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 번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성경 번역(聖經飜譯)은 성경히브리어그리스어성경 언어로부터 수많은 언어로 번역된 내용이다. 초기의 번역은 히브리어 성경그리스어로 옮긴 70인역 성경으로, 나중에 교회의 구약성경공인 본문이 되었고, 또 정경의 기초가 되었다. 히에로니무스의 라틴어 불가타(새 라틴어 성경)는 유대교의 정경에서 보존된 성경책의 히브리어 본문에, 나머지는 그리스어 본문에 기반을 두고 있다.

새 라틴어 성경은 중세에 걸쳐 기독교에 널리 퍼졌다. 그 뒤로 성경은 여러 언어로 번역되었다. 2013년 9월 현재 적어도 2800개 언어로 성경이 번역되었는데, 신구약 전체 성경은 518개 언어로 번역되었고 신약만 번역된 언어는 1275개, 혹은 부분만 번역된 부분 성경은 1005개 언어이다. [1]

고대 그리스어 번역 (70인역)[편집]

오랜 작업 끝에 AD 1세기에 70인역 성경이 완성되었다. 번역자가 70인이라는 데서 붙은 이름이나 실제로는 72인으로 알려져 있다. 신약 성경에서 주로 인용되는 성경이며, 70인역 성경에는 포함되었지만 히브리어 성경에 없는 책들도 있는데 이것을 외경 또는 제2 경전이라고 한다. 그러나 70인역본이 신약 저자들에 의해 폭넓게 이용된 번역본임에도 불구하고, 신약 저자들은 어디에서도 외경을 성경으로 인용하지 않는다.[2]

그러나 또다른 견해는, 구약 외경이 정경과 구분되지 않고 신약 성경에서 자주 인용되었다고 본다.[3]

라틴어 번역[편집]

405년 히에로니무스가 정통 라틴어 성경 불가타를 완성시켜 이후 서방교회의 표준 성경이 되었다. 이후 1979년 4월 25일 교황 바오로 2세교황령 성경의 보고(Scripturarum Thesaurus)에 따라 현재 로마 가톨릭교회는 개정된 새 불가타 성경을 사용하고 있다.

영어 번역[편집]

14세기 라틴어 성경을 영어로 번역한 종교개혁자 존 위클리프를 시작으로 16세기의 성공회로마 가톨릭교회에서 분리된 영국 종교개혁 등의 변화를 거쳐 각종 영어 성경이 나왔다. 현재 널리 쓰이고 있는 판은 다음과 같다.

  • 두에랭스 성경(Douay–Rheims Bible)
  • 1611년 제임스 1세가 영문학자 11명을 통해 번역한 킹 제임스판(King James Version:KJV), 흠정역이라고도 한다.
  • 새 국제판(New International Version:NIV)
  • 복음 성경(Good News Bible)이라 불리는 (Today's English Version:TEV)
  • 새 표준 판(New Revised Standard Version:NRSV)
  • 새 미국 성경 개정판(New American Bible Revised Edition:NABRE)
  • 새 예루살렘 성경(New Jerusalem Bible:NJB)
  • 새 생활 성경 (New Living Translation:NLT)
  • 신세계역 성경 (New World Translation of the Holy Scriptures)

독일어 번역[편집]

  • 마르틴 루터가 1522년과 1534년 번역한 구약성경신약성경을 출판한 성경이다. 이후에도 몇번 개정판이 나왔다. 각 지역별로 다르게 사용되던 독일어의 표준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는 성경이다.
  • 현대어 성경
  • 공동번역 성경: 가톨릭과 함께 번역. 독일 가톨릭 출판사에서 나온다.
  • 엘버펠트(Elberfeld) 성경: 독일서 성경 중에 가장 과학적인 번역이라고 평가받고 있다.

중국어 번역[편집]

1810년 선교사 마르시만이 마태오의 복음서를 번역하였다. 1822년 구약성경·신약성경이 합동으로 간행되었다.

일본어 번역[편집]

  • 공동역(共同譯): 1968년 제2차 바티칸 공의회의 성경 공동번역 결정으로 1970년 일본성서협회에 공동역 성서번역위원회가 구성되어 번역을 시작했다. 1978년에 신약성경 공동역이 완성되었는데, 문체와 단어 등이 비기독교인을 대상으로 했기 때문에 전례(예배)에서 사용할 수 없다는 의견에 따라서 번역 방침을 변경하여 신공동역이라는 이름으로 다시 번역작업을 수행했다. 구약성경은 신공동역으로 대체되었다.
  • 신공동역(新共同譯): 1987년에 완성되었다. 현재까지 교파를 초월하여 가장 많이 사용되는 역본이다. 공동번역성서가 개신교측에서 외면받은 한국의 공동번역 성경와는 달리, 개신교로마 가톨릭교회 모두가 분쟁 없이 사용한다는 특징이 있다.

