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로반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세로반전은 일종의 말장난으로 가로 쓰기가 쓰인 글의 문장들의 첫글자를 조합하면 원문과 관계가 없는 전혀 다른 단어 혹은 문장이 나타나게 하는 암호문이다.

서양권에서는 Acrostic(어크로스틱)이라 불리며 주로 시를 작성하는데 쓰인다. 강제 글쓰기 법(constrained writing) 중 하나로 기억법 중 하나로 쓰이기도 한다. 서양권 어크로스틱 중 유명한 것으로 그리스의 환호문 "하느님의 아들이자 구세주이신 예수 그리스도" (Ιησούς Χριστός, Θεού Υιός, Σωτήρ 예수스 크리스토스 테우 휘오스 소테르)로 각 단어의 첫 글자를 따 조합하면 익투스 (ΙΧΘΥΣ)가 된다.[1]

일본에서도 오리쿠(일본어: 折句 (おりく))라고 해서 마찬가지로 시의 용법 중 하나로 쓰이고 있다.

세로반전의 예[편집]

아래 시는 스쿨홀릭의 218화에 등장하는 중 하나이다.

지말라
하셨지만
리는 맘으로
렵게 준비한
희마음

첫글자를 조합하면 〈먹고 떨어저(져)〉비꼬는 듯한 말이 된다.


다음의 시는 우리민족끼리 홈페이지에 올려진 사이버 테러의 시 중 내용이다. 이 시로 인해 우리민족끼리 관계자들이 북한에 소환되어 처벌되었다.

씨일가 나라세워
통성을 이어받아
국발전 도모하세

제소탕 목표삼아
위부대 결사하니
들모두 혼줄나네

수령님 건국하고
일장군 발전하니
혜입어 결사봉공

선문에 청년장군
시대가 열리노니
리모여 만세삼창

이 역시 첫글자를 조합하면〈김정일 미친놈 김정은 개새끼〉로 김정일김정은을 욕하는 말이 된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Acrostic. Answers.com. 2008년 9월 9일에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