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게티 웨스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스파게티 웨스턴(영어: Spaghetti Western) 또는 이탤리언 웨스턴(영어: Italian Western)은 1960년대 중반부터 1970년대 중반까지 유행했던 서부 영화의 한 장르이다. 내용상 기존의 서부극과는 달리 선과 악의 구분이 분명하지 않고 반영웅적인 주인공이 등장하며, 스토리 전개가 빠르다. 대사와 장면이 절제되고, 액션 장면이 구성 요소에서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지리적 배경도 애리조나 주, 뉴멕시코 주, 텍사스 주미국 서부를 무대로 하지만 실제로는 대부분의 장면이 이탈리아스페인에서 촬영되었으며 아르헨티나, 남아프리카 공화국 등에서도 촬영하였다. 인디언 부족도 등장하지 않는다. 원래는 이탈리아어로 녹음했고, 할리우드 영화에 비해 저예산으로 빠른 시간 내에 촬영되었다. 폭력 장면이 많이 나오는 등 자극적이어서 비판을 받았으나,[1] 몇몇 영화들이 인기를 끌게 되고, 이후 독자적인 작품성을 인정 받게 되었다. 대체로 이탈리아 혹은 이탈리아-스페인 합작으로 제작되어, 이탈리아의 대표적인 음식인 스파게티로부터 ‘스파게티 웨스턴’이라 불리게 되었고, 일본을 중심으로 마카로니 웨스턴 (일본어: マカロニ·ウェスタン)이라는 명칭도 사용되었다. ‘마카로니 웨스턴’은 일본의 영화 평론가인 요도가와 나가하루(淀川長治)의 표현에서 비롯되었으며, 한국 영화계에서 이를 그대로 수용하여 한동안 사용되기도 했다.[2]

역사[편집]

스파게티 웨스턴 영화의 제작
빈도수를 연도별로 나타낸 도표.

1950년대 말 이탈리아의 영화계는 할리우드 종교 영화의 붐이 끝나자 위기를 맞게 되었고, 이에 대한 새로운 돌파구로서 서부극을 만들게 된다. 1964년 6월 《벤허》의 조감독이었던 세르조 레오네가 《황야의 무법자》를 발표하였다. 이 영화는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게 되었고 이후 60년대의 새로운 서부극 유행의 시초가 되었다.

작품 정보[편집]

대표적인 감독으로는 세르조 레오네, 대표적인 음악가로는 엔니오 모리코네를 들 수 있다. 촬영지로는 스페인알메리아가 각광받았으며,[3] 리 밴클리프, 클린트 이스트우드, 테런스 힐, 프랑코 네로 등이 주요 배우로 알려져 있다.

대표작[편집]

스파게티 웨스턴의 대표작은 다음과 같다.

같이 보기[편집]

참조[편집]

  1. 판치는 伊太利西部劇, 《경향신문》, 1967.5.27
  2. (일본어) マカロニウエスタン.
  3. 「스파게티·웨스턴」의 로케現場「알메리아」, 촬영지로 脚光받아, 《경향신문》, 1973.8.4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