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고보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석고보드 또는 석고벽석고 플라스터로 칸을 나누는 벽이다.위험성 석고보드에서 방출된다고 알려진 라돈의 위험성이 지적됐다.

22일 방송되는 KBS 2TV ‘추적 60분’ ‘라돈의 공포’ 편에서는 집과 라돈의 관계에 대해 짚어봤다. 이날 방송에선 라돈이 폐암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했다.

강한 방사선을 내는 라돈은 토양에서 나오는 기체로 자연 발생하는 라돈은 무색무취라고 알려졌다.

미국환경청은 “4피코큐리(pci/L)의 라돈 농도에서 장기간 거주할 경우, 흡연자는 1000명 중 62명, 비흡연자는 1000명 중 7명이 폐암에 걸린다”고 발표한 바 있다. 특히 라돈은 폐암 발병원인 중 흡연 다음으로 가장 주요한 원인이라는 목소리도 등장했다.

또 단독 주택이나 지하방보다 오히려 아파트 17층에서 더욱 높게 조사돼 충격을 이끈다. 이러한 결과는 건축자재로 사용되는 석고보드가 원인인 것으로 분석됐다. 석고보드에서 라돈이 발생하기 때문에 고층 아파트라고 해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인 것이다.

특히 인산부산석고보드는 일반 석고보다 10배 이상의 라돈 수치가 검출됐다. 석고보드에서 라돈이 방출되는 이유는 석고보드의 주원료 중 하나인 인광석의 부산물인 인산석고이기 때문. 전문가들은 인광석에 우라늄 함량이 일반 암석보다 보통 2~5배 이상 들어가 있다고 지적했다.

문제는 석고보드가 대부분의 건축물에 마감재로 사용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에 전문가들은 라돈의 위험성을 지적하며, 수치를 줄이기 위해 환기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건물을 신축할 때 라돈 절감 시공법을 쓰거나, 건물 및 토양에 라돈 배출관, 라돈 저감장치를 설치하는 것이 좋다.

누리꾼들은 “라돈의 위험성 무섭다” “라돈의 위험성, 수치 보고 놀랐어” “석고보드 위험한 자재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뉴스팀 사진=KBS 2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