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즉물주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신즉물주의(독일어: Neue Sachlichkeit)는 1920년대에 독일에서 주관적인 표현주의에 대한 격심한 반발에서 발생하였다. 객관적인 합목적성(合目的性)과 실용성을 존중하는 경향을 말한다.

신즉물주의 음악[편집]

음악의 분야에서 실천적으로 이 경향을 보급시킨 사람은 파울 힌데미트쿠르트 바일이었다. 음악은 사회생활의 필수품으로서 생산되어야 한다는 견해에서 힌데미트의 '실용음악'이라 불리는 용도에 따라 분류된 음악이나 와일의 <하류(下流) 오페라>를 위시한 무대작품 등 명랑하고 활발한 작품이 만들어졌다. 그들은 반음계와 안어울림음도 사용하고 있으나 전체로서는 조화감이 있는, 형태로서는 네오 바로크풍의 음악이었다. 나치스가 대두한 후로는 두 사람이 모두 망명처인 미국에서 활동을 계속하였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