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 털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신상 털기는 '신상(身上)'과 '털기'의 합성어로 특정인의 신상 관련 자료를 인터넷 검색을 이용하여 찾아내어 다시 인터넷에 무차별 공개하는 사이버 테러의 일종이다. 중화인민공화국에서는 인육수색(人肉搜索)이라고 불린다.[1] 네티즌들이 온라인 정보 체계를 바탕으로 특정인의 신상 정보를 찾아내고 이를 유포시켜 사생활 침해가 이루어져 사회적으로도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2] 이는 개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정보보호에 관한 법률을 위반하는 명백한 불법행위이다.[3]

원인[편집]

  • 인터넷 포털 사이트의 검색 서비스와 SNS의 발전
  • 사생활 침해나 명예훼손, 또는 비인격적 행동을 저지르는 사람에 대한 처단과 처벌을 목적[3][4]

피해[편집]

  • 잘못된 정보가 신상 정보로 지목될 경우 동명이인이나 비슷한 신상 정보를 갖고 있는 제 3자가 피해를 볼 수 있다.[5]
  • 잘못된 판단과 오해로 인하여 무고한 사람이 피해를 볼 수 있다.

찬성 및 반대[편집]

네티즌들은 신상 털기가 '비윤리적, 반사회적 행동에 대한 현대 사회의 처벌 방식 중 하나'로 보는 등 신상 털기를 찬성하는 반면 일부 네티즌은 오히려 전혀 관계 없는 엉뚱한 사람이 신상 털기의 피해자가 돼 한 사람의 인생을 망가뜨리는 결과를 낳기도 하며 무고한 가해자의 가족과 주변인물들까지 피해를 본다며 반대의 입장을 표하고 있다.

예방[편집]

예방법은 다음과 같다.[6]

  • 여러 사이트에서 동일한 아이디와 동일한 비밀번호를 사용하지 않는다.
  • 아이디 검색이 쉬운 독특한 아이디 보다는 흔한 아이디를 사용한다.
  • 인터넷상에 신상정보나 기타 민감한 정보를 포함시킨 글을 작성하지 않는다.
  • 이메일 확인 시 발신인이 모르는 사람이거나 불분명한 경우 유의한다. 특히 최근 페이스북, 트위터 등 SNS(소셜네트위크서비스)를 사칭한 이메일을 특히 유의한다.
  • 무엇보다 지하철 막말녀와 막말남 사건과 같이 평소 비도덕적인 행동과 언어 등이 신상 털이의 표적이 될 수 있다. 따라서 일상생활에서 바른 행동과 언어 생활을 하는 것이 신상 털기 예방의 가장 좋은 방법이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송혜민. "중국 女기자, 길거리서 폭행 동영상 일파만파", 《서울신문》, 2010년 3월 24일 작성. 2011년 12월 21일 확인.
  2. 노명호, 제갈현. "신상털기, 알 권리를 위한 놀이는 아닌지…", 《한국경제》, 2011년 12월 9일 작성. 2011년 12월 21일 확인.
  3. 정형택. "'막말남'에 엉뚱한 신상털기…2차 피해 우려", 《SBS》, 2011년 6월 28일 작성. 2011년 12월 21일 확인.
  4. 박재명. "신상털기? 막장털기!", 《동아닷컴》, 2010년 10월 21일 작성. 2011년 12월 21일 확인.
  5. 신상털기 등 개인정보 유출 어떻게 막나?.박수란.《뉴스천지》.2011-07-21.
  6. "당신도 예외는 아니다"…'무시무시한 신상털기' 공포.류난영.《뉴시스》.2011-0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