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파일:Aug11 01.jpg
시민관을 쓰고 있는 아우구스투스

시민관(라틴어: corona civica)은 떡갈나무잎으로 만든 관이다. 로마 공화정제정 초기에 로마군에서 수여하는 두 번째로 영예로운 훈장이었으며, 동료 병사의 목숨을 구한 이에게 수여되었다. 기원전 27년에 원로원이 아우구스투스에게 내전을 종결시켜 수많은 이들의 생명을 구했다는 이유로 수여하였다.[1] 이후 시민관은 로마의 황제에게 주어지는 특전이 된다. 시민관을 받은 사람 중에 유명한 이로는 스키피오 아프리카누스[2]율리우스 카이사르가 있다.

함께보기[편집]

주석[편집]

  1. 수에토니우스(박광순 옮김). 〈신군 아우구스투스의 업적록〉, 《풍속으로 본 12인의 로마 황제》 (한국어). 풀빛미디어, 1권 214쪽
  2. Pliny the Elder, The Natural History (eds. John Bostock, M.D., F.R.S., H.T. Riley, Esq., B.A.)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