한국/조선말 번역[편집]

초기 번역[편집]

최초의 한국어 성경은 포르투갈 출신 예수회 선교사 디아즈(1574-1659)신부가 1636년 북경에서 간행한 주일복음 해설서인 <성경직해>와 프랑스 출신 예수회 선교사 마이야(1669-1748) 신부가 1740년에 펴낸 주일복음 묵상서 <성경광익>을 통합-발췌하여 역관 최창현이 번역한 <성경직해광익>(1784)이다. 그러나 이 책은 4복음서에서 성경 구절을 발췌하고 그 해석이 붙어 있는 것이며 전체 복음서의 1/3의 분량 밖에는 없어 엄밀한 의미의 온전한 성경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이 책은 1892년부터 5년에 걸쳐 천주교 조선교구에서 <성경직해>라는 이름으로 정리되어 9권으로 재발행 되었다.

온전한 의미의 최초 성경은 1882년에 만주에서 스코틀랜드 선교사 존 로스와 매킨타이어에게서 한문 성경을 전수받은 서상륜, 백홍준 등이 이를 한국어로로 번역함으로써 나온 <예수셩교누가복음젼셔>이다. 이후 1885년에는 <마가의 전복음셔언해>가 일본에서 기독교 신앙을 가진 이수정을 중심으로 번역되었는데, 조선에서 활동한 개신교 선교사들은 이수정이 번역한 성경을 참조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옛번역(구역) (1910~11년)[편집]

대한성서공회에서 번역하여 1900년에 출간된 신약전서와 1911년에 출간된 구약전서를 합쳐 구역 성경전서라고 한다. 이 시기까지는 주로 중국 한자어에 익숙한 한국의 학자들과, 영어에 익숙한 선교사들이 나뉘어 각자 다른 방법으로 한글 성경을 번역하였다고 한다.

사사성경 (1910~22년)[편집]

1910년 한기근 신부와 손성재 신부가 역주하고, 당시 조선교구장인 뮈텔 주교가 감준하여 서울 성서활판소에서 간행한 4복음서의 한글 완역본이다. 1922년 한기근 신부가 <종도행전(宗徒行傳)>(지금의 사도행전)을 번역하여 <사사성경>과 합본, <사사성경 합부 종도행전(四史聖經 合附 宗徒行傳)>을 발간하였다. 1939년 재판 때에는 조선어학회의 ‘한글 맞춤법 통일안’(1933년)에 따라 띄어쓰기를 시행하였다.

1941년 성 베네딕도 수도회의 슐라이허 신부가 불가타 역본을 참조하여 그리스 원어에서 옮긴 [신약성서 서간·묵시편]을 발간함으로써 가톨릭에서도 비로소 완벽한 신약성서를 갖추게 되었다.

성경전서 개역(1938년)[편집]

1911년 번역된 구역을 개정하여 1936년에 출간된 구약성경과 1938년에 출간된 신약성경을 합쳐 성경전서 개역이라고 한다. 개정작업은 문어체 번역의 개정보다는 바뀐 한글 맞춤법을 따르는 데 큰 비중을 두었다.

천주교 구약성서 (1959년)[편집]

최초의 히브리어 원전으로부터 완역을 시도하여 간행된 한국의 첫번째 구약성서로 선종완 신부가 번역하였다. 우리말 어법이 허락하는 한, 한 글자에까지도 충실하려고 힘쓰고, 또한 모든 이가 성서를 읽고 영적인 이익을 얻도록 쉬운 말로 옮기려 하였다. 공동번역 프로젝트의 진행을 위해서 구약만 번역하였을 뿐, 신약은 번역되지 못하였다.

성경전서 개역 한글판(1961년)[편집]

성경전서 개역판의 번역을 일부 수정하고 한글 맞춤법 통일안에 맞춰 한 번 더 개정한 것이 현재의 개역한글판(1961년) 성경이다. 대부분의 개신교 교회에서 거의 모든 교단이 공인한 표준 성경이었다. 그 후 표준새번역이 등장했고, 개역한글판을 개정한 개역개정판이 등장하여 지금은 다양한 공인 성경이 존재한다. 이들 중 어떤 것을 예배에 쓸 것인지는 교단과 교회별로 선택한다.

