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바오로 사도의 회심 축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성 바오로 사도의 회심 축일(Conversion of Paul, Conversio Sauli)또는 사도 성 바울 회심주일은 성 바울이 회심한 사건을 기념하는 교회력속의 절기이다. 교회를 박해한 바울 또는 사울[1]사도로 부르신 하느님의 은혜를 묵상하는 의미가 있다. 1월 25일이다.

의미[편집]

성 바울 회심 주일[2]을 별도로 지내는 이유는 그의 회심이 인류에 대한 하느님의 큰 은혜이기 때문이다. 부활하신 그리스도께서 영광스러운 모습으로 나타나자 박해자 사울이 즉시 순종한 것은 놀라운 겸손의 표지이며, 하느님의 은혜였다. 교회는 사울을 이방인들의 사도로 변화시켜주신 하느님의 놀라운 업적을 찬양하기 위해 이 축일을 지내며 10세기 말경부터는 모든 교회가 이 축일을 지내게 되었다. 성 바울다마스쿠스로 가는 길에서의 그리스도와의 만남을 근거로 1월 25일을 성 바오로 사도의 개종 축일 또는 성 바울 회심주일로 지내고 있다. 성공회 사제 고 대천덕 신부는 성 바울 회심주일을 작은 자가 큰 자가 되고, 큰 자가 작은 자가 되는 하느님의 역설적인 지혜를 기념하는 절기로 이해했다.[3]

주석[편집]

  1. 대부분의 그리스도인들이 바울을 사울이 개명한 이름으로 잘못 이해하는데, 바울은 디아스포라 유대인인 사울의 다른 이름이다.재일교포 손정의씨의 일본이름이 손 마사요시인 것과 같다.
  2. 바울이 살던 시대에 기독교예수그리스도로 믿는 유대교의 한 분파였을 뿐 독립된 종교가 아니었으므로 바울의 회심을 개종이라고 하는 것은 올바른 표현이 아니다. 바울은 유대교에서 그리스도교로 종교를 바꾼 것이 아니라, 예수 운동에 대한 박해자에서 예수 운동의 옹호자로 회심한 것이다. 《인류의 영원한 고전 신약성서》/정승우 지음/아이세움
  3. 교회력에 따른 대천덕 절기설교》/대천덕 지음/홍성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