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돌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오노크 카간국
Onoq

593년 ~ 659년
Western Gokturk.jpg
부하라 전투 직후 서돌궐의 강역.
수도 나베카트(여름수도),
수야브(본 수도)
정치
공용어 고대 튀르크어
정부 형태 카간국
카간
기타
국교 텡그리교

서돌궐(西突厥)은 583년수나라의 이간책으로 독립한 돌궐의 한 세력이다.

개요[편집]

돌궐제국의 서쪽 가한이 분열 후 서역에 자리를 잡고, 실크로드를 통치하며 세력을 떨쳤다.

돌궐이 부흥한 후, 토문가한(土門可汗)의 아우 실점밀(室点密)이 서역을 정벌하여, 서역 철륵의 각 부족과 카를룩(葛逻禄), 바스밀(拔悉密) 등 여러 부족을 복속한다. 실점밀은 먼저 파사(波斯, 페르시아)와 연합하여 에프탈을 공략하고, 이후 또 비잔틴(拜占庭)과 결맹하여,페르시아를 공격한다.

583년, 수나라의 이간책으로 돌궐이 동서로 분열했다. 그 중의 서역 세력이 서돌궐이라고 칭해졌다. 당 태종에게 일단은 복속했지만, 태종의 사후에 독립해 세력 회복을 완수했다. 그러나 3대 고종이 본격적인 토벌군을 파견해, 657년에 멸망했다.

정치[편집]

10개의 부락으로 나누어 통치하고 10설(十設)이나 10성(十姓)이라고 했다. 각 부락마다 한 명의 장(長)을 두고 하나의 화살을 받았기 때문에 10전(十箭)이라고도 불렀다. 10성 부락은 쇄엽(碎葉)을 기준으로 동쪽의 5돌륙(咄陸)과 서쪽의 5노실필(弩失畢)로 다시 나누었다. 각 돌륙의 장은 철(啜)이라 하고, 각 노실필의 장은 사근(俟斤)이라 한다. 5돌륙은 처목곤률철(處木昆律啜), 호록거궐철(胡祿居闕啜), 섭사제돈철(攝舍提暾啜), 돌기시하라시철(突騎施賀邏施啜), 서니시처반철(鼠尼施處半啜)이고, 5노실필은 아실결궐사근(阿悉結闕俟斤), 가서궐사근(哥舒闕俟斤), 발새간돈사발사근(拔塞幹暾沙鉢俟斤), 아실결니숙사근(阿悉結泥孰俟斤), 가서처반사근(哥舒處半俟斤)이다.[1]

역대 가한[편집]

아래의 문단에 한국어로 번역되지 않은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번역되지 않은 부분은 번역을 마치거나 삭제해주어야 합니다.

This section needs to be translated into Korean. Untranslated parts of the section should be rewritten in Korean or eliminated.

돌궐은 유연과 같이 최고 지도자에게 카간(可汗, 후일 몽고의 ‘칸’)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며, 서돌궐의 역대 카간은 다음과 같다.

  1. 葉護可汗(이스테미, 室点蜜, 시르지브로스, 디자브로스) (552년 - 575년
  2. 達頭可汗(달두가한) (575년 - 602년
  3. 泥利可汗(이리가한) (587년
  4. 泥厥處羅可汗(이궐처라가한) (603년 - 611년
  5. 射櫃可汗(사궤가한) (611년 - 619년
  6. 統葉護可汗(통엽호가한) (619년 - 628년
  7. 莫賀咄可汗(막하돌가한) (628년
  8. 肆葉護可汗(사엽호가한) (628년 - 632년
  9. 咄陸可汗(돌육가한) (642년
  10. 乙毘射櫃可汗(을비사궤가한) (642년 - 651년
  11. 沙鉢羅可汗(사발라가한) (651년 - 657년)당나라의 공격을 받아 사로잡힌다.

(739년, 서돌궐 멸망)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구당서》194권下 열전 제144下 돌궐下, 《신당서》215권下 열전 제140下 돌궐下

바깥 링크[편집]