신약전서 새번역(1967년)[편집]

한국의 개신교 학자들이 성경 원문에서 직접 번역한 첫 한글 성경. 현대 한국어로 되어 있으며, 직역에 비중을 두었다. 원래 구약성경의 번역도 계획되어 있었으나, 이후 추진된 공동번역에 의해 구약성경의 번역이 잠시 중단되었다.

공동번역성서(1977년)[편집]

한국의 개신교천주교 학자들이 함께 번역하였다고 해서 공동번역성서라 부른다. 1968년 번역 위원회가 구성되었고, 1971년 신약성경의 완역, 1977년 신약성경의 개정 및 구약성경의 번역을 마치고 그 해 부활절에 간행하였다. 당시 번역에 참여한 번역자 중에는 구약성서학계의 권위자인 고 문익환 목사와 동화작가이현주 목사 등이 있어서 한국어의 장점을 살린 아름다운 문체로 번역될 수 있었다. 실례로 공동번역성서에서는 '거뭇', '잠뱅이', '정승', '임금님' 등 순한국말을 많이 사용하고 있다.

직역에 의한 형식적인 일치보다 의역을 통한 쉬운 이해, 내용의 동등성을 얻는 것을 목표로 번역하였으며, 현재 한국어로 번역된 성경 중 가장 현대말에 가깝고 이해하기 쉽다는 장점이 있다. 한때 천주교에서 사용했으나, 현재는 대한 성공회한국 정교회의 표준성경으로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번역본에 사용된 신을 가리키는 하느님이라는 단어에 대한 대다수 개신교 교단들의 반발과 기존에 간행되었던 개역한글판을 계속 사용하려는 개신교의 고집으로 인해 거의 사용되지 않는다. 하지만 개신교내에서도 일부 성직자들은 공동번역을 사용하고 있다. 1999년 맞춤법 등을 수정한 공동번역 성서의 개정판이 발간되었다.

한편 1984년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개신교 단체인 조선그리스도교련맹에서는 공동번역 성서를 바탕으로 하여 대한민국의 맞춤법에 따른 것과 그 밖의 일부 표현 등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실정에 맞게 수정한 번역본을 내놓았다. 고유명사는 대체로 개역한글판과 일치한다. 대한성서공회에서는 이 번역본을 편의상 공동번역 평양교정본이라고 한다.

한국 천주교회 200주년 기념 성서 (1974~2001)[편집]

한국 천주교회의 창립 200주년을 기념, 정양모 신부등의 천주교성서학자들이 모여 1974년부터 200주년 기념성서 번역작업을 시작하였다. 의역 중심의 공동번역과 달리 직역을 했으며, 성서의 형성과정과 해석에 대해 자세한 주석을 달아놓았다. 실제로 한국 천주교회 200주년 기념성서중 마태오 복음서는 정양모 신부가 본문비평, 편집비평, 문학비평등의 성서비평학에 근거한 주석을 달았다. 주로 천주교 서적들을 출판하는 기독교출판사인 분도출판사에서 신약성서의 번역작업을 완료해 2001년 200주년 신약성서 주해를 발간하였다. 구약성서는 서강대학교에서 11권의 소예언서를 번역하였다.

표준새번역(1993년), 새번역(2001년)[편집]

표준새번역은 개신교 대한성서공회에서 현대어로 번역한 성경이며, 1993년에 완성되었다. 원어 번역 성경이다.[4]구약은 마소라 사본은 저본으로 한 히브리어 성경 Biblica Hebraica Stuttgartencia를, 신약은 국제성서공회의 그리스어 성서 Novum Testantum Graece를 사용하였다.

주요한 특징은 쉬운 우리말 번역, 히브리어 네 글자로 된 하나님의 이름을 '주'(LORD)로 번역, 관습적으로 남성으로 쓰인 '형제'와 같은 말을 평등하게 번역하였다.

2001년에 나온 '표준새번역 개정판'의 공식적인 이름은 '새번역'(2004년 이후)이다.

