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미소니언 협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스미소니언 협정(Smithsonian agreements)이란 1971년 12월 브레튼 우즈 체제의 붕괴로 인하여 세계 각국의 대표들이 워싱턴의 스미소니언 박물관에 모여 브레턴 우즈체제의 지속을 위한 협정을 의미한다. 하지만 이러한 합의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경상수지 적자가 계속하여 누적되면서 미국 달러의 가치가 다시 하락하면서 스미소니언체제가 붕괴되었다.

내용[편집]

1971년 8월 15일 미국에 의한 일방적인 브레튼우즈 체제 붕괴 이후, 1971년 12월 18일 미국 달러의 평가절하 및 미국 외 각국의 통화 절상을 협의한다.

  • 금 1온스 당 기존의 35달러에서 38.02달러로 미국 달러의 평가절하
  • 브레턴 우즈 체제에서 상하 1%이었던 조정폭을 2.25%로 넓힘
  • 독일의 마르크화, 일본의 엔화 등 각 국 통화의 미국 달러화에 대한 평가 절상
  • 미국 수입 과징금 철폐

1973년에는 달러가 금 1온스 당 42.22 달러로 다시 한번 평가절하 되었다. 결국 각국이 변동 환율제로 이행하며 스미소니언 협정은 파기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