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평화 지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세계 평화 지수 지도 (2008년)

세계 평화 지수(Global Peace Index, GPI)는 군사 예산, 무기수출, 폭력범죄의 정도, 전쟁 사상자, 죄수 규모, 조직범죄 수준, 잠재적인 테러 공격 위험, 사회·정치적 갈등, 인접 지역이나 국가와의 상대적 관계등 23개 지표를 종합하여 평화를 수치화한 것이다.[1] 한국은 2009년 33위에서 2010년 43위로 떨어졌다.[2]

GDP 강대국 순위[편집]

2009년 IMF 실질GDP 12대 강대국의 2010년 GPI 순위는 다음과 같다.

순위 나라 GDP (PPP) 백만$ GPI
1 미국 미국 14,256,275 85
2 중화인민공화국 중화인민공화국 8,765,240 80
3 일본 일본 4,159,432 3
4 인도 인도 3,526,124 128
5 독일 독일 2,806,266 16
6 영국 영국 2,139,400 31
7 러시아 러시아 2,109,551 143
8 프랑스 프랑스 2,108,228 32
9 브라질 브라질 2,013,186 83
10 이탈리아 이탈리아 1,740,123 40
11 멕시코 멕시코 1,465,726 107
12 대한민국 대한민국 1,364,148 43

주석[편집]

  1. 남·북한 평화 순위 동반하락
  2. `평화로운 나라' 순위 남.북한 동반 하락

외부 연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