그리스도인 그리스어 성경 신세계역(1994년), 신세계역 성경(1999년)[편집]

여호와의 증인이 번역 발행한 성경 번역판으로, 1961년에 영어로 완역되었으며, 한국어로는 1994년에 그리스어 성경(신약)이 번역, 발표되었다. 1999년에는 히브리어 성경(구약)을 포함하는 완역판인 한국어 신세계역 성경이 발표되었다. 신세계역은 2013년 11월 기준, 한국어를 포함해 100개 이상의 언어로 전 세계에 1억 7000만 권 이상 인쇄, 배부되었다.[5] 성경 원문에 7000번 이상 언급되었지만[6] 다른 번역판들에서 '하느님', '주' 로 대치되어 버린 하느님의 고유이름을 가리키는 히브리어 단어인 יהוה (YHWH)를 가장 널리 사용되는 한국어 발음인 '여호와'로 복원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원문의 뜻을 그대로 살리면서도 현대적인 표현을 사용하여 누구에게나 이해가 쉽게 번역되어있다.

개역개정판(1998년)[편집]

1938년에 발행된 개역을 바탕으로, 문체는 그대로 두고 원전과 비교하여 몇가지 단어상의 문제에 대한 수정을 거친 역본. 각종 교단에서 인준했으나 어색하다는 이유로 널리 쓰이지 못한 때도 있었지만 개역한글판 성경의 저작권 만료 기간이 도래함에 따라 2007년부터 점차 보급이 확대되고 있다 또한 일부 장로교 교단(한국 기독교 장로회, 대한 예수교 장로회 내 대다수 교단), 기독교 대한 복음교회, 기독교 한국 루터회, 기독교 대한 감리회등에서 표준 성경으로 인정하고 있다. 대한성서공회와 각종 교단간의 결의로 인해 새로 고친 번역에 대해 한 교단이라도 특정 구절에 대해 이의를 제기할 경우 다음 개정시에 개역한글판의 내용으로 다시 돌아가는 특징이 있다. 총 4차 개정(현재의 최신판은 2006년 5월 개정되었다.)을 거쳤고, 개신교 종파에 따라 일부 다른 단어(예) 세례/침례)를 가진 성경을 보급하고 있다.

성경 (2005년)[편집]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에서는 1998년 기존에 쓰이던 공동번역을 대신할 새로운 로마 가톨릭교회 공인본을 만드는 작업을 시작해 2005년 번역을 마치고, 완역 성경을 출간했다. 천주교 전례력상으로 2006년 첫 날인 2005년 11월 27일부터 한국어로 거행되는 모든 전례에서 사용되고 있으며, 200주년 성서와 마찬가지로 직역에 중점을 두었다.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는 이 성경의 이름을 다른 수식어 없이 오직 성경이라고만 부르기로 결정했다. 이 성경은 기존에 중국어 성경으로부터 전래되어 쓰이던 구약과 신약 성경의 각 이름을 일부 수정(출애굽기-탈출기, 전도서-코헬렛, 로마인들에게 보낸 편지-로마신자들에게 보낸 서간 등)하였으며, 외래어 표기를 표기법에 맞춰 일부 수정하고(루가-루카 등), 구약성경의 야훼를 하느님 또는 주님으로 수정하는 등 단어 표현에 많은 변화를 줬다.

관주 해설 성경전서 (2004년)[편집]

2004년 대한성서공회에서 편찬한 관주해설 성경전서는 개역개정판 성경에 따라 독일 성서공회의 해설본(1992년)을 바탕으로 성경의 본문 해설과 주석이 있는 성경전서이다. 한국어 초판은 1998년 개역판 성경전서를 바탕으로 구성되었다. 관주해설 성경전서의 독일본의 해설과 주석은 독일 개신교 전반에서 참여한 종합적인 공동작품이며 해설서이다. 한국어 번역에서도 한국 개신교 전반의 학자들이 참여하였다. 한국어 연구 성경으로 활용되는 성경전서이다.

북한어 성경 (2005년)[편집]

대북 선교단체인 모퉁이돌 선교회에서 북한 사람들에게 보다 쉽게 복음을 이해하기 위해 사역으로 북한의 현재 사용되는 방언에 맞게 문화어화한 성경이다. 현재 신약성경이 번역되었고, 구약성경의 번역이 계속 진행 중이다.현재 모퉁이돌 북한어 성경은 ebible.cc를 통해 온라인으로 볼수 있다.

