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벤 포크발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갈퀴턱수염왕 스벤 1세(영어: Sweyn I, 노르웨이어: Svein I, 960년 ~ 1014년 2월 3일)은 바이킹의 지도자로서 잉글랜드와 덴마크, 노르웨이의 왕인 크누트 1세의 아버지이다. 스벤은 1000년에 노르웨이를 점령하였으며 1013년에 잉글랜드까지 점령하여 덴마크 북해 제국을 건설했다. 그는 덴마크 국왕인 푸른이빨왕 하랄의 아들로서 987년 아버지를 상대로 반란을 일으켰다. 반란에 성공한 스벤 1세는 왕위에 올랐는데 이 때 푸른이빨왕 하랄은 아들에 의해 왕위에서 쫓겨난 후 독일의 벤틀란트로 도망쳤다. 995년 울라프 1세가 노르웨이의 왕위에 오르자 스벤은 울라프 1세의 노르웨이와 싸웠으며 한편 스웨덴의 국왕인 쇠트코눙 및 노르웨이의 라데 백작 에리크와 동맹을 맺었다. 이 동맹군은 1000년 스볼데르 전투에서 울라프 1세를 무찌르고 노르웨이를 점령한 뒤 명목상의 공동통치는 되었는데 실질적으로는 스벤 1세가 노르웨이를 통치했다.

그 직후 스벤은 다시 잉글랜드쪽으로 진출을 꾀하게 되었고 1002년 11월 3일 성 브라이스 축일에 잉글랜드에서 데인인에 대한 대량 학살에 대한 복수로 1003년 ~ 1004년에 잉글랜드에 대대적인 원정대를 이끌고 쳐들어갔다. 스벤은 그 후 잉글랜드를 가만히 놔뒀다가 1013년 잉글랜드를 상대로 대승을 거뒀으며 이로 인하여 잉글랜드 전체의 왕으로 인정받았다. 스벤 1세에게 패한 색슨인의 왕 에셀레드 2세는 노르망디로 망명했다. 이로 인하여 크누트에 의한 북해역 해양제국의 사실상의 기반을 마련하게 되었다. 또한 스벤 1세의 거주지인 로스킬레는 사실상 덴마크의 수도가 되었다.

그러나 그로부터 1년이 채 안되어 스벤 1세는 세상을 떠났으며 1014년 ~ 1016년에 노르웨이의 울라프 2세 하랄손은 덴마크와 싸워 독립을 쟁취하게 된다. 하지만 덴마크 - 잉글랜드 제국은 1042년까지 존속했다.

전 임
하랄 1세(덴마크/영국)
영국 왕덴마크 왕
987년 - 1014년
후 임
크누트 1세(덴마크/영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