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 털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신상 털기는 '신상(身上)'과 '털기'의 합성어로 특정인의 신상 관련 자료를 인터넷 검색을 이용하여 찾아내어 다시 인터넷에 무차별 공개하는 사이버 테러의 일종이다. 중화인민공화국에서는 인육수색(人肉搜索)이라고 불린다.[1] 네티즌들이 온라인 정보 체계를 바탕으로 특정인의 신상 정보를 찾아내고 이를 유포시켜 사생활 침해가 이루어져 사회적으로도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2] 이는 개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정보보호에 관한 법률을 위반하는 명백한 불법행위이다.[3]

원인[편집]

  • 인터넷 포털 사이트의 검색 서비스와 SNS의 발전
  • 사생활 침해나 명예훼손, 또는 비인격적 행동을 저지르는 사람에 대한 처단과 처벌을 목적[3][4]

피해[편집]

  • 잘못된 정보가 신상 정보로 지목될 경우 동명이인이나 비슷한 신상 정보를 갖고 있는 제 3자가 피해를 볼 수 있다.[5]
  • 잘못된 판단과 오해로 인하여 무고한 사람이 피해를 볼 수 있다.

찬성 및 반대[편집]

네티즌들은 신상 털기가 '비윤리적, 반사회적 행동에 대한 현대 사회의 처벌 방식 중 하나'로 보는 등 신상 털기를 찬성하는 반면 일부 네티즌은 오히려 전혀 관계 없는 엉뚱한 사람이 신상 털기의 피해자가 돼 한 사람의 인생을 망가뜨리는 결과를 낳기도 하며 무고한 가해자의 가족과 주변인물들까지 피해를 본다며 반대의 입장을 표하고 있다.

예방[편집]

예방법은 다음과 같다.[6]

  • 여러 사이트에서 동일한 아이디와 동일한 비밀번호를 사용하지 않는다.
  • 아이디 검색이 쉬운 독특한 아이디 보다는 흔한 아이디를 사용한다.
  • 인터넷상에 신상정보나 기타 민감한 정보를 포함시킨 글을 작성하지 않는다.
  • 이메일 확인 시 발신인이 모르는 사람이거나 불분명한 경우 유의한다. 특히 최근 페이스북, 트위터 등 SNS(소셜네트위크서비스)를 사칭한 이메일을 특히 유의한다.
  • 무엇보다 지하철 막말녀와 막말남 사건과 같이 평소 비도덕적인 행동과 언어 등이 신상 털이의 표적이 될 수 있다. 따라서 일상생활에서 바른 행동과 언어 생활을 하는 것이 신상 털기 예방의 가장 좋은 방법이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송혜민 (2010-03-24). “중국 女기자, 길거리서 폭행 동영상 일파만파”. 서울신문. 2011-12-21에 확인함. 
  2. 노명호, 제갈현 (2011-12-09). “신상털기, 알 권리를 위한 놀이는 아닌지…”. 한국경제. 2011-12-21에 확인함. 
  3. 정형택 (2011-06-28). '막말남'에 엉뚱한 신상털기…2차 피해 우려”. SBS. 2011-12-21에 확인함. 
  4. 박재명 (2010-10-21). “신상털기? 막장털기!”. 동아닷컴. 2011-12-21에 확인함. 
  5. 신상털기 등 개인정보 유출 어떻게 막나?.박수란.《뉴스천지》.2011-07-21.
  6. "당신도 예외는 아니다"…'무시무시한 신상털기' 공포.류난영.《뉴시스》.2011-0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