킹 제임스판 번역들[편집]

한국의 킹 제임스판 번역들은 네 가지로 나뉘는데, 첫 번째는 '말씀보존학회'가 번역한 '한글 킹제임스 성경'(1994)이고, 두 번째는 '그리스도예수안에'에서 번역한 '(킹 제임스 흠정역) 성경전서'(2006)이다. 세 번째가 서달석 목사가 편집한 킹제임스 성경이고, 네 번째는 킹제임스 한글직역 말씀지기에서 이일배 형제가 1:1로 순수하게 직역한, [7] 이다. 이 번역들은 일반 번역과는 달리 영어로 된 킹 제임스판을 한국어로 직역한 판본이며, 이는 기타 성경 번역 텍스트가 변개되었고, 이에 비해 공인원문(en:Textus Receptus)으로 번역된 흠정역 성경이 변개되지 않았다는 주장을 믿는 성경침례교회 신자들이 한국어 성경을 그와 같이 읽고 싶은 의도로 번역한 것이다.

바른성경 (2008년)[편집]

대한성서공회의 표준새번역 성경의 기조에 반대하여 몇몇 교단이 만든 한국성경공회가 9년동안 번역하여 새로 번역한 성경이다.[1] 하지만 한국성경공회가 소수교단만으로 이루어져 있고, 개역개정판등의 사용과 배치되는 것을 감안할 때 보급에 있어 어려움이 있다.

주석성경 (2011년)[편집]

2005년 출간되어 한국 천주교회가 사용 중인 성경에 프랑스어 공동 번역 성경(TOB: La Traduction Oecuménique de la Bible)의 주석을 바탕으로 삼아 성경 본문의 이해를 돕는 입문과 각주를 붙인 성경이다. 2010년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추계 정기총회에서 한국 천주교회 공용으로 출판하도록 승인을 받았다.

그밖의 번역들[편집]

한국의 개신교 출판사들은, 개역한글판 성경이 일반인들에게 어려운 관계로, 성경을 다른 사람들이 더욱 읽기 쉽게 하기 위해 한국성서공회와 관계없이 읽기 쉽게 만들어진 성경을 자체 번역하였다. 이를 사역 성경이라고도 한다. 이 번역들은 다음과 같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위클리프
  2. 대한성서공회
  3. 대한성서공회
  4. 대한성서공회, 성경 번역 계보
  5. 여호와의 증인 공식 웹사이트
  6. 칠십인역(유대인의 그리스어 성경, 기원전 280년경 사본판), 불가타역(기원 3세기경 라틴어 번역판), 사해두루마리(기원전 2세기경 사본), 미국 표준역 성경, 일본 1887년판 성경, 16세기 윌리엄틴들 영어판 성경, Journal of Biblical Literature (1977년 3월, 96권, 1호, 76, 77면), 신세계역 성경, 매거진 The Watchtower. February.1.2006 p29 (출판 Watch Tower Bible and Tract Society)
  7. '킹제임스 공인역 한영대역 성경(2009)'

바깥 고리[편집]

  • (한국어) HolyBible 다국어성경: 개역한글, 공동번역, 새번역, 현대인, 영어 성경(NIV, KJV, NASB), 일본어 성경(신개역, 구어역, 신공동역), 중국어 성경(간체, 번체), 아제르바이잔 성경을 온라인으로 제공
  • (한국어) 대한성서공회: 개역한글, 공동번역, 공동번역 개정판, 새번역, 표준새번역, CEV를 온라인으로 제공
  • (한국어) Bible4U 개역, 한글 킹제임스 번역들, 바른성경 등의 52개 언어 버전을 온라인으로 제공하며, 일부 버전에 대하여서는 소리 파일도 제공
  • (한국어) ibibles.net 여러 언어로 성경 - 교회에서 표시하기 위해 설계. 그들은 또한 개인 독서에 적합하다.
  • (한국어) 가톨릭인터넷 Goodnews 천주교에서 사용하는 공동번역 및 가톨릭 성경을 온라인으로 제공
  • (영어) Biblos.com: BHS를 비롯한 구약성경 히브리어 원본, 70인역, UBS4를 비롯한 신약성경 그리스어 원본 및 여러 나라의 언어의 성경을 온라인으로 제공. 성경 공부에 크게 도움이 되는 사이트이다.
  • (영어) BibleGateway.com: NIV, NLT를 포함한 다양한 영어 성경 온라인 제공
  • (일본어) 일본성서협회: 일본어 성서 정보와 신공동역, 구어역 성서 온라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