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월시문학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소월시문학상1986년, 소월 김정식의 시정신을 기리고 계승하기 위해 대한민국의 출판사인 문학사상사가 제정한 문학상이다.

수상년도 수상작 저자
1986년 1회 〈그릇 1〉 오세영[1]
1987년 2회 〈우리 나라의 숲과 새들〉 송수권
1988년 3회 임진강에서〉 정호승
1989년 4회 〈숨길 수 없는 노래〉 이성복
1990년 5회 〈떠도는 환유〉 김승희
1991년 6회 〈산정묘지〉 조정권
1992년 7회 〈화엄에 오르다〉 김명인
1993년 8회 〈뼈아픈 후회〉 황지우
1994년 9회 〈고도(孤島)를 위하여〉 임영조
1995년 10회 〈단추를 채우면서〉 천양희
1996년 11회 〈키 큰 남자를 보면〉 문정희
1997년 12회 〈사람들은 왜 모를까〉 김용택
1998년 13회 〈고래를 기다리며〉 안도현
1999년 14회 〈사랑으로 나는〉 김정란
2000년 15회 〈잘 익은 사과〉 김혜순
2001년 16회 〈백련사 동백숲길에서〉 고재종
2002년 17회 〈지구의 가을〉 이문재
2003년 18회 〈둥근, 어머니의 두레밥상〉 정일근
2004년 19회 〈아무르 강가에서〉 박정대
2005년 20회 〈시간의 동공〉 박주택
2006년 21회 〈그맘때에는〉 문태준
2007년 22회 〈섶섬이 보이는 방〉 나희덕
2008년 23회 〈크나큰 잠〉 정끝별
2009년 24회 〈가슴의 환한 고동 외에는〉 박형준
2010년 25회 〈공중〉 송재학
2011년 26회 〈복사꽃 아래 천년〉 배한봉
2012년 27회 〈길 위의 식사〉 이재무
2013년 28회 〈북천 까마귀〉 유홍준

참조[편집]

  1. 시인 오세영 소월시문학상 수장자로 《경향신문》1986년 12월 22일 작성.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