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부럼 없어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세상에 부럼 없어라: 북한에 사는 일반 사람들의 이야기》(Nothing to Envy: Ordinary Lives in North Korea)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청진시의 이탈민들의 인터뷰들을 담아 부분적으로 소설화한 책으로,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의 신문 기자 바바라 데믹이 저술했다.[1][2] 이 책의 제목은 1970년 북한 영화 "세상에 부럼 없어라"의 꽃제비들의 주제곡에서 난 것이다.[3][4]

참조[편집]

  1. Nothing to Envy. 21 November 2010에 확인.
  2. Demick, Barbara (2009). 《Nothing to Envy; Ordinary Lives in North Korea》. Spiegel and Grau. ISBN 978-0-385-52390-5
  3. Travels in Korea, Masatsugu Matsumoto, 1977, "Before leaving for the Republic two films — the documentary New Korea (Parts 1 and 2) and the feature film We Have Nothing to Envy in the World — had been put on the screen for the first time in only one cinema house for a short time."
  4. Korea: tradition & transformation : a history of the Korean people, Andrew C. Nahm, 1996, "The lyrics of the children's song entitled "We Have Nothing to Envy in the World " reads as follows: Skies are blue..."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