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타르크 효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물리학에서, 슈타르크 효과(Stark effect)는 외부 전기장에 의해 원자분자방출 스펙트럼 선이 움직이거나 여러 개로 갈라지는 효과이다. (외부 자기장에 의한 효과는 제이만 효과라고 한다.) 슈타르크 효과는 독일의 요하네스 슈타르크가 발견하였다.[1] 슈타르크는 부분적으로 이 공로로 인해 1919년 노벨 물리학상을 수상하였다.

슈타르크 효과에 의해서 선이 움직이는 양을 슈타르크 이동, 선이 갈라진 정도를 슈타르크 분리라고 한다. 전기장이 약할 경우, 슈타르크 효과는 섭동 이론으로 다룰 수 있다. 이에 따라, 전기장의 세기에 따라 1차 슈타르크 효과(전기장에 비례하는 항), 2차 슈타르크 효과(전기장의 제곱에 비례하는 항) 등으로 나눌 수 있다.

슈타르크 효과는 스펙트럼 선이 압력에 의해, 전하를 띤 입자들에 의해 넓어지는 현상과 관계가 있는데, 이를 슈타르크 넓어짐(Stark broadening)이라고 한다.

주석[편집]

  1. Stark, J. (1914년). Beobachtungen über den Effekt des elektrischen Feldes auf Spektrallinien. I. Quereffekt. 《Annalen der Physik》 348 (7): 965–982. doi:10.1002/andp.191434807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