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니스와프 이그나치 비트키에비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스타니스와프 이그나치 비트키에비치

스타니스와프 이그나치 비트키에비치(폴란드어: Stanisław Ignacy Witkiewicz, 1885년 2월 24일~1939년 9월 18일)는 폴란드의 극작가이다. 그가 처음 작품을 발표했을 때 조롱받고, 정신병자로 취급을 받아오다가 자살해 죽음으로써 그의 작품은 영영 빛을 못 보았다. 그러나 1956년 이후 서구의 '부조리 연극'이 들어오면서 그는 재발견되었고, 더욱이 50년대 베케트이오네스코 등이 국제적 명성을 얻게 된 희곡과 같은 류의 희곡을 쓴 선구자로 인정받게 되었다. 약 30편의 희곡 가운데서 대표적인 작품으론 <프래그마티스트>(1918), <그들>(1920), <작은 토지 위에> <쇠물닭>(1921) <재단사> <광인과 간호원>(1923) 등이 있다. 그는 미학에 대한 관심을 갖고 '순수형식이론(純粹形式理論)'을 주장하여 주목을 끌었다. 그 논문이 <연극의 순수형식론>(1918)이며, 그의 희곡은 그 이론을 전개한 것이었다. 그의 작품은 인간의 고독과 사회와의 고립, 현대문명의 획일화에서 오는 비인간화를 다루고 있으며 초현실주의적인 의곡(歪曲)과 변형으로 차 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