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사직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사직단
(社稷壇)
대한민국 대한민국사적

2014년 1월 사진
종목 사적 제121호
(1963년 1월 21일 지정)
면적 5,973.6㎡
시대 조선 태조 4년 (1395년)
소유 국유
위치
서울 사직단 (대한민국)
서울 사직단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사직동 1-28
좌표 북위 37° 34′ 32.16″ 동경 126° 58′ 4.19″ / 북위 37.5756000° 동경 126.9678306° / 37.5756000; 126.9678306좌표: 북위 37° 34′ 32.16″ 동경 126° 58′ 4.19″ / 북위 37.5756000° 동경 126.9678306° / 37.5756000; 126.9678306
정보 문화재청 문화유산 정보

사직단(社稷壇)은 조선 시대, 국가에서 토지의 신인 사(社)와 곡식의 신인 직(稷)에게 제사를 지내던 곳이다. 조선 태조한양도읍를 정하면서 좌묘우사(左廟右社)에 따라 경복궁 동쪽엔 종묘를, 서쪽엔 사직단을 배치하였다. 1963년 1월 21일 대한민국의 사적 제121호, 서울사직단으로 지정되었다.[1] 2011년 7월 28일 사적 명칭이 사직단으로 변경되었다.[2]

설명[편집]

사직단은 두 겹의 담장 안에 둘러싸여 있으며, 담장의 사방에는 홍살문을 세웠다. 토지의 신에게 제사 지내는 사단(社壇)은 동쪽에, 곡식의 신에게 제사 지내는 직단(稷壇)은 서쪽에 배치했으며, 단의 형태는 '하늘을 둥글고 땅은 네모나다'는 천원지방(天圓地方)에 의해 네모난 방형(方形)으로 만들었다. 단의 둘레에는 3층의 돌계단을 사방으로 둘렀으며, 단 위에는 각 방위에 따라 황색, 청색, 백색, 적색, 흑색 등 다섯 가지 빛깔의 흙을 덮었다.

처음 조성 시 단 주변에 동ㆍ서ㆍ북쪽 산기슭을 따라 담장을 두르고 그 안에 신실(神室)을 두었는데, 임진왜란 때 신실 등은 모두 소실되었다. 선조 말년에서야 수복되고 역대에 걸쳐 수리가 계속되었다. 신문(神門)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단층 맞배집으로 원래의 위치에서 약간 뒤로 물러나 있다.

일제(日帝)가 조선의 사직을 끊기 위해 사직단의 격을 낮추어 공원으로 삼으면서 크게 훼손되었고, 도시 계획 등을 거치면서 면적이 축소되었다. 이후 1980년대 말에 사직단 정비 사업이 추진되어 단과 그 주변이 일부 복원되었다.

문화재 보호시설로 지정되어 있기 때문에 일반인의 직접 출입이나 왕래는 할 수 없고 대신 사직단 홍살문이나 돌담 너머를 통해서 제단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시설 관리[편집]

사직단의 관리는 종전 서울특별시 종로구청에서 담당하였으나, 종묘와 사직은 조선왕조의 존립 기반인 상징적 시설물로서 문화재청에서 직접관리 함으로써 사직단의 신성성 회복 및 역사적 가치를 복원하기 위하여 2012년 1월 1일부터 문화재청장이 직접 관리하고 있다.[3]

사진[편집]

주석[편집]

  1. 문교부고시제174호, 《사적재지정목록》, 문교부장관, 대한민국 관보 제3351호 그2, 240면, 1963-01-21
  2. 문화재청고시제2011-116호, 《국가지정문화재(사적) 지정명칭 변경 및 지정·해제 고시》, 문화재청장, 대한민국 관보 제17560호, 392면, 2011-07-28)
  3. 문화재청 고시 제2011-153호, 국가지정문화재(사적·보물) 관리단체 변경 고시, 대한민국 전자관보, 2011-11-02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