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픈 열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슬픈 열대》(프랑스어: Tristes Tropiques)는 구조주의를 제창한 프랑스사회인류학자 클로드 레비스트로스1955년에 쓴 일종의 기행문으로 자신의 청년기나 사상, 인류학을 자신의 학문영역으로 설정하게 된 동기 등을 자서전의 형식으로 기술하고 있는 책이다. 저자는 1937년부터 1938년까지 브라질 내륙지방에 살고 있던 카듀베오족과 보로로족, 낭비크왈라족, 투피카와이브족 등 원주민 사회의 문화를 관찰하고 그 결과에 대해 서술했으나, 단순히 민족지의 차원을 넘어서 서구를 지배해온 '문명'과 '야만'의 개념을 통렬히 비판하고 있다. 9부로 되어 있으며, 학문적 자기형성을 서술한 부분, 1930년대 브라질열대오지의 실태에 대한 기록, 민족지적 기술, 아시아 여행의 인상 등이 자세하게 서술되어 있다. 무엇보다 이 책은 저자의 독자적인 문명론구조주의방법의 원형을 발견할 수 있다.

내용[편집]

이 책은 가장 원시적인 따라서 가장 자연적인 상태의 삶을 살고 있는 네 개의 미개인 부족과 함께 지내면서 그들의 심성과 사고방식, 사회조직생활양식, 종교의례, 예술상징 등을 섬세하게 재현하고, 이를 통해 그들이 본질적으로는 문명인과 다를 바 없으며 오히려 서구의 합리성을 넘어선 더 넓은 ‘의미의 범주’를 가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여기서 그는 서구의 ‘문명’과 비서구의 ‘미개’를 별개의 것으로 논하던 종래의 습관을 벗어나서 이 둘이 하나의 체계 속에서 관계를 맺고 있음을 발견하는 탁월한 시각을 갖게 되고, 문명미개가 모두 서구인의 욕망이 발명한 상상의 실체에 불과하다는 것을 발견한다. [1]

비평[편집]

  1. “비록 소쉬르에게 선구자의 명예는 양보했으나 그의 언어학적 사상을 이어받아 구조주의의 기틀을 확립한 사람은 레비스트로스다.” (남경태)[2]
  2. 문명미개라는 단순한 이분법적인 구도를 설정하고 사라지는 미개에 대한 싸구려 감상을 연출하는 통속적인 여행기가 아니라, 오랜 시간을 통해 서구가 축적한 정교한 지식의 면밀한 분석을 동반한 진지한 참회록이다.” (김광억)[1]
  3. “오늘날 프랑스 지식인들이 이해하고 있는 의미에서라면 난 구조주의자가 아니다....나는 푸코가 행한 작업과 내 일 사이에서는 극히 사소한 유사성도 발견 못했다.” (레비스트로스 본인)

출판[편집]

원작은 프랑스어이며, 이후 14개 국어로 번역되었다.

관련 서적[편집]

  1. 에드먼드 리치, 신인철 역, 《성서의 구조인류학》, 한길사, 1996. ISBN 89-356-3074-8
  2. 주경복, 《레비스트로스 (슬픈 열대와 구조주의자의 길)》, 건국대학교출판부, 1996. ISBN 89-7107-140-0
  3. 김형효,《구조주의 사유체계와 사상》, 인간사랑, 2008. ISBN 978-89-7418-557-2
  4. 김광억, 《처음 만나는 문화 인류학》 , 일조각, 2003. ISBN 89-337-0437-X
  5. 최협, 《부시맨과 레비스트로스》 , 풀잎, 1996. ISBN 89-7474-401-5
  6. 프랑수아 도스, 이봉지 역,《구조주의의 역사 1》, 동문선, 1998. ISBN 89-8038-043-7

참고 문헌[편집]

  1. 김광억, “슬픈열대-클로드 레비스트로스”, <동아일보>, 2005년 04월 29일
  2. 남경태, 《철학》, 들녘, 2004, p.478 ISBN 9788975275647

바깥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