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모 해위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시모 해위해
Simo Häyhä
1905년 12월 17일 ~ 2002년 4월 1일
Simo hayha second lieutenant 1940.png
태어난 곳 핀란드 라우티애르비(Rautjärvi)
죽은 곳 핀란드 하미나(Hamina)
별명 하얀 사신, 화이트데스(White Death),
백사병(Белая Смерть)
복무 핀란드 방위군
복무 기간 1925년 ~ 1940년
최종 계급 Vänrikki kauluslaatta.svg 소위(vänrikki)
근무 보병 제34연대
주요 참전 겨울전쟁
서훈 내역 4등급 및 3등급 자유십자훈장
2등급 및 1등급 자유메달훈장
기타 이력 적병 505명을 사살한 현존 최다 살상 저격수.

시모 해위해(핀란드어: Simo Häyhä [ˈsimɔ ˈhæy̯hæ], 1905년 12월 17일 ~ 2002년 4월 1일)는 핀란드저격수이다. 저격수로 활동하면서 단 한번도 스코프를 사용하지 않았는데, 이유는 스코프가 빛에 반사되어 적의 눈에 띄기 때문이라 한다.

본래 러시아와 근접한 도시에서 농부일을 했지만. 1925년 군에 입대 후 전역하고 핀란드 방위군에 소속되어 있었다. 1939년 겨울 소비에트 연방과의 전쟁이 일어나자 JR34 제 6중대에 배치되어 모신-나강 소총수오미 기관단총을 들고 전쟁에 참여한다. 전쟁 동안 기록한 압도적인 저격 기록과 흰 위장복 탓에 소련군들에게 '핀란드의 하얀 사신'(White Death)이라는 별명을 얻는다. 전쟁 기간동안 542명의 소련군을 사살하였고(공식적인 기록), 전투 막바지에 유탄에 맞아 턱과 빰을 크게 다쳤다.[1] 후에 종전이 되자, 핀란드의 원수로부터 훈장을 받고 소위로 계급 특진을 하게 된다. 말년에는 사냥을 하며 지내다가 2002년 4월 1일 핀란드의 작은 마을에서 죽었다.

주석[편집]

  1. 역사상 최고 저격수 하이하 《매일신문》, 2009년 12월 1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