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퍼드 멀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쉐퍼드 멀린(Sheppard, Mullin, Richter & Hampton LLP)은 미국 100위권 다국적 로펌으로 약 600명의 변호사와 15개의 사무소를 두고 있다. 첫 사무소는 1927년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에서 시작하였고 2012년에 시카고 사무소를 개소하였다. 2012년 7월 대한민국 서울에 사무소를 내고 금융과 공정거래, 기업 M&A 분야를 주로 다룰 것으로 알려졌다.[1]한국의 법무법인 화우와 제휴를 맺었으며 엔터테인먼트 분야 외 공정거래 및 지적재산권, 인수 및 파산·합병, 구조조정 등 금융 및 바이오·제약업계를 전문 분야로 하고 있다.[2]

주요 자문실적[편집]

삼성전자의 외상매출채권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자산유동화증권(ABS)와 현대자동차의 리스료를 담보로 한 금융조달 프로그램 , FRB의 미국 내 지점을 둔 해외 금융기관에 대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을 통해 국민은행과 신한은행, IBK기업은행 등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금융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자문하였다.[3]

주석[편집]

  1. 한국경제 2012-07-15 英·美 로펌 3곳 국내업무 시작…롭스앤그레이 · 쉐퍼드 멀린 · 클리포드 챈스
  2. 이코노미 조선 2013년05월 103호 쉐퍼드멀린 한국사무소 김병수 대표·화우 이상훈 고문 “한국 배우들의 할리우드 진출 도와 한류 시장 확장에 나서겠습니다”
  3. <IB 24시>김병수 쉐퍼드멀린 변호사 "크로스보더 딜 자신" 연합인포맥스 2012.08.13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