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혜부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선혜부인(善兮) 김씨는 신라의 제21대 임금인 소지마립간의 정비이다. 아버지는 이벌찬 내숙(또는 잉숙)이며, 어머니는 제19대 왕 눌지 마립간과 아로부인의 딸인 조생부인(鳥生)이다.

선혜는 묘심과 사통하였는데, 이를 들켜 폐출당하였고, 묘심은 죽게 된다. 이후, 보기(보신과 황아의 아들)과 수리(미해공(미사흔)과 청아의 딸)의 아들인 홍기와도 관계하여 아들 기오공을 낳았고, 기오공은 옥진궁주의 딸인 흥도(興道)와 결합하여 지도부인을 낳으니, 곧 진지왕의 비(妃)이고 김용춘의 어머니이다.

가족관계[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