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생물 분류 읽는 법시조새
화석 범위: 쥐라기 말기
Archaeopteryx-model.jpg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조강
목: 용반목
아목: 수각아목
과: 시조새과
(Archaeopterygidae)
Huxley, 1871
속: 시조새속(Archaeopteryx)
종: 시조새
학명
Archaeopteryx lithographica
Meyer, 1861

시조새(始祖새)는 수각류 공룡의 한 속으로, 와 근연 관계가 있다. 아르카이오프테릭스(Archaeopteryx)라는 라틴어 학명은 '선조'를 뜻하는 그리스어 그리스어: ἀρχαῖος(archaīos)와 '깃털' 또는 '날개'를 뜻하는 그리스어 πτέρυξ(ptéryx)에서 왔다. 처음 발견된 19세기 말부터 시조새는 고생물학자 등에게 가장 오래된 로 취급되어왔다.

시조새는 약 1억 5천만년 전, 중생대 쥐라기 후기에 현재의 남부 독일에서 살았었다. 당시의 유럽은 지금보다 적도에 가까운 지역의 열대의 얕은 바다의 섬이었다. 모양은 까치와 비슷하며, 크기는 큰 까마귀 정도로, 길이 약 0.5미터까지 자랐다. 작은 몹집에 비해 큰 날개로, 날거나 활강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되었다.

화석 발견[편집]

시조새의 화석1860년 독일 바바리아지역의 점판암 속에서 처음 발견되었다. 그 지역에는 헤르만 폰 마이어라는 의사가 살고 있었는데 그의 취미가 화석수집이었다. 그래서 가난한 노동자들에게 병원비를 대신하여 화석을 받기도 하다가 시조새의 화석을 손에 넣게 되었다. 학명인 Archaeopteryx lithographica에 ‘석판에 인쇄된 아주 먼 옛날의 날개’라는 뜻이 있는 것은 그러한 이유에서이다.[1]

화석은 파충류에서 조류로의 진화 과정의 특징을 보여 주는데, 파충류·조류의 특징을 모두 지니고 있다. 즉, 시조새는 파충류와 같은 골격을 하고 있지만, 처럼 깃털이 잘 발달된 날개가 있었다. 머리는 작고 은 컸다. 날개의 앞 끝에는 세 개의 발가락이 있고, 그 앞에는 예리한 발톱이 달려 있었다. 꼬리는 파충류의 것과 비슷하며, 스무 개의 미추골로 되어 있는 등 오늘날의 새와는 매우 다른 모습을 하고 있었다.[2]

특징[편집]

전체 길이는 30에서 50cm로 추정되며, 몸무게는 약 500g으로 추정된다. 지금으로부터 약 1억 5600만 년 전부터 1억 5100만 년 전 사이의 무렵(쥐라기 키메리지세)에 서식했던 것으로 보인다. 치아, 비늘, 깃털이 있어서 파충류가 생존을 위해 비행기술을 터득함으로써 조류진화하는 단계를 보여주는 새이다. 치아가 발전하지 않아서 곤충을 먹었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각주[편집]

  1. 화석동물기》/다카시 요이치 지음/주정은 옮김/자음과 모음
  2. '시조새', 《글로벌 세계 대백과》

참고 자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