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가의 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십자가의 길 제11처 -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심을 묵상합시다 (12세기 작품)

십자가의 길(라틴어: Via Crucis)은 예수 그리스도의 마지막 시간(수난과 죽음)을 기억하며 구원의 신비를 묵상하는 로마 가톨릭교회의 전통적인 기도이며, 고통의 길이라고도 한다. 보통 사순 시기 동안에 매주 금요일과 성 금요일에 십자가의 길 기도를 바친다.

십자가의 길 기도는 초기에는 구체적인 형태를 갖추고 있지 않았으나 14세기프란치스코회에 의해 기도문이 체계화되었다. 이 기도의 목적은 당시 이슬람교 세력의 예루살렘 정복 때문에 성지 순례 여행에 차질을 빚게 되자 유럽에서 그리스도의 수난과 죽음 과정에서 주요한 장면을 떠올리며 기도로서 영적인 순례 여행을 도우려는 것이었다. 이 신심은 프란치스코회의 전교활동에 의해 점차 전국적으로 확산하였다. 16세기까지는 각 처의 숫자가 고정되지 않았으나, 클레멘스 12세(1730-1740년)에 의해 현재의 순번으로 명시화되었다.

십자가의 길은 총 14처로,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① 제1처 예수님께서 사형 선고 받으심.

② 제2처 예수님께서 십자가를 지심.

③ 제3처 예수님께서 기력이 떨어져 넘어지심.

④ 제4처 예수님께서 성모님을 만나심.

⑤ 제5처 시몬이 예수님을 도와 십자가를 짐.

⑥ 제6처 베로니카, 수건으로 예수님의 얼굴을 닦아드림.

⑦ 제7처 기력이 다하신 예수님께서 두 번째 넘어지심.

⑧ 제8처 예수님께서 예루살렘 부인들을 위로하심.

⑨ 제9처 예수님께서 세 번째 넘어지심.

⑩ 제10처 예수님께서 옷 벗김 당하심.

⑪ 제11처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심.

⑫ 제12처 예수님께서 십자가 위에서 돌아가심.

⑬ 제13처 제자들이 예수님의 시신을 십자가에서 내림.

⑭ 제14처 예수님께서 무덤에 묻히심.


십자가의 길을 바치는 가톨릭 신자는 전대사를 받을 수 있다. 십자가의 길은 십자가의 길 14처가 설치되어 있는 성당이나 경당 또는 성지에 조성된 옥외 장소에서 바쳐야만 한다. 이 기도를 할 때는 한 처에서 다음 처로 이동하며 바쳐야 한다. 단, 공동으로 바치는 경우나 사정이 여의치 않아 이동할 수 없는 경우에는 기도를 주관하는 사람만 이동하고 나머지 사람들은 자기 자리에 서 있어도 된다. 아울러 14처 전체를 순서에 따라 중단하지 않고 계속 바쳐야 한다. 만약 전체를 바치지 못하는 경우에는 한대사(부분대사)를 받을 수 있다.

14처가 설치된 장소에서 기도를 바칠 수 없는 사람들, 즉 병자, 여행자, 죄수 등은 특별히 축복된 십자가를 사용하여 기도함으로써 대사를 받을 수 있다. 듣지 못하거나 말을 하지 못하는 사람은 마음속으로 십자가의 길을 바치면 대사를 받을 수 있다.

무엇보다 기도를 바칠 당시 은총 상태에 있어야 하며, 죄가 전혀 없는 상태여야 한다. 만약 소죄라도 있으면 전대사 대신 한대사를 받는다. 이와 같은 조건에 따라 십자가의 길 기도를 바치는 사람은 대사를 자신을 위해서 받을 수도 있고, 특정한 영혼에게 돌려줄 수도 있다.

이미지[편집]

바깥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