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닉 더 헤지호그 (16 비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소닉 더 헤지호그 (16 비트)
ソニック・ザ・ヘッジホッグ
개발사 소닉 팀
발행사 세가
디자이너 오시마 나오토
프로그래머 나카 유지
작곡가 나카무라 마사토
시리즈 소닉 더 헤지호그
플랫폼 메가드라이브
출시일 메가드라이브
일본 1991년 7월 26일
유럽 연합 1991년 6월 23일
미국 1991년 6월 23일
장르 액션, 플랫포머
이용가 등급 전체 이용가

소닉 더 헤지호그(일본어: ソニック・ザ・ヘッジホッグ, Sonic the Hedgehog)는 세가의 부서 소닉팀에 의해 개발되고 세가에 의해 메가드라이브로 1991년 6월에 발매된 게임이다. 이 게임은 시리즈의 첫 게임이며, 주인공이자 초음속 고슴도치 소닉이 사우스 아일랜드의 동물들을 잡아 로봇의 에너지원으로 사용하여 세계를 점령하려는 닥터 로보트닉(일본에서는 에그맨이라고 불렸다)을 물리치는 게임이다.

소닉 더 헤지호그는 좋은 리뷰를 얻었고, 세가사를 16비트 게임기의 강자 중 한명으로 등극시켰다. 주인공 소닉은 마리오에 버금가는 게임 캐릭터가 되었고, 시리즈는 계속 진행되고 있다.

게임플레이[편집]

게임은 6개의 존으로 나뉘어져있고, 각 존은 3개의 액트가 있다. 세 번째 액트의 끝에는 에그맨과의 보스전이 있고, 6번째 존 이후에는 파이널 존에 들어서게 된다. 플레이어는 정해진 량의 목숨을 갖게 되며, 링 100개를 얻거나 1UP아이템, 또는 스코어를 채워서 늘릴 수 있다. 모든 목숨을 잃게 되면 게임오버 스크린이 뜨는데, 이때 만약 스페셜 스테이지에서 컨티뉴를 얻었다면 계속 할 기회가 다시 주어진다.

플레이어는 소닉을 조종하여 빠른 속도로 루프, 스프링, 경사 등을 지나고 에그맨의 로봇군단(영미권 설명서에 따르면 이 로봇군단은 '배드닉'이라고 나온다.)에 갖혀 에너지원으로 사용되는 동물들을 구한다. 가시, 장애물, 구멍에 빠지면 데미지 또는 목숨을 잃으므로 주의. 소닉의 메인 공격은 스핀어택인데, 공모양으로 말아 빠른속도로 회전하여 로봇이나 다른 부술 수 있는 장애물들을 부순다. 버튼을 눌러 점프하거나 관성이 붙었을 때 아래버튼을 누르면 된다.

각 스테이지에는 링이 흩어져 있는데, 소닉 시리즈의 간판 아이템 중 하나다. 링은 데미지를 입고 난 뒤 바로 목숨을 잃지 않게 하는 역할을 하는데, 만약 링을 1개라도 가지고 있는 상태에서 플레이어가 데미지를 입게되면 목숨이 줄지 않는 대신 가지고 있던 링이 모두 흩어진다. 흩어진 링은 다시 얻을 수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 사라진다. 실드나 무적 아이템을 얻으면 데미지를 입어도 링을 잃지 않는다. 그러나 링이나 다른 보호 아이템은 압사, 익사, 추락사, 타임오버등으로 인한 죽음은 막지 못한다. 스테이지 곳곳에는 가로등과 비슷하게 생긴 체크포인트가 있는데, 목숨을 잃으면 마지막으로 지나간 체크포인트에서 시작한다.

플레이어가 50개 이상의 링을 얻고있는 상태로 액트의 끝에 다다르면 거대한 워프 링이 나타나는데, 이걸 통해 스페셜스테이지로 들어갈 수 있다. 스페셜 스테이지는 소닉은 말려있는 상태로 360도 돌아가는 미로와 같은 스테이지이다. 플레이어는 이 곳에서 링을 50개 이상을 얻어 컨티뉴를 얻어도 되지만, 진정한 목표는 "GOAL"이라고 쓰여진 곳에 닿지 않고 숨겨진 카오스 에메랄드를 찾는 것이다. "GOAL"에 닿으면 바로 강제로 스테이지에서 나가게 된다. 카오스 에메랄드를 모두 모으고 게임을 모두 클리어하면 좋은 엔딩이 나오지만, 모두 모으지 않고 클리어 하면 크레디트 후에 에그맨이 플레이어를 놀리는 장면을 볼 수 있다.

또한 처음 시작한 그대로 3분이 지나면 소닉이 'I'm outta here!'라고 하며 자살한다.

읽어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