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생물 분류 읽는 법시조새
화석 범위: 쥐라기 말기
Archaeopteryx-model.jpg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조강
목: 용반목
아목: 수각아목
과: 시조새과
(Archaeopterygidae)
Huxley, 1871
속: 시조새속(Archaeopteryx)
종: 시조새
학명
Archaeopteryx lithographica
Meyer, 1861

시조새(始祖새)는 수각류 공룡의 한 속으로, 와 근연 관계가 있다. 아르카이오프테릭스(Archaeopteryx)라는 라틴어 학명은 '선조'를 뜻하는 그리스어 그리스어: ἀρχαῖος(archaīos)와 '깃털' 또는 '날개'를 뜻하는 그리스어 πτέρυξ(ptéryx)에서 왔다. 처음 발견된 19세기 말부터 시조새는 고생물학자 등에게 가장 오래된 로 취급되어왔다.

시조새는 약 1억 5천만년 전, 중생대 쥐라기 후기에 현재의 남부 독일에서 살았었다. 당시의 유럽은 지금보다 적도에 가까운 지역의 열대의 얕은 바다의 섬이었다. 모양은 까치와 비슷하며, 크기는 큰 까마귀 정도로, 길이 약 0.5미터까지 자랐다. 작은 몹집에 비해 큰 날개로, 날거나 활강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되었다.

화석 발견[편집]

시조새의 화석1860년 독일 바바리아지역의 점판암 속에서 처음 발견되었다. 그 지역에는 헤르만 폰 마이어라는 의사가 살고 있었는데 그의 취미가 화석수집이었다. 그래서 가난한 노동자들에게 병원비를 대신하여 화석을 받기도 하다가 시조새의 화석을 손에 넣게 되었다. 학명인 Archaeopteryx lithographica에 ‘석판에 인쇄된 아주 먼 옛날의 날개’라는 뜻이 있는 것은 그러한 이유에서이다.[1]

화석은 파충류에서 조류로의 진화 과정의 증거를 보여 주기위해 발견한것으로, 파충류·조류의 특징을 모두 지니고 있다. 즉, 시조새는 파충류와 같은 골격을 하고 있지만, 처럼 깃털이 잘 발달된 날개가 있었다. 머리는 작고 은 컸다. 날개의 앞 끝에는 세 개의 발가락이 있고, 그 앞에는 예리한 발톱이 달려 있었다. 꼬리는 파충류의 것과 비슷하며, 스무 개의 미추골로 되어 있는 등 오늘날의 새와는 매우 다른 모습을 하고 있었다.[2]이러한 특징 때문에 1984년 학술회의 전까지는 진화의 증거로 오해되어왔다.

특징[편집]

전체 길이는 30에서 50cm로 추정되며, 몸무게는 약 500g으로 추정된다. 지금으로부터 약 1억 5600만 년 전부터 1억 5100만 년 전 사이의 무렵(쥐라기 키메리지세)에 서식했던 것으로 보인다. 1984년 학술회의 전까지는 치아, 비늘, 깃털이 있어서 파충류가 생존을 위해 비행기술을 터득함으로써 조류진화하는 단계라고 오해되어온 새이다. 치아가 발전하지 않아서 곤충을 먹었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각주[편집]

  1. 화석동물기》/다카시 요이치 지음/주정은 옮김/자음과 모음
  2. '시조새', 《글로벌 세계 대백과》

참고 자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