, 가와치(河內) 국(지금의 일본 오사카 부 하비키노 시)을 본거지로 한 가와치 겐지의 2대 도료(棟梁, 당주)였던 미나모토노 요리요시(源賴義)가 전9년의 역에서 전승을 기원했던 교토(京都)에 있던 이와시미즈 하치만구(石淸水八幡宮)의 호국사(혹은 가와치 겐지 집안의 씨신인 쓰바이 하치만구)를 가마쿠라의 유이노사토(由比鄕) 쓰루가오카(鶴岡)에 쓰루가오카 와카미야(鶴岡若宮)로서 권청한 것이 처음이다. 에이호(永保) 원년(1081년) 2월에는 3대 도료인 미나모토노 요시이에(源義家)가 이곳을 수리했는데, 특히 요시이에는 이와시미즈 하치만구에서 관례를 올리고 스스로를 하치만타로(八幡太郞) 요시이에라 칭한 것으로 유명하다.

지쇼4년(1180년) 10월, 헤이케 타도의 군사를 일으켜 가마쿠라로 들어온 가와치 겐지의 후예 미나모토노 요리토모는 이 달 12일, 신궁을 현재의 위치인 고바야시노사토(小林鄕) 기타야마(北山)로 옮긴다. 이후 이 신전을 중심으로 훗날 막부의 중추가 될 시설들이 정비되어 갔다. 겐큐 2년(1191년)에 신전이 화재로 불탄 뒤에는 상·하 양궁 체제로서 거듭 이와시미즈 하치만구의 호국사를 권청했다. 죠겐(承元) 2년(1208년)에는 신궁사(神宮寺)가 지어진다.

미나모토노 요리토모가 가마쿠라 막부를 열게 된 뒤, 미나모토노 요시이에의 권청으로 이루어졌다는 연고도 있었기에 일본의 무사 집안들로부터 숭배와 경외의 대상이 되었지만, 가마쿠라 막부가 쇠퇴한 뒤에는 승방의 수도 감소하는 등 쇠퇴했고, 센고쿠 시대에는 사토미(里見) 집안이 불을 지르기도 했는데(쓰루가오카 하치만구 전투), 호조 우지쓰나가 다시 일으켰다. 에도 시대에는 에도 막부의 비호를 받아 규모가 더욱 넓어졌는데, 인왕문, 관음당, 법화당 등 불교적인 이름이 붙은 당우가 건립되었고, 3대 쇼군 이에미쓰(家光)의 치세에는 약사당, 종루, 누문 등도 지어졌다. 또 경내에는 넓이 다섯 간 되는 다보대탑이나 동조궁(東照宮)도 존재했다.

에도 막부가 무너지고, 1868년 3월 13일에 신정부는 신사의 신주(神主)를 겸하고 있는 승려들에 대한 환속 명령을 내렸으며, 1870년에 대교선포(大敎宣布)로 신도가 국교로 지정되면서, 쓰루가오카 하치만궁에 대해서도 이른바 '폐불훼석' 운동이 시작되었다. 에도 시대 이래의 다보대탑 등의 불당은 파괴되고 불상이나 불구(佛具), 경전 등도 파괴되고 소각처분되거나 뿔뿔이 흩어져, 일부는 현재 가마쿠라 내의 주후쿠 사(壽福寺), 센소 사(淺草寺), 후몬인(普門院) 등의 절과 고토(五島) 미술관, 도쿄 국립 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 가까스로 남아있던 불당도 화재로 소실되고, 지금은 외국인 관광객이 촬영한 사진이나 스케치로만 남아 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