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박실재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소박실재론(素朴實在論)은 인간이 자연발생적으로 품고 있는 유물론이다. 외계가 우리의 의식과는 독립하여 존재한다고 하며, 이것은 말하자면 인간의 상식이나 이 상식을 비판적으로 반성함으로써 철학상의 여러 가지 입장이 생겨난다는 것이다.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