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신명론(神命論, Divine Command Theory)은 도덕적으로 옳은 행위가 옳은 이유는 신이 명령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하는 신학적 관점의 윤리학 이론이다.

문제점[편집]

신명론은 플라톤이 제기한 '어떤 행위가 옳은 이유는 신이 명령했기 때문인가, 아니면 옳기 때문에 신이 명령한 것인가'라는 의문점을 안게 되었다. 그러나 양자 모두 고유의 문제점을 안고 있다.

전자[편집]

전자의 경우, 신이 명령하기 이전에는 그 행위가 옳지도, 그르지도 않았으므로, 순전히 신의 자의적 해석에 의해 옳고 그름이 규정된 것이며, 설령 그른 행위일지라도 신이 명령하기에 따라 옳은 것으로써 추구되었을 수도 있다는 문제가 생긴다. 또한 이 경우, 신이 선한 존재라는 개념 또한 다음과 같은 논리적 오류에 의해 무의미해진다.

  • '신은 선하다'는 명제는 '선한 행위'가 신의 명령에 의해 규정된 것이므로 곧 '신은 신이 명령한 것이다'라는 불합리한 논증이 된다.
  • '신의 명령은 선하다'는 마찬가지로 '신의 명령은 신이 명령한 것이다'라는 동어 반복의 논증이 되고 만다.

이러한 문제점으로 라이프니츠는 『형이상학 서설』에서 '사물이 어떤 선의 법칙에 의해서가 아니라 완전히 신의 의지에 의해 선한 것이 된다고 한다면, 그 사람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신의 모든 사랑과 영광을 파괴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만약 신이 지금까지 역사해 온 것과 정반대되는 것을 행할 때에도 찬양 받아야 한다면, 신이 지금까지 역사해 온 것에 대해서 그 분을 찬양해야 할 이유가 없지 않은가?'라고 주장하였다.

후자[편집]

후자의 경우, 신의 명령 이전에 이미 옳고 그름이 정해져 있는 상태이며, 이는 신이 선한 행위를 명령한 것이 신의 전지전능함에서 온 것이 아닌, 신의 지혜에서 온 것으로, '신은 전지전능한 존재이다'라는 기독교적 교리를 